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의 아름다운 가면을 벗기고 보니,
참여연대 출신 교수들 역할
 
이계성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 공동대표
박원순의 위선의 가면 벗기고 보니

언론에 보도된 박원순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반역자 역할을 했고 부정 비리백화점이었다. 사회적으로 매장되어야 할 박원순 비리의 종합세트 열어보니 부정 불법 비리 위선 거짓의 가면에 덮인 파렴치 인간이었다.

박원순은 서울대 (인문사회계열) 입학은 맞지만 법대생은 아니었고, 유신반대 시위하다 투옥되어 제적 당해 단국대 사학과를 졸업했다. 1980년 사법시험에 합격한 후 검사로 임용되어 공안문제가 배당되자 사표를 내고 인권변호사가 되었다. 1994년 참여연대를 설립하여 기업의 비리를 캐내기 시작했고 기업의 비리가 포착되면 하이에나처럼 물어뜯어 기부금을 받아 냈다. 그 기부금을 관리하기 위해 2002년에 아름다운 재단을 설립했다.
 
박원순은 먼저 삼성의 숨통을 조여 7억원을 받아 냈고 고문변호사였던 김용철을 이용하여 삼성의 탈세와 증여를 검찰에 고발하여 이건희 회장을 경영일선에서 쫓아내고 그 대가로 8000억을 받아 장학재단을 설립하고 이사장이 되었다. 대기업들 사이에 삼성이 박원순에 걸리면 죽는다는 소문이 퍼지자 대기업들의 기부금이 쇄도 했고 사외이사로 임용되어 수억원씩 거두어 들였다. 그뿐 아니라 자기 부인에게 컨설팅회사를 만들게 하여 대기업들이 일감을 몰아주어 떼돈을 벌었다.
 
참여연대 만들어 기업 세무사찰을 하고 아름다운 재단 만들어 천문학적인 기부금을 거두어 들여 대부분 좌익단체와 촛불집단에 제공했다. 아름다운 가게를 만들어 봉사자로 일하게 하고 이윤은 모두 챙겼으며 희망 제작소를 만들어 대학생들을 좌익혁명 일꾼으로 끌어들였다.

박원순은 1986년 박헌영(1900-1955)의 아들인 원경(70. 만경사주지)과 함께 “역사문제연구소”를 만들어 초대 이사장이 되었다. 박원순은 강만길,임헌영, 강정구 등 좌익역사학자들을 '역사문제연구소'에 끌어들여 민족해방운동사와 북한사를 연구했다. '역사문제연구소'가 사학계에 붉은 물을 들이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 전교조 국사교사들에게도 “역사교육연구회”를 만들게하여 역사교사들을 좌경화 시키는데 성공했다. “역사문제연구소” 교수와 “역사교육연구회” 전교조 교사들이 만들어낸 국사 교과서가 좌편향 교과서로 문제가 되고 있다.

박원순은 "정부가 북한 자극해 천안함 장병를 억울하게 수장" “국가보안법 폐지 주장” “대한민국 비약적 발전을 민주주의 압살로 비하” “국민의례 대신 민중의례” 를 하며 그가 쓴 “역사를 바로 세워야 민족이 산다” 는 이적서적 수준으로 좌익사상을 직접 몸으로 실천해 온 인물이다.

학력을 위조하고 병역을 위조하고도 반성보다는 변명으로 일관하는 인면수심의 인간이다. 박원순의 이적행위와 비리를 상세하게 정리했다.

============================================

Ⅰ. 박원순의 이적행위

박원순은 서울대 제적생으로 좌익혁명 주도

1975년 서울대 1학년 재학 시절 유신 반대 시위에 참여하여 투옥되고 제적됐다. 싹에서부터 빨간색깔이 들었다. 단국대 사학과를 졸업한 뒤 1980년 22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82년 검사로 임용됐지만 1년 만에 그만두고 인권변호사가 되어 권인숙 씨 성고문 사건, 부산 미국문화원 점거 사건, 서울대 조교 성희롱 사건 등 운동권을 위한 변론을 맡았다.

1994년 참여연대 설립을 주도했고, 2002년엔 아름다운재단과 아름다운가게를, 2006년에는 희망제작소를 세워 사람들도 모으고 돈도 모았다. 그는 국보법 폐지에 앞장섰고, “민주주의는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를 받아들이는 것이며, 좌익을 배제하는 국가는 극우독재정권일 수밖에 없다”는 주장을 폈다.

박원순은 대법원이 이적단체로 판결한 ‘한국청년단체협의회’(한청)를 적극 변호했다. 그의 변호 논리는 소름이 끼칠 만큼 빨갛다. 그는 “북한이 꼭 같이 주장하는 내용이라고 해서 모든 주장이 이적행위가 된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 미군범죄가 창궐하고 제대로 처벌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미군철수 주장이 나오지 말라는 법이 없다” “한청과 그 간부들이 실질적으로 국가안보를 위해한 어떤 행동을 한 것도 없다”고 변론 했다.

 "정부가 북한 자극해 천안함 장병를 억울하게 수장" 했다는 박원순

박원순은 서울시장 후보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천안함 폭침과 관련, "북한은 잘 관리하고 평화를 구축해야 하는 상대"라면서 "사실 정부가 오히려 북한을 자극해서 그 억울한 장교들을 수장되는 결과를 낳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이 아니라고 참여연대 앞세워 미국과 유엔에 편지를 보낸 박원순은 천안함 폭침이 한국에 있다는 김정일 대변인 발언을 한 것이다. 천안함 폭침이 정부가 북한을 자극한 행위로 이해하여 폭침의 책임을 조국에 돌리는 사람이 서울시장이 된다면 김정일 앞잡이가 될 것이다.
 
