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중'은 法질서와 인간성 상실한 존재"
146회 趙甲濟 현대사 강좌, 한국 군중선동세력
 
趙成豪 조갑제닷컴 인턴기자

 
  9월6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충정로 1가 문화일보홀에서 ‘군중선동세력의 속성’이란 주제로 제146회‘趙甲濟 기자의 現代史 강좌’가 열렸다. 이날 강좌의 2부는 趙榮煥(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가 강연을 했다.
 
 주제 강연에 앞서 趙甲濟 조갑제닷컴 대표는 최근 문제가 된 유명환 前 외교통상부 장관의 딸 특별채용 문제를 언급하며 “韓美(한미)관계를 정상궤도에 올려놓고 從北(종북)세력을 비판했던 유 前 장관은 업적도 있는 사람”이라며 “功過(공과)를 함께 봐야지 偏向(편향)적인 언론보도만 믿으면 안 된다”고 했다. 趙대표는 “외교통상부 장관은 국가 이익을 代辯(대변)하는 하는 사람이고 장관직을 수행할 수 없는 긴급한 事由(사유)도 없었기에 물러나게 하더라도 이해를 구하고 체면을 살려줬어야 한다”고 말했다.
 
 
 
 노무현 前 대통령 차명계좌 비자금과 관련해 趙대표는 “수사를 담당했던 책임자가 차명계좌 존재여부를 사실상 ‘사실’이라고 말했으면 조치가 있어야 한다”면서 “前職(전직) 대통령의 비자금 문제는 엄청난 국가적 叛逆(반역)사건인데 特檢(특검) 등을 통해 국민들에게 사실여부가 보고되어야 한다”고 했다.
 
 趙대표는 최근 북한의 김정은의 ‘中國 동행’와 관련한 언론보도에 대해서는 “김정은은 중국에 가지 않았고 갔다는 기사는 전부 誤報(오보)”라며 “이런 잘못된 기사를 일주일 동안 쏟아내고 있는 신문, 방송은 사과조차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趙 대표는 한국 언론의 誤判(오판)에 대해서도 언급을 했다.
 
 “중국이 김정은 후계체제에 대해 追認(추인)을 했다는 언론보도 역시 사실이 아닙니다. 북한과 중국이 어떤 체제인지에 대한 상식과 본질적인 문제에 대한 이해가 없기 때문에 이런 보도를 하게 됩니다. 김정일 정권은 ‘主體(주체)’를 앞세우는 나라이기에 후계 추인을 다른 나라와 상의하지 않습니다. 중국 공산당 역시 3代 세습을 허용하지 않습니다. 만약 그랬다면 중국 공산당 내부에서도 반란이 일어났을지 모릅니다”
 
 趙대표는 “곧 있을 北韓 노동당 黨대표자 회의가 김정은 후계 체제와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닌 黨 정치국을 再(재)정비하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 이유로 趙 대표는 “현재 김정일 한 명만이 정치국원이며 나라를 잘못 이끈 것에 대한 책임이 자신한테만 쏠리는 것을 염려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정일 자신의 건강마저 좋지 않고 그의 死後(사후), 강화된 정치국을 통해 후계문제를 論議(논의)하려 할 것”이라고 趙 대표는 내다봤다.
 
 조대표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의 ‘가짜 名品(명품)을 쓰는 사람은 자신도 모르게 가짜처럼 행동한다’는 실험결과를 김정일과 비교하여 “김정일과 북한 정권은 자신이 가장 거짓된 존재라는 걸 알면서도 자신들이 명품인 양 偶像化(우상화)하고 신격화 하고 있다”며 “거짓말을 함부로 하는 것은 자기 자신을 별 것 아닌 존재로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강좌 2부에는 趙榮煥 대표의 주제강연을 있었다.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
 
 趙榮煥 대표는 에스파냐의 철학자인 '호세 오르테가 이 가세트'의 말을 인용해 “群衆(군중)은 아주 부잣집의 상속자인데 그 상속자는 아무 일을 하지 않아도 물질과 힘이 넘치기 때문에 정신이 황폐하고 쓸모없는 인간”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西歐(서구)사회는 이미 1970년 대에 군중심리에 대한 연구가 끝났지만 한국은 좌익의 영향력이 아직고 해방 전후처럼 군중에 관해 연설해야 하는 비극적 현상이 벌어진다고 개탄했다.
 
그는 한국사회에는 좌익세력의 영향이 커 군중에 관한 책의 거의가 좌익의 시각에서 본 것들”이라며 “군중연구가 왜곡되어 있다”고 말했다.  趙榮煥 대표는 이명박 정부 이후 출현한 군중선동세력에 대해 “法질서와 인간성, 도덕을 파괴하고 있으면서 權力(권력)과 富(부)는 상속받은 존재들”이라며 “文明(문명)을 파괴한다는 감각이 없어 마치 부잣집 타락한 아들이 투정 하는 것처럼 行動(행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趙榮煥 대표는 “李明博 대통령이 군중선동세력의 최소한의 防禦(방어)막이 되어 줄 것으로 알았지만, 집권 후반기 들어 더 군중에게 끌려 다닐 것 같다는 느낌을 받는다”며 “군중은 威嚴(위엄)이 있고 성공한 지도자에게는 완전한 노예나 포로처럼 忠誠(충성)하지만 위엄이 없고 실패한 지도자에게는 숭배했던 强度(강도)만큼 깔아뭉개는 것이 군중의 속성인데 李대통령은 기가 죽은 鬪犬(투견)처럼 좌익세력과 싸울 의지를 보여 준 적이 없어 걱정”이라고 했다.
 
