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가입 철회 안 하면 전원 파면해야
보수단체, "민노총가입, 공무원노조 규탄 기자회견"
 
梁泰錫 조갑제닷컴 인턴기자



2009년 9월 24일 오전 11시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후문에서 뉴라이트전국연합, 국민행동본부, 한국자유총연맹 등 시민단체 회원 20여명이 '공무원노조, 민노총 가입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회를 본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


서정갑 국민행동본부 본부장

사회를 본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는 “공무원노조가 민노총에 가입한 것은 꺼져가는 민노총의 불씨를 살리는 것이다”며, “국가공무원이 정치적 활동을 하는 것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 용납할 수 없는 것이다”고 말했다.

서정갑 국민행동본부 본부장은 “공무원의 민노총 가입 행위는 자신들의 직분을 망각하는 것이다”며 “공무원노조가 민노총 가입을 철회하지 않으면 전원 파면해야 한다”고 했다.


뉴라이트 전국연합 두영택 상임대표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는 대한민국 교원조합의 오영세 사무총장

뉴라이트전국연합 두영택 상임대표는 “국민들 세금으로 민노총 월급을 주는 것에 대해 분노하며 대기업 노조가 민노총의 정치투쟁에 신물을 느끼고 대규모 탈퇴를 하는 와중에 공무원들이 자신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민노총에 가입하는 것은 시대를 역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한민국 교원조합의 오영세 사무총장이 낭독한 규탄성명서는 ▲통합 공무원노조의 민노총 가입을 강력히 규탄하고 ▲공무원 기득권 철폐 운동(정년보장 폐지 입법청원)을 강력히 전개하며 ▲공무원노조 결성과 불법에 동참한 공무원에 대한 파면 조치 ▲공무원 노조의 민노총 가입안에 대한 투표과정 중 드러난 탈법과 위법에 대해 정부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梁泰錫 조갑제닷컴 인턴기자:  http://www.chogabje.com/]
 
 
국민행동본부 성명서:
 
10만 명이 넘는 공무원들이 민노총 산하에 들어갔다. 헌법 제7조는 '공무원은 국민 전체를 위한 봉사자이며 국민에게 책임을 진다'고 규정한다. 즉, 특정 이해(利害)집단이나 정파(政派)를 위한 일을 못하게 되어 있다.
 
 민노총은 숱한 행동에 의하여 증명된 사익(私益)추구 집단이자 정치적 단체이다. 정부는 공무원의 민노총 가입행위가 헌법에 규정된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으로서 원천무효임을 선언해야 한다. 나아가 이들이 민노총 가입을 철회하지 않으면 전원 파면해야 한다.
 
 민노총은 민노당을 만들어낸 모체(母體)이며 노골적인 종북성, 불법성, 폭력성을 띄어왔다. 민노당은 이념, 강령, 행태가 反대한민국, 親북한정권적이다. 이런 민노당 노선에 반기를 들고 탈당하였던 세력에 의하여 민노당은 주사파가 지배하는 종북(從北)세력으로 규정됐다. 종북(從北)이라 함은 민족반역자, 학살자, 독재자 김정일이 지배하는 북한노동당 정권을 추종한다는 의미이다. 북한정권이 남한을 공산화하기 위하여 추진해온 대남(對南)적화전략의 핵심은 주한미군 철수, 보안법 폐지, 연방제(적화) 통일이었다. 이 3대 노선에 민노당이 동조하고 민노당의 정치적 지도를 받는 민노총도 여러 활동을 통하여 동조하고 있다.
 
 민노총은 작년의 촛불난동, 올해의 쌍용자동차 불법점거 폭력 농성, 도심죽창(竹槍)폭동 등 불법과 폭력의 현장에서 늘 주역(主役)이었다. 불법과 폭력에다가 종북(從北)반역성까지 더해진 민노총은 정부가 헌법질서 파괴세력으로 분류하여 불법화(不法化)해야 할 단체이다.
 
 12만 공무원들이 종북(從北)단체 소속이 되었다는 의미는 이들이 김정일 정권에 동조하는 활동을 할 가능성을 제기한다. 김정일 정권의 지령에 동조할 위험성도 제기한다. 최악(最惡)의 경우, 12만 공무원들이 국가보안법 폐지, 北核 지지, 주한미군 철수, 연방제 적화통일을 요구하면서 죽창(竹槍)폭동에 나서면 어떻게 될 것인가?
 
 12만 공무원들의 종북(從北)세력화는 안보(安保)위해 사건이고 국가비상 사태이다. 이 사태의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은 이명박(李明博) 대통령이다. "제발 법대로 해 달라"는 애국세력의 요구를 과격한 주장이라고 배척하고, 종북(從北)세력, 불법(不法) 폭력세력과 이념대결을 회피하면서 양보와 타협과 굴종을 거듭해온 결과가 이렇게 나타났다.
 
 이명박 대통령은 민노총 가입 공무원에 대한 단호한 법적대응에 나서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李대통령은 향후 빚어질 모든 결과를 책임져야 할 것이다.
 
1. 공무원 12만 명이,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하고, 불법과 폭력을 일삼는 민노총에 가입한 것은 國基(국기)를 흔드는 안보危害(위해) 사태이다!

 2. 민노총은 從北(북한노동당 정권 추총 노선)정당 민노당을 만든 母體이며, 작년의 촛불난동, 올해의 죽창폭동, 쌍용자동차 폭력점거 등 나라를 無法천지로 만드는 총본산이자 친북세력의 중심이다.

 3. 이런 불법, 폭력, 친북성향의 노조에 공무원 12만 명이 가입한 것은 반란적 상황을 예고한다. 북한노동당-민노당-민노총은 대한민국의 정체성 부정, 주한미군 철수, 보안법 폐지에 한 목소리를 낸다. 북한노동당의 영향권에 들어간 공무원 12만 명이 민노총이 자주 하는대로 죽창과 화염병을 들고 나와 주한미군 철수를 획책한다면 대한민국은 내란상태에 들어간다.

 4. 노무현 정권은 공무원 노조(전공로)가 주체사상을 교육하여도 이를 묵인하였고, 반란세력과의 이념대결을 포기한 李明博 정부는 노동문제로만 다룬다. 대한민국은 이제 더 물러설 수 없는 벼랑으로 몰렸다.

 5. 공무원은 헌법상 국민전체를 위한 봉사자이지 不法 폭력 반란세력을 위한 복무자가 아니다. 민노총에 가입한 공무원은 헌법을 위반하였으므로 전원 파면하라! 이 길만이 대한민국 해체를 막을 수 있다. 불법 폭력 從北세력을 상대로도 중도실용 정책을 펼 것인가?

 2009년 9월23일 국민행동본부: http://nac.or.kr/
기사입력: 2009/09/24 [14:0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민노총의 심상치 않은 세력 확장 조국 09/09/26 [10:26] 수정 삭제
  국가공무원은 소위 공산주의자들이 주장하는 이윤을 창출하는 노동 계급이 아니다.
국가공무원이 민노총에 가입하여 깽판을 치면 이는 대한민국의 마지막이라 사료된다.
대한민국의 국운을 걸고 민노총에 가입한 불순 공무원을 전원 파면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감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