박씨는 공산주의자 호지명을 숭배하면서 이승만, 박정희를 저주하고, 남한의 인권문제를 고발하면서 김정일 정권의 인권말살엔 침묵하고, '악법은 지키지 않아도 된다'면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키는 보안법을 악법이라고 몰아붙인 사람이다. 박원순의 ‘북한 자극론’은 한마디로 웃지 못할 친북주의적 행태다. 그렇다면 대북 저자세·퍼주기로 일관했던 김대중·노무현 정권 시절 북한 정권이 2차례의 핵실험과 제1·2차 연평해전을 일으킨 배경은 무엇 때문인가. 영해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천안함 46용사와 가족에 대한 씻을 수 없는 모독이다.
 
박원순은 “나는 안보관이 굉장히 투철한 사람”이라고 했으나 온통 거짓말이다. “제주 해군기지는 명백한 불법” “국가보안법은 족쇄이자 쇠사슬” “대부분 간첩단 사건은 용공조작” “이승만을 건국의 아버지라고 부르는 것은 창피하다”고 주장해왔다. 그가 이끌었던 시민단체인 참여연대는 ‘정부의 천안함 조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는 편지를 유엔에 보내기도 했다. 그의 정체는 인권변호사가 아니라 김정일 변호사, 학살자, 독재자, 민족반역자의 변호사 역할을 해온 인물이다. 

대한민국의 정체성 부정은 노무현의 발언과 일치

“해방과 동시에 당연히 처단되었어야 할 친일부역자들이 오히려 새로운 해방조국의 권력을 장악하고 그 아래에서 독립운동가들이 일제 때와 마찬가지로 시련과 고난을 당해야 했던 것이 바로 웃지 못 할 우리 과거의 솔직한 모습이었다. 친일파가 득세한 세상에서 독립운동가와 그 유족들은 마치 죄인처럼 살아야 했다. 독립운동 경력은 불온한 전력이 되어야 했다”며 대한민국이 친일파가 세운 미제 식민지라는 전교조 주장과 같은 주장을 하고 있다. 결국 노무현=박원순=전교조는 같은 종북세력의 핵심이다.

 박원순의 신념 체계 핵심은 국가보안법 폐지

그는 「국가보안법1·2·3」「야만시대의 기록1·2·3」 등 저술활동을 통해 국가보안법 폐지를 역설해왔다.『국가보안법의 존재는 국민생활 전반에 걸친 족쇄였으며 국가의 진취적 발전을 가로막는 쇠사슬이었다(국가보안법연구1. 23p)』, △『진실로 국가보안법 시대는 가고 민족통일의 시대를 열어야 할 때가 왔다(28p)』, △『북한은 이미 한반도 내에 엄존하는 정권으로서, 동등한 파트너로서 국가의 존재가 사실상 인정되고 있는 마당이다(국가보안법1. 26p)』「좌경」「좌익」이 악(惡)일 수만은 없다. 자유민주주의는 바로 「좌경」「좌익」을 완전히 배제하는 국가야말로 극우독재정권이었음을 동서의 역사가 보여주고 있다. 또한 「좌경」속에서 자유민주 체제를 보완하는 데 긍정적 기능을 기대할 수 있는 요소들도 얼마든지 찾을 수 있다(160p) ...민주주의는 결코 사회주의(社會主義) 또는 공산주의(共産主義)와 대립되는 개념이 아니며 오히려 이들 이념을 받아들여 그 사회 속에 하나의 가치체계로서 보장하고 있다는 사실은 서구의 여러 선진적 민주주의 사회에서 금방 확인할 수 있는 일이다(178p. 국가보안법 3).》 박원순은 공산주의를 수용하고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는 것이 자유민주주의라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

박원순은 좌익사상을 직접 몸으로 실천해온 인물

그는 2003년 8월7일 「해외민주인사 명예회복과 귀국보장을 위한 범국민 추진위원회(추진위)」에 천정배 민주당 의원, 강정구 교수, 유원호 통일맞이 이사, 최병모 민변회장 등과 함께 공동대표로 취임했다. 추진위는 곽동의(한통련 의장), 이수자(윤이상 부인), 송두율 교수 등 해외 친북인사를 『해외 민주인사』로 부르며 이들의 귀국을 추진하는 한편 『반국가단체 한민통·한통련 합법화』 및 소위 『용공조작 도구인 국가보안법 즉각 폐지』 등을 주장했다. 윤이상, 곽동의, 송두율은 대한민국을 부정하며 북한정권의 대남적화전략을 해외에서 실천해 온 인물들이다. 이들을 민주인사로 옹호하는 행태는 박원순의 「좌경」·「좌익」,「사회주의」·「공산주의」 옹호가 결국 반국가, 반헌법, 반역적 친북세력 옹호임을 보여주고 있다.

박원순은 2002년 11월25일 한겨레신문 기고 칼럼에서 이적단체로 판결된 한청을 변호하며 『북한이 꼭 같이 주장하는 내용이라고 해서 모든 주장이 이적행위가 된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 미군범죄가 창궐하고 제대로 처벌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미군철수 주장이 나오지 말라는 법이 없다』고 했다. 이어 『한국청년단체협의회와 그 간부들이 실질적으로 국가안보를 위해한 어떤 행동을 한 것은 없다』고 옹호했다.

박원순은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종북세력 한청 옹호 한청은 2001년 2월11일 창립선언문에서 『우리는 민족의 자주와 민주를 실현하는 정권을 창출하고 마침내 연방통일조국을 건설하는데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2004년 서울중앙지법은 한청을 이적단체로 판시하며 『한청의 강령이나 소식지는 남한 사회를 미제국주의 식민지로 규정하고 있고, 북한의 선군정치를 찬양하면서 주한미군 철수, 인민민주주의 혁명 등을 주장하고 있어 공소사실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대법원도 2009년 2월 『한청은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와 마찬가지로 북한 혁명노선과 궤를 같이해 국가의 존립·안전과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해악을 끼칠 위험성이 있는 이적단체』라고 판시했다.
 
남한 사회는 미제국주의 식민지라는 전제 아래 선군정치를 찬양하고 북한의 공산화 전략인 인민주주의 혁명을 주장하며 그 일환으로 북한식 연방제 통일을 주장해 온 단체에 대해 『국가안보를 위해한 어떤 행동을 한 것은 없다』고 보는 것이 박원순의 시각이다. 박원순의 안보관은 심각한 수준이 아니라 위험수준이다. 「좌경」·「좌익」,「사회주의」·「공산주의」를 옹호하는 게 아니라 반국가, 반헌법, 반역적 친북세력을 옹호하고 있다.