 趙榮煥 대표는 “헌법재판소, 방송, 신문 등에 좌익선동세력의 浸透(침투)가 심해지고 있다”면서 “특히 보수성향의 신문에 좌익 선동세력이 활동 하도록 내버려 둬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프랑스의 사상가인 '구스타브 르봉'의 말을 인용한 趙대표는 “군중은 사람의 숫자와 상관없이 활동한다”며 “집단의 이미지나 우상, 선동에 끌려가면 그게 한 개인이라 할지라도 군중의 성향을 띈다”고 했다.  2008년 광우병 波動(파동)을 예로 들며 “미국산 쇠고기가 위험하지도 않은데 그것을 분간을 하지 못하고 방송 매체의 선동에 넘어가 버린 것처럼, 군중 인간은 선동에 약하다”고 했다.
 
 “金正日 세력이 조종하는 親北(친북)좌익들이 조직적으로 침투하면서 보통의 군중선동을 넘은 좌익혁명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분단국가인 한국의 경우, 군중선동세력의 위험이 유럽의 다른 어떤 나라보다 더 위험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좌익선동세력에 의한 2008년 광우병 亂動(난동)은 엄청난 국가적 손실을 끼쳤습니다”라고 말한 趙榮煥 대표는 “少數(소수)의 인원이라도 좌익세력과 싸우고 기자회견을 하는 등 수시로 打擊(타격)을 가하면 지금까지 지켜온 자유민주주의와 자본주의의 승리를 가져 올 것”이라며 강연을 마쳤다.
 
 
 1. 盧武鉉 차명계좌 件
 
 
 2. 金正日 黨 정치국 再정비
 
 
어제 오후 문화일보 홀에서 열린 조갑제 기자의 현대사 강좌 제146회 2부 초청강연 조영환 올인코리아 대표의 '군중선동세력의 정체' 동영상.
    
 1. 조갑제 대표: 초청 강사 소개 
 
    
 2. 이명박, 선동-소통 전혀 모르고 자기 일만 열심히  
 
  
  3. 성난 군중, 위엄 없고 실패하는 지도자는 숭배했던 강도만큼 타도-처단 
 
 
  4. 先代가 땀흘려 이룩한 민주주의-과학기술 힘으로 문명 파괴 
 
 
    5. 최악의 흉악범 노무현 부정적 보도하는 언론 봤느냐? 
 
  
  6. 노무현 때 특채 얼마나 많이 했나, 이렇게 반박해야지
 
 
    7. 좌익선동세력 거점 찾아 다니며 타격 가하자 
 
[ 2010-09-07, 10:46 ] 조회수 : 36
기사입력: 2010/09/06 [21:2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공정한 사회 실현을 위해서는 기회균등과 엄정한 법질서의 확립이 중요하다고 본다 사회 정의 10/09/07 [01:12] 수정 삭제
  이명박 대통령의 “공정한 사회”의 실현은 무엇일가? 본인은 오랫동안 미주에서 살아온 재미교포의 한 사람이다. 미국에도 직위 고하가 있으며 빈부의 격차가 있는 사람이 살고 있는 사회이나, 직위고하간에 그리고 빈부간에 한국사회에서와 같이 반목과 질시가 거의 없는 것같이 보여지는 평화의 사회라 생각된다. 오랜 미주생활의 결과 나름대로 발견한 사실은 크게 두가지라 볼 수 있다. 1) 누구에게나 기회가 균등하게 주어진 사회라 볼 수 있다. 그 한례로는 미국에서는 능력있는 사람이 가난하고 돈이 없어 대학공부를 할 수 없는 사회가 아니다.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베푸는 풍부한 장학제도와 국가 대여 제도가 있다. 한국에서와 같이 성적이 좋은 학생만이 장학금 혜택을 받는 것이 아니다. 2) 법의 공정한 집행이라 볼 수 있다. 일단 대통령 혹은 지사급 고급 공무원이라 하더라도 한 마디의 비행이라도 표면화 되면 철저히 수사하여 아무런 편법없이 법을 집행한다는 것이다. 일리노이주 전 지사가 뇌물혐의를 받고 지금 감옥소에 있는 것은 그 좋은 일례이다. 전 미 부통령 “알고어”씨가 과속 운전을 하다가 경찰의 단속을 받고 벌금을 냈다. 한국같으면 전직 지사 혹은 부통령이었으니 후하게 봐 줄 수도 있는 문제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비 자금과 관련한 수사를 담당했던 책임자가 사실이라고 말했다면 정부는 철저히 수사해서 사실여부를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 전직 대통령의 비리라해서 슬쩍 너머가려는 정부의 태도는 “공정한 사회”의 실현과는 거리가 멀다고 본다. 직위고하를 막론한 법의 엄정한 집행과 사법부의 판단을 믿고 승복하는 전통을 세워 가는 것도 “공정한 사회” 실현의 한 방편이라 생각하고 이글을 써본다
나라가 무너지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꼴갑 10/09/07 [01:38] 수정 삭제
  대통령이 사법부의 판단 보다 언론 매체의 선동에 의한 인민재판식에 이끌리어 판단을 내린다면 결코 "공정한 사회"를 실현 할 수 없고 이북에서와 같이 언론을 장악해서 인민에게 거짓선전이나 해대서 인민을 기만하는 엉터리 "거짓 사회"가 대한민국에 자리 잡을 수 있다. 행안부 장광이란 자는 장관으로서 어떻게 입에 담지 못 할 "꼴뚜기"니 "망둥이"니 인격 모독적인 막말을 할 수 있을가? 그의 입에서 풍기는 구린내를 맡는 듯 해서 눈살이 찌프러 진다. 대통령은 이런 자를 어떻게 장관으로 임명했을가? 나라가 무너지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하다.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