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삼지창 2010/12/06 [17:12]

    수정 삭제

    이자가 이름을
    아마도 북괴식 "리"영희라고 표기 하는 모양인데 이자의 죽음에 각 방송들이 부는 나발을 보면 한국의 위대한 사상가정도가 죽은것 처럼 묘사하고 있다. 문상을 가는자들의 면면을 보면 김정일이의 개노릇 하는놈들이 대부분이다. 이미 이나라 언론과 미디어는 그 기능을 상실한지 오래다.
  • 2010/12/08 [11:12]

    수정 삭제

    요즘 세대는
    그가 누군지 모릅니다.
    그저 뉴스에 큰 어른이 갔다하니 그런가보다 하다가 다음과 네이트 그리고 여러 커뮤니티사이트에 가니 독재에 맞서 싸운 살아있는 참지식인으로 묘사돼 있고 그걸 그대로 믿습니다.
    어디 그 뿐입니까 국내 종북좌익정치인 언론 각종 좌익단체 좌익인사는 물론 송두율 같은 자들까지 모두 그렇게 인식되고 있습니다. 참 답답합니다. 그들을 제대로 교육시킬 의지가 청와대와 한나라당에는 없는 것 같고 조선일보는 오늘도 김정일을 꼬박꼬박 국방위원장이라 칭하고 있습니다.
  • 바르게 알자 2011/10/13 [23:10]

    수정 삭제

    ==이제는 우리 한민족의 하나님(하느님)을 되찾아야 합니다==
    ==기독교 한민족 하나님 도용==하나님은 기독교의 신이 아닙니다.= 바르게 알자==

    하나님은 기독교의 신이 아닙니다.

    기독교 신의 이름은 '야훼''여호와'로 하나님(하느님)과 아무 관계가 없습니다.

    우리 한민족의 하나님을 가지고 기독교의 신을 입증하려는 시도는 웃기지 않습니까?
    자랑스러운 한국사 복원을 위하여, 후대에 제대로 된 역사를 가르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 글을 퍼옵니다.
    기독교에서 그토록 부정하고 싶어하는 우리 한민족의 하나님(하느님) 도용사건에 대해 친절하게 기록으로 남긴 선교사들의 증언입니다.

    이 하나님 도용사건으로 인하여 한국 고대사는 제대로 가르쳐 질 수 없었습니다.

    김종서 박사의 저서 "잃어버린 한국의 고유문화" 와 " 두눈으로 본 성서의 진실"에 수록된 선교사들의 증언

    1. 선교사 헐버트의 증언
    선교사 헐버트가 1886년에 쓴 "The Passisng of Korea"의 기록
    이 책에서 헐버트는 기독교가 한국에 들어오기 이전 수천년 전부터 우주의 최고 통치자로 하나님을 숭배해 오고 있었다.
    한국인들의 전통적인 종교는 외국으로부터 도입된 것이 아니고 자연숭배와 거리가 먼 하느님(하나님)에 대한 신앙이라는 것, 한국의 고유한 신인 하나님은 기독교의 신인 여호와(야훼)의 속성과 일치한다는 것. 때문에 외국인 선교사들이 하나님의 이름을 도용하고, 사칭하여 기독교를 쉽게 전파하고 있었다는 역사적 진실을 증언해주고 있다.

    2. 선교사 기포드의 증언
    선교사 기포드가 1898년에 쓴 "Every Day Life in Korea"의 기록
    이 책에서 기포드는 "한국인들의 신앙체계의 가장 높은 자리에는 중국인들의 상제에 해당하는 "하나님(Hananim)"이 있고, 한국 사람들은 부처보다 더 높은 신으로 하나님을 숭배하고 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즉, 한국인들은 하나님을 모든 신들의 황제로서 섬기고 있다는 기록을 남기고 있다.

    3. 선교사 게일의 증언
    선교사 게일이 1900년에 쓴 "Korean ldeas of God"의 기록
    한국인들은 최고의 신으로 하느님을 널리 믿고 있다.
    때문에 기독교의 신인 여호와를 한국인들이 오랫동안 숭배하여 왔던 하나님으로 번역하면 포교하는 것이 아주 쉬울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4. 선교사 로스의 증언
    선교사 로스가 쓴 "History of Corea"와 "The Gods of Korea"의 기록
    선교사 로스는 그가 번역한 기독교 경전에서 기독교의 신인 여호와를 한국인들이 수천년 동안 숭배하여 온 하느님(하나님)으로 번역하여 포교하였다.


    5. 연세대학교 설립자인 선교사 언더우드와 그 부인의 증언
    언더우드의 부인이 언더우드 사후 언더우드의 한국 생활을 "Undeswood of Korea"라는 책으로 출간하였다.

    이 책에는 언더우드는 기독교 신인 여호와를 한국인들이 숭배하는 신인 하느님(하나님)으로 번역하여 포교하는 것은 여호와(야훼)에 대한 신성모독이라 반대하였다,.

    그러나, 언더우드를 제외한 다른 선교사들과 기독교인들은 여호와(야훼)를 한국인들이 오랫동안 숭배해 온 하나님(하느님)인 것처럼 번역하고 속여서 포교하여만 포교가 쉽다고 강력하게 주장하였다.
    때문에 언더우드는 선교사와 성서 번역위원장직을 박탈당하는 등의 신분상의 위기에 처했다.

    결국 언더우드도 자리를 지키기 위하여 여호와를 한국인들이 오랫동안 숭배해 온 하나님(하느님)으로 번역하는 데 동의하고 말았다는 것 등 역사적 사실을 남기고 있다.

    언제까지... 우리의 하나님을 기독교에 빼앗기고 살아야되겠습니까!


    왜 한국인을 뿌리 없는 나무로 만들어야 합니까!


    이제는 우리 한민족의 하나님(하느님)을 되찾아야 합니다
  • 無我境 2011/11/07 [16:11]

    수정 삭제

    유감4[遺憾]
    유감4[遺憾]

    [명사] 마음에 차지 아니하여 섭섭하거나 불만스럽게 남아 있는 느낌.
    유감1[有感]

    [명사] 느끼는 바가 있음.
  • 나라사랑 2015/10/23 [22:10]

    수정 삭제

    나라가 어지러우니 꼬뚜기 까지 뛰는구나
    교수라는 이름으로 포장하여 빨갱이들을 길러낸 리영희라는 뻘갱이의 원조를 채용한 한양대의 총장과 그를 조종하여 저런 빨갱이를 교수로 세운 동조자들을 모조리 잡아다가 조사해 봐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인데 이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는 기독교와 하나님을 들먹이는 저 바르게 알자라는 익명을 사용해 교회를 대적하여 스스로 마귀새끼임을 자처하는 저놈은 누구인가? 나라가 어지러우니 빨갱이들이 설치는 것도 모자라 저런 잡귀 숭배자들까지도 나대는구나 요런 것들은 구원의 소망까지 없는 자들이니 빨갱이들보더 더 불쌍한 자들이 아니겠는가?
  • viva9941 2017/11/26 [22:11]

    수정 삭제

    이영희.
    이영희책 버린지 오래됐다.아,빌어먹을 책값.아까워라.
  • 낙여 2018/10/05 [05:10]

    수정 삭제

    글세요 교수란ㄴ 사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