 박원순이 쓴 “역사를 바로 세워야 민족이 산다” 는 이적서적 수준

박원순은 대한민국을 친일파가 세운 미제 식민지라는 전교조의 역사관을 가지고 있다. 박원순의 “역사를 바로 세워야 민족이 산다”는 책 내용의 일부다.
 
《해방과 동시에 당연히 처단되었어야 할 친일부역자들이 오히려 새로운 해방조국의 권력을 장악하고 그 아래에서 독립운동가들이 일제 때와 마찬가지로 시련과 고난을 당해야 했던 것이 바로 웃지 못 할 우리 과거의 솔직한 모습이었다. 친일파가 득세한 세상에서 독립운동가와 그 유족들은 마치 「죄인」처럼 살아야 했다. 독립운동 경력은 불온한 전력이 되어야 했다(57p)》 《이 땅은 정의는 실종되고 힘에 의한 통치가 지속됐다. 민족의 이익보다 개인의 이익을 추구하는 모리배들이 득세했다. 독재와 탄압, 부패와 불의, 비인간과 반인륜이 그 당연한 귀결로 사회에 만연했다...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 불의한 질서와 현실은 끝없이 확대 재생산되면서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60p)》
 
 박원순은 한국정부에 대해 『친일파가 득세했다』고 비난하며, 상대적으로 북한에서는 「친일청산이 이뤄졌다」는 전교조 식으로 표현했다. 한국현대사는 『정의가 실종되고 모리배들이 득세』하고 『부패와 불의, 비인간과 반인륜이 만연』했다는 비판을 했다. 이런 비판은 지난 60년 한국이 이뤄낸 성취와 북한의 실패에 대해 눈감은, 오직 대한민국 약점 찾기에만 급급하고 있다. 박원순의「외눈박이 사관』은 전교조가 만든 한국사 내용과 같다.

북한의 친일청산은 무자비한 공산화 숙청이었다. 북한 현대조선역사(1983)에는 친일청산 기록이 나오질 않는다. 소련 문서에 의하면 『북한은 6.25 전에, 반민주반동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3,171명의 정치범을 처단했고 반소련·반스탈린운동 진압과정에서 2,082명을 처단했다』는 자료와 131명의 친일파가 실형을 선고받았다는 간단한 기록만 나온다. 친일청산은 없었고, 공산화위한 숙청만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대한민국 정부는 대한민국은 친일파 682건을 취급하여, 559건을 검찰에 송치했고, 221건을 기소했다. 이 과정에서 305명이 체포됐고, 38건의 재판이 종결됐으며, 13건의 체형, 18건의 공민권 정지가 이뤄졌다. 친일 청산 한 것은 북한이아니라 한국이다.

박원순은 박헌영 아들과 '역사문제연구소' 만들어 좌편향 국사교과서 제작

박원순은 서울대에서 제적되고 단국대 사학과를 졸업했다. 졸업 후에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1982년 대구지검 검사를 발령 받고 근무중 에 공안사건을 맡으라는 지시에 불만을 품고 1년 만에 사직하고 인권변호사가 되었다.

박원순은 1986년 박헌영(1900-1955)의 아들인 원경(70. 만경사주지)과 함께 역사문제연구소를 만들어 초데 이사장이 되었다. 박원순은 강만길,임헌영, 강정구 등 좌익역사학자들을 '역사문제연구소'에 끌어들여 민족해방운동사와 북한사를 연구했다. 이 연구소에 많은 국사교수를 끌어들여 전교조 국사교사들을 좌경화 시키는데 큰 성공했다.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한국사 교과서를 전교조와 '역사문제연구소' 소속 좌익교수들이 만들어 문제가 되고 있다. 문제가 되고 있는 천재교육 한국사 교과서의 집필진 5명중 4명이 '역사문제연구소' 출신이다. 또 전교조 교사들에게 “역사교육연구회”를 만들게 하여 중고 국사교사들을 대부분 전교조로 끌어들였다. 고등학교 6종 한국사 교과서 집필진의 90%가 '역사문제연구소' 좌익역사 교수와 “역사교육연구회”전교조 국사교사들이다. 

박원순의 좌경화된 역사의식

박원순은 공산세력 처벌과정에서 빚어진 몇몇 오·남용 사례를 과장하여 현대사가 『암살과 학살, 고문과 처형 투옥과 연금, 재산 약탈과 몰수가 이뤄진 암흑시대』였다고 대한민국을 비난하면서 국민을 선동했다. 박원순의「야만시대의 기록」이라는 책에서는 공산폭력혁명조직 남민전을 비롯해 대다수 공안사건을 『고문으로 용공 조작된 사례』라고 주장했다. 박원순은「김일성공산 전체주의」로부터 「자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가동돼 온 한국의 안보, 공안, 치안에 대해 야만적 폭력의 암흑시대로 매도했다.

박원순의 주장을 인용해 보면, 《대부분 간첩단사건은 실재했다기보다는 당시 정치적 국면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 조작되었음이 밝혀졌다...중앙정보부는 간첩단사건과 조작사건을 자유자재로, 무소불위로 만들어냈으며 그 모든 사건에서 고문의 호소와 주장이 이어졌다. 이미 검찰과 사법부는 중앙정보부가 고문으로 조작·송치하는 사건에 대해 무혐의 또는 무죄로서 대응할 힘과 의지를 잃은 지 오래였다(야만시대의 기록 2. 314p)》
 
《우리 현대사는 참으로 정치적 혼란, 권력의 남용과 인권의 암흑시대의 연속이었다. 암살과 학살, 의문사, 고문과 처형, 투옥과 연금, 해직과 해고, 부당한 재산의 약탈과 몰수 등 그 피해의 유형과 피해자의 숫자를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의 인권유린이 이 땅을 억압과 수난의 도가니로 몰았다(역사를 바로 세워야 민족이 산다. 서문)》 이승만 정부는 『민주주의가 압살』된 시대로, 박정희·전두환·노태우정부는 『지옥 같은 고문이 일상화됐다』며 《이승만 자유당 정권이 12년 만의 장기독재 끝에 이른 몰골은 바로 민주주의의 압살, 그 자체였다...죽음조차도 허용하지 않는, 모든 희망이 사라진 고통의 현장. 그것이 바로 지옥이다. 지옥 같은 고문이 이 땅에서도 일상화된 시대가 있었다...그것이 우리가 살아 온 박정희의 「경제개발5개년계획」시대, 전두환의 「정의로운 사회 시대」「노태우의 보통사람들」시대였다(야만시대의 기록. 서문).》
 
《해방이 되어 일제 관헌은 물러갔지만 그 하수인이던 일제하 조선인 헌병과 경부(警部)들은 그대로 남아 이승만 독재정권의 손발이 되었다. 이들과 이들이 훈련시킨 수사기관과 중앙정보부 수사관들이 고문의 「숙달된 조교」가 되어 박정희 정권 18년, 전두환·노태우 정권 10년을 버티게 했다(야만시대의 기록. 31P)...전국에 거미줄같이 펼쳐진 이들 정보·수사기관의 지부, 분실 등도 이 나라를 「비밀경찰」의 나라로 만드는 데 한몫했다. 그 희생은 고스란히 이 땅의 일반 민중이었고 민주주의였다(야만시대의 기록. 116P)》과 같이 진실을 은폐하고 역사적 사실을 좌익시각에서 침소봉대하는 민중사관으로 역시를 왜곡했다.

박원순은 대한민국 비약적 발전을 민주주의 압살로 비하

박원순은 대한민국 이뤄낸 한강의 기적에 대하 철저하게 비하시켰다. 1인당 GDP 67불의 최빈국을 2만 불로 끌어 올린 대한민국을 『민주주의를 압살』하고, 『지옥같은 고문을 일상화시킨』잔인 가혹만 자행하는 악당으로 묘사하면서 김일성부자의 악행에 대하여는 입을 다물었다. 박원순은 한국에는 인권과 민주라는 잣대로 매도하면서 군사정권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악행과 유린을 자행하는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이 없다.

참여연대 홈페이지에 1999년 8월1일 올라가 있는『극우 해리티지 재단에서 배운 시민운동 노하우』라는 박원순의 칼럼은 이러하다. 《미국 NED재단의 거쉬먼 회장에게 : 북한에 대한 관심도 적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의 경우 워낙 폐쇄적인 사회여서 북한의 민주화나 인권문제에 당장 접근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며 그 대신 점진적인 남북교류와 경제교역의 추진에 따라 신뢰와 화해를 쌓아가는 것만이 북한을 민주화시키는 길일 것이라고 설명해 주었다》『지난번 Ms.코언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도 집요하게 북한인권문제에 관심을 갖고 운동을 한다면 재정지원을 할 용의가 있음을 이야기하여 좀 이상하게 생각한 적이 있었다. 한국에서 그 동안 북한인권 문제를 다루는 단체와 언론은 대체로 극우보수파들이었음을 설명했었다.』며 북한인권 문제가 소위 극우보수파들만의 이슈라는 식의 태도를 보였다.
 
북한은 정치범수용소에서만 20만 명이 넘는 무고한 주민이 죽어가고 있고 30만 명에 달하는 중국 내 탈북자들은 인간노예처럼 팔려 다니고, 공개처형·비밀처형·즉결처형이 저질러진다. 중국에서 강제로 송환된 탈북여성들은 강제낙태·영아살해와 같은 끔찍한 고문을 겪어야 한다. 북한의 인권참상은 더 이상 비밀이 아니다. UN·EU 등은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해왔고, 미국과 일본은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법안까지 만들었다. 국제사회에 공론화된, 인류역사상 최악의 인권유린에 대해 박원순은『폐쇄적 사회이므로 잘 알 수 없다』며 외면하고 있다.

좌익혁명 3대조직의 하나 희망제작소와 희망의 대안

박원순의 ‘희망의 대안’이 2009년 10월 19일 조계사에서 창립총회를 열어 공식 출범했다. ‘희망과 대안’은 창립선언문에서 “일당 중심의 정치라고 할 만큼 심각한 민주주의 불균형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런 절박감 속에서 민주주의를 회복과 사회 가치를 복원하고자 무거운 책임감으로 모였다”고 밝혔다. '희망과 대안'은 2010.6.2 지방선거를 앞두고 좋은 정치세력 형성에 기여하며 정치권과 시민사회, 시민사회 내부소통, 정책 생산 등에 초점을 두고 활동하겠다고 했다. 희망과 대안'은 창립총회에서 ▲좋은 정치세력 형성 지원 ▲정책을 중심으로 한 정치연합에 대한 담론의 형성과 모색 ▲사회.정치현안 등 대국민 메시지 발표 ▲정치권과의 원탁회의 ▲지방선거를 계기로 한국 민주주의 균형회복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협력 및 지원 등 5대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결국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전복하고 북한이 주장하는 인민 민주주의(공산주의)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시무 7책’은 △실용정부의 비전과 정책을 되살려라 △정치 공학적으로 사고하는 참모진을 주변에서 물리쳐야 한다 △공안기구를 앞세운 억압적 통치를 중단하라 △국민과 소통하는 사회통합의 정치를 하라 △시민사회에 대한 억압을 중단하고 협력과 파트너십을 복원하라 △생태, 문화예술, 창의 등 21세기 가치와 비전을 담아내는 정부가 돼라 △10년 뒤에도 높은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대통령이 될 것을 주장하는 내용이다. 박원순은 정부가 시무7책을 받아들이면 희망과대안도 힘을 보태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어떤 활동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명박 정부를 독재정부로 보고 타도하겠다는 것이다.

박원순은 아름다운 가게라는 10,000개의 하부조직을 “희망과 대안”이라는 친북좌익 시민단체를 만들어 관리하고 있으며 그 조직을 위해 1년에 600억이라는 조직관리비를 쓰고 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 이번 6.2 지방선거도 박원순의 희망대안이 좌익승리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한다. 또 김용철 변호사 앞세워 삼성 이건희 회장을 쫓아내고 8,000억을 받아 내어 만든 장학재단 이사장(前)을 하면서 1년에 50명씩 좌익사상을 가진 자들을 미국과 유럽에 유학시켜 좌익혁명 인재 양성과 교포들 좌경화 교육에 이용하고 있다고 한다. 많은 외국 교포들이 이들의 세뇌공작에 좌경화되고 있다. 민주당과 민노당은 외국교포들을 좌경화 시켜 놓고 2012년 700만 교포들에게 선거권을 주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여당과 정부 그리고 국민은 좌익들의 전략전술에 말려들어 2012년 정권 재 창출이 어려운 처지에 놓여있다.

「희망제작소」는 방송인 김제동·김여진 이용한 민중혁명

희망제작소는 2005년 노무현 정권하에서 박원순이 중심이 되어 창립되었다. 목표는 “21세기 희망엔진” 시민들의 후원과 참여로 운영되는 독립민간 연구소라고 되어 있다. 그러나 연구 한건도 없는 사기연구제작소다.

희망제작소를 운영하는 박원순은 연예인 김제동 윤도현을 앞세워 희망제작소 이름으로 전국 대학을 순회하면서 젊은이들에게 반정부 설득을 하고 있다 이 단체는 남한 내 원자력발전소 폐지에 목숨을 걸고 있지만 북핵문제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다. 이 단체와 연관되어 있는 다른 단체들도 마찬가지다. 여성민우회는 광우병 촛불시위의 주동세력이었고 참여연대는 북의 천안함 공격을 부정하며 UN에 북을 변명하는 서한마저 돌렸다. 평화네트워크는 제주 해군기지를 방해하는 주축세력이고 이주노동자 방송은 백낙청이 이사장으로 있는 국제 노동자 운동단체다.

 아름다운재단 2010년 98억수입, 절반 이상이 종북세력 촛불단체에 지원
(좌익세력 촛불시위의 자금 줄이 박원순 아름다운 재단)

아름다운재단이 지원하는 것은 종북단체들의 사업뿐만이 아니라 이 단체들에서 활동하는 활동가들의 재충전비, 네트워크비 심지어는 자녀 보육비마저 지원하고 있다. 이중 삼중의 지원을 통해 43개의 단체에 수십억이 지원되었다. 이 단체들의 또 다른 공통점은 대부분이 2008년 광우병 촛불시위로 경찰청으로부터 불법시위 단체로 지목됐다는 점이고 그 때문에 정부로부터 지원금이 끊겨 있다는 사실이다. 결국 아름다운재단은 불법 폭력을 선동해온 단체들을 2008년부터 3년에 걸쳐 먹여 살리고 있었다는 이야기다.그렇다면 무엇이 그렇게 아름다운 것일까? <미래한국>은 재단 측과 인터뷰를 시도했지만 거절했다. 재단 측이 내세운 이유는 ‘취재 방향이 편향적’이라는 것이었다. 무엇이 편향이고 무엇이 보편적이라는 이야기인지 이해하기 어려웠다. 재단 관계자는 명예훼손이라는 으름장을 놓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 정도 사실이면 아름다운재단이 지킬 만한 ‘명예’라는 것이 무엇인지 궁금해질 정도다. 2008년 광우병 시위와 2010년 대규모 G20 및 FTA반대 시위, 그리고 최근 한진중공업 희망버스에 이르기까지, 아름다운재단이 이들 단체들에 총 50억 가까이 지원해 온 것이 드러났다면 이에 재단이 우리 사회 좌파진영의 사실상의 자금줄 배후라고 할 만하다. 

박원순은 국민의례를 하지 않는 종북주의자

박원순은 국민의례를 하지 않으며 한국은 친일파가 세운 나라로 호도하고 광우병 촛불시위에 경찰이 폭행당하고 경찰버스가 파손되는 민주주의가 파괴되는 현장에서 민주주의가 20-30년 후퇴했다고 주장했다. 어버이 연합이 ‘국민의례’를 하지 않는 이유와 관련해 토론회를 갖자고 제의하기도 했다. 박원순은 국민의례 대신 민중의례를 주장할 뿐만 아니라 연방제통일, 미군철수,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하며 북한의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다. 또 mbc 엄기영 전 사장과 4대강 사업중단 긴급선언을 하기도 했다. 박원순은 이명박 정부를 독재로 매도하며 '거대한 퇴행의 시대'로 규정했다. 박원순은 이명박 정부가 "이르면 2011년, 늦어도 2012년이면 한 순간에 넘어져 다시 일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박원순이가 국민의례 없는 행사를 할 때 즉 민중의례 하는 당시 (2009년 10월 19일) 6,2 지방선거를 겨냥 야권연합을 명목으로 조직한 희망과 대안의 창립 행사에 민주당 대표였던 정세균 대표와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 등 야당의 당수들이 총출동 했었다.그리고 이들도 국민의례 대신 민중의례를 했다. 민중의례에서 민주열사에 대한 묵념과 애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렀다.

2003년에 박원순은 '해외민주인사 명예회복과 귀국보장을 위한 범국민 추진위원회(추진위)'에 천정배, 강정구 등과 함께 공동대표로 취임하여 곽동의(한통련 의장). 이수자(윤이상 부인). 송두율 교수 등 해외 친북인사를 '해외 민주인사'로 부르며 이들의 귀국을 추진했으며, 반국가단체 한민통·한통련 합법화 및 소위 용공조작 도구인 국가보안법 즉각 폐지 등을 주장하기도 했다.

2009년 10월19일 6.2지방선거를 겨냥, 야권의 선거연합을 위해 조직한 희망과 대안(공동운영위원장 박원순) 창립 행사에는 정세균 민주당 대표.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 등 야당의 당수들이 모두 참석했다. 이들은 국민의례와 태극기를 배제한 채 행사를 진행하다 격렬한 반발을 산 적이 있다.

박원순이 시장이 되면 시청에 인공기가 올라갈 수도
동아일보 김순덕 논설위원이 박원순 시장되면 걱정스럽다고 쓴 사설 내용이다

박원순은 경선에서 승리한 10월3일 경선에 참여한 민주당 민주노동당 및 ‘시민사회’와 함께 “신뢰 연대 호혜 원칙에 따라 서울시를 시민참여형 민주정부로 함께 운영한다”는 공동 운영 합의문에 서명했다. 여기서 시민사회란 1000만 서울시민이 아니라 한국진보연대, 혁신과통합, 희망과대안을 말한다. 서명한 이들을 보면 ‘박원순 서울시’는 단순히 시정을 바꾸는 게 아니라 광우병 촛불시위 세력과 친노(친노무현) 세력이 손잡고 ‘새로운 시대’의 토대를 닦을 것으로 예상된다. 진보연대 박석운 공동대표는 2008년 광우병 쇠고기 촛불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됐던 인물이다. 2006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 시애틀 원정시위, 2005년 맥아더 동상 파괴시위도 주도한 시위전문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08년 ‘등록금넷’을 만들어 대학생들을 사로잡고, 2010년엔 곽노현 서울시교육감 공동선거대책본부장으로 후보 단일화에 깊숙이 관여했다. 진보연대는 2007년 1월 1일 북한이 발표한 ‘올 대선에서 반보수 대연합을 구축해 한나라당을 매장시켜야 한다’는 신년공동사설에 화답하듯, 1월 9일 준비모임을 거쳐 9월 출범했다. 친북 성향의 민족해방(NL) 단체 중심이다. 강령에 명시된 ‘교육 주거 시장화 반대’는 이번 박원순의 공약에 상당 부분 들어갔다. 앞으로 한미 FTA 폐지, 미군 완전 철수, 국가정보원과 국가보안법 폐지 같은 강령도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혁신과통합 공동대표로 서명한 김기식 씨 역시 NL 계열 운동권 출신이다. 오랜 참여연대 활동을 거쳐, 야권연합정당을 통한 내년 총선과 대선 승리를 목표로 하는 이 단체에 합류했다. 혁신과통합엔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한명숙 이해찬 전 총리, 문성근 국민의행동 대표 등 친노 세력뿐만 아니라 조국 서울대 교수, 시인 안도현 등 지식인과 문화예술인이 모여 있다. 박원순 서울시가 탄생하면 한때 ‘폐족’을 자처했던 친노 세력은 서울지방공동정부부터 사실상 재집권을 시작해 내년 총선과 대선을 기대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희망과대안은 좌파시민단체의 정치 참여를 위해 2009년 발족했다. 공동정부에 서명한 백승헌 공동대표는 좌파 법조계 인사의 결집체인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전 회장으로 곽 교육감과 한 전 총리 재판에서 변호를 맡고 있다. 한 운동권 출신은 “박원순이 종북 세력을 너무 모르는 것 같다”며 386의 도구였던 노무현처럼 박원순은 더 과격한 세력의 도구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당장 협의회 결정에 따라 서울광장을 무제한 개방하고 곽노현을 위한 촛불집회부터 한미 FTA 반대, 국정원 서울 철수요구 촛불집회가 서울을 마비시킨다면 서울 하늘에 인공기가 꽂힐 가능성도 배제 할 수 없다.

Ⅱ. 박원순의 부정비리

 박원순은 「참여연대」창립하여 기업 돈 긁어모아 좌익혁명에 이용

참여연대는 불법적인 국가 권력의 횡포와 재벌 중심의 경제운용을 시민의 '참여’로 제어하고 학연·지연과 같은 한국사회의 고질적 문제점을 극복하며, 사익이 아닌 공익을 위해 '연대’하자는 취지로 발족됐다. 참여연대는 설립 당시 간사 10명, 회원 200명으로 출발하여 지금은 대학교수·변호사·회계사 등 전문인력 200여명, 자원봉사자 300여명, 상근활동가 55명, 회원 1만4천여 명(2002년 기준)의 '공룡조직’으로 성장했다. 참여연대는 전문적인 시민단체와는 다르게 '종합형 시민운동’을 지향하고 있다. 박원순은 참여연대 창립멤버로 활동을 시작해 1996~2001년까지 6년간 참여연대 사무처장으로 재직했다.

참여연대는 '사법감시센터’ 등 13개의 활동기구, '참여사회아카데미’를 비롯한 2개 부설기관, '통일희망모임’ 등 11개 회원모임으로 이뤄져 있다. 15년 동안 활동 해온 행적을 살펴보면 폐쇄적 조직운영을 통한 '연고주의’ 및 '관변화’, 반자본주의·반미··반세계화 등으로 국익과 신뢰·통합 보다는 이념과 좌익코드에 치중해왔다. 연고주의가 한국사회의 폐라고 비판해 오면서 36% 연고 따라 정부 고위직에 진출했다. 노무현 정권 기간 동안 158개 핵심 요직에 진출했다. 참여연대는 노무현 정권 내내 좌파단체들과 연계해 '국보법폐지국민연대’를 비롯, 2004년 '탄핵무효부패정치청산을위한범국민운동’, '이라크파병반대비상국민행동’, 2005년 '평택미군기지확장저지범국민대책위’(평택범대위), 2006년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FTA범국본) 등 각종 범대위에 참여해왔다.

참여연대는 촛불불법·폭력시위 주도한 '광우병국민대책회의’ 오종렬·한상렬 등과 '한국진보연대’와 함께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우리민족련방제통일추진회의(연방통추), 미친소닷넷,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등 1830여개 시민사회단체 및 네티즌 모임 등을 결집시켜 촛불폭동을 주도 했다. 체포영장이 발부되어 수배중인 광우병 촛불폭동의 박원석(38세) 대책회의 공동상황 실장은 참여연대 발기인으로 참여해 간사, 연대사업국장 등을 지냈다. 동국대 사회학과에 재학 중이던 지난 1990년 8월 화염병을 던지는 등의 과격 시위를 하다가 구속돼 법원으로부터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박씨는 촛불 집회가 시작 된 이후 거의 매일 밤 시위대 선두에서 '청와대 진격’을 외쳤다. 참여연대 출신 인사에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이재정 전 통일부장관, 윤덕홍 전 교육부총리, 김성재·김명곤 전 문화부장관, 김대환 전 노동부장관, 한상범의문사 진상규명위 위원장,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등이 있다. 

참여연대 재벌 협박하고 박원순은 재벌에서 928억돈 뜯어 좌익단체 지원

박원순은 “시민운동가는 가난하게 살아야 한다”라고 했다. 그러나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재산보다 빚이 많아 마이너스 3억7200만원으로 신고 되었다. 그런데 지난 5년간 1억원이 넘는 세금을 납세했다. 년 간 2,000만원이 넘는 근로소득세를 냈다는 것은 최소한 가난한 시민운동가로 살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뒤축이 뜯겨진 낡은 구두를 신고 다니며 가난한 시민운동가로 위장 서민을 우롱 했다.

박원순은 수억원의 빚을 지고 있다면 자료보관용 60평형 대형아파트를 임대하여 살면서 1년에 5-6천만원 드는 스위스로 자녀를 유학 보내고 있다. 박원순은 지난 10년 동안 928억이 넘는 천문학적인 돈을 '기부' 받았다. 현재 그 많은 돈의 행방을 시원하게 밝히지 못하고 있다. 언론에 보도된 그가 신었던 뒤축이 뜯겨나간 구두와 명품 닥스 양말, 수억 원의 빚과 강남의 대형 고급아파트 임대의 언밸런스를 보면,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재산 마이너스 3억7200만원이 허위라는 사실을 스스로 입증하고 있는 것이다.

무소속 강용성의 원은 경기고 선후배로 1998년부터 2003년까지 6년간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 집행위원으로 활동하며 박 후보와 함께 대기업 지배구조 문제를 집중 공격한 적이 있다. 강 의원이 참여연대에서 일했던 기간 동안, 박 후보는 참여연대 사무처장과 집행위원장을 역임하는 동시에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를 겸직하고 있었다. 박 후보가 실질적으로 참여연대와 아름다운재단 양 단체의 수장, 사실상 오너 역을 하고 있었다.

이처럼 수년간 참여연대에서 함께 일했을 정도로 박 후보를 잘 알고 친분이 두터운 강 의원이 선배를 대상으로 ‘정밀분석’ 작업에 돌입했다. 강용성 의원은 참여연대는 기부금제작소로 교보생명-대덕테크노밸리-LG그룹-현대중공업, 기부금이 무려 ‘77억원 + @’라고 했다. 그동안 ‘참여연대’가 비판했던 대기업이 ‘아름다운재단’에 거액을 기부하는 패턴이 반복되었다고 했다.

2003년부터 7년간 박원순이 상임이사로 재직했던 아름다운재단에 교보생명에서 47억669만원의 기부금을 받았다고 했다. 참여연대가 생보사 상장과 관련해 상장차익 배분 문제 등을 적극 제기한 이후에 기부금이 제공 되었다.

참여연대가 한화의 부당내부거래, 편법증여, 배임 혐의, 분식 회계, 대한생명 인수 의혹 등 각종 문제를 적극 제기한 이후인 2004년부터 한화 계열사인 대덕테크노밸리도 아름다운재단에 3년간 총 10억64만원을 기부했다”고 말했다.

참여연대는 LG그룹이 20여억원을 기부한 뒤 갑자기 비난을 삼가기 시작했다는 의혹도 새롭게 제기됐다. 참여연대가 1990년대 말부터 2004년까지 LG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 및 그룹 계열 분리 문제를 집요하게 공격했었다. 기부금이 납입되자 참여연대는 2004년 이후 갑자기 LG에 대한 비난을 삼가기 시작했다

나경원이 론스타 비리 파헤칠 때 박원순은 뒤에서 후원금 챙겨

국감에서 강용석 의원은 박원순이 최근까지 상임이사로 재직했던 ‘아름다운 재단’의 재정보고서 등을 분석한 결과 아름다운 재단이 기부 받은 금액은 총 7억6천만원이다.

론스타 사태의 최대 ‘저격수’가 나경원 후보였다. 나경원의원이 론스타 비리를 파헤칠 때 박원순은 사회운동가로 론스타로부터 거액의 후원금을 받아 챙겼다. “시민의 왕처럼 행세하면서 불법, 부정 투성이였던 론스타를 협박하여 4년간 돈을 받아먹은 것이다. 

 풀리지 않은 의혹, ‘론스타-풀무원’의 거액 기부금

참여연대의 ‘론스타 공방’이 기부금이 납입되면서 범췄다. 풀무원 기부금도 12억4천67만원으로 확인되었고 “미국계 사모투자펀드인 론스타가 외환은행을 인수한 직후인 2004년부터 5년간 론스타의 ‘푸른별기금’에서 7억6천여만원을 기부받았다. 아름다운 재단은 론스타의 외환은행 재매각 과정에서 2006년 당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국민은행으로부터 2년간 2억원을 받았다.

“박원순은 풀무원에서 사외이사로 재직하면서 받은 기부금도 애초 알려진 2억9천880만원이 아닌 12억4천67만원으로 추가 확인됐다. 풀무원의 ‘푸른세상을여는기금’에서 2억9천880만원 받았고, 포스코 ‘은빛겨자씨기금’으로부터 5억6천624만원, 현대차그룹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이 된 후 5억216만원을 받았다.

이상을 폭로한 강의원의 장인 윤재기는 박원순의 후원자며 장모 홍명희씨는 아름다운재단 부설기관인 아름다운가계의 공동대표다. 강 의원은 박 변호사를 도우라는 장인의 권유를 받아 참여연대 활동을 시작했고 장모 역시 장인의 중재로 아름다운가게를 맡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강의원이 사실을 왜곡하고 거짓말을 할 이유가 없다. 결국 거짓말을 하는 쪽은 박원순과 참여연대 라고 할 수 있다.

희망제작소의 ‘희망’은 지자체 용역 따먹기 박원순의 희망제작소느 지자체 컨설팅 사업을 해 왔다. 연구소가 아니라 단순한 돈벌이에 기구에 지나지 않았다. 실제로 희망제작소가 지역 브랜드를 개발한다고 한 사업들은 대개 연고가 닿는 지자체들이었다. 과연 자기 실력으로 입찰경쟁을 통해 수주한 사업들인지 의심이 가는 대목이다.

특이한 점은 희망제작소에 그러한 연구개발의 인력이 공개되지 않고 있다는 점과 2008년을 정점으로 연구용역 매출이 급감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것은 희망제작소가 전문성이 없는 인력을 싼 임금으로 활용해 정치적 코드가 맞는 지자체 장들과 후원 차원의 연구 수주를 받아왔다는 의혹을 받기에 충분하다. 그렇지 않고 스스로 경쟁력이 있었다면 2008년 정권교체와 더불어 20억에 달하던 연구용역이 2010년 8억원대로 주저앉은 이유를 설명하기 어렵다.

더구나 희망제작소의 수석연구원의 자리는 한동안 공석이었다. 희망제작소는 올해 지자체 컨설팅을 수행하는 풀뿌리지자체센터 연구원을 뽑는 공지에 ‘공통사항’으로 ‘관련기관 및 단체와 네트워킹이 활발한 분’이라는 문구를 넣었다. 실력보다 연줄을 우대하겠다는 의미가 아니라면 굳이 그러한 문구를 공지할 이유가 없다. 

박원순 희망제작소 매년 20억 기부금 받아희망제작소는 2008년부터 2010년까지 매년 적게는 14억, 많게는 20억에 가까운 기부금을 받아왔다. 동시에 연구용역이라는 수입사업으로 2008년에는 20억7,000만원, 2009년 12억원, 2010년에는 8억8,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올해 5월, ‘희망제작소 희망을 말하다’라는 행사에서 유시주 소장은 다음과 같이 희망제작소의 상황을 말했다.

“초기 희망제작소는 연구원들을 실행프로그램과 프로젝트 중심으로 배치하고 연구 역량은 네트워크를 통해 보완하는 방식을 택했지만, 부설 연구소 중심의 전문가 네트워킹은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이원적 의사결정구조, 협력을 견인하고 성과를 수렴할 연구원들의 역량 부족 등을 원인으로 꼽을 수 있을 텐데요. 그 결과 컨설팅 보고서와 기획번역서, 기획 출판물 외에 희망제작소에서 발간한 본격적인 연구보고서는 많지 않습니다.”

이 발언이 괴이쩍은 것은 매년 많게는 20억 넘는 연구용역을 수주해 온 희망제작소가 정작 연구능력과 전문가 부족으로 성과가 보잘 것 없다는 자기 고백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지역 컨설팅 사업으로 연간 20억의 매출이라면 적은 것이 아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그런 ‘역량 부족’으로 국가와의 계약을 수주할 수 있었을까. 이에 대한 의문은 같은 날 세미나에 참석한 박진도 충남발전연구원 원장의 발언으로 짐작할 수 있다.

“실제로 지역개발에 관련한 프로젝트 등은 희망제작소가 굳이 하지 않더라도 많은 곳에서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대로 된 정책을 내놓기 위해서도 현장에서 부단한 실험이 필요합니다. 희망제작소가 지역에서 활동하는 것이 그 자체를 위한 것이 아니라, 지역의 희망을 만들기 위한 싱크탱크의 역할을 하기 위한 현장에서의 실천으로 자리매김 돼야지 지역개발 관련 프로젝트, 교육컨설팅이 희망제작소의 전부가 돼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라고 했다.

아름다운재단의 아름답지 않은 의혹들
(어려운 이웃돕기 기부문화 앞세워 좌익혁명 종자돈마련)

박원순이 총괄이사로 있는 ‘아름다운재단’의 홈페이지에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기부문화를 일구어 가는 재단’.라고 써있다. 하지만 그 내면을 들여다보면 괴이한 일들이 하나 둘이 아니다. 지난해 아름다운재단은 기금수입으로 약 98억원을 거뒀다. KT를 비롯 국내 기업들과 일반 후원, 그리고 ‘아름다운가게’로부터 벌어들인 수입이다.

재단은 이 가운데 배분사업비의 51%에 달하는 30억원을 소위 ‘대안사업’이라는 부분에 지출했다. 무엇에 대한 대안일까. ‘변화의 시나리오와 콘텐츠’라는 사업이 그 이름이다.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겠다는 사회단체들의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사업이라는 뜻이다. 총 43개의 단체가 돈을 받아갔다. 여성민우회, 참여연대, 동성애자인권연대, 녹색연합, 관악주민연대, 에너지행동연대, 평화네트워크, 이주노동자방송 등. 아름다운재단으로부터 지원을 받은 단체 가운데 이념 편향을 보이지 않는 정상적인 시민단체는 단 한 군데도 없다. 단체들의 공통된 특징은 모두 진보를 자처하는 좌파들이라는 점과 지난 광우병 촛불난동의 주동세력이며 천안함 폭침 사실에 결사 반대하는 종북적 코드들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아름다운재단으로부터 지원을 받은 관악주민연대는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의 실질적인 외곽세력이다. 또 에너지행동연대의 경우 사회주의혁명을 천명하던 전학련 핵심 멤버들이 주축이 돼 과거 운동권의 농활운동을 환활(환경활동)로 바꿔 반핵을 명분으로 활동하는 단체다. 지난 G20반대, FTA반대, 원자로 수출 비난 등 반국가활동을 벌여왔다. 결국 매년 사업비의 절반, 종북 좌파단체 지원했다.

박원순 삼성부터 숨통 조여 7억 기부 받고 9천억 뜯어

박원순 부부는 시민단체 사칭하여 기업을 착취하기 위하여 아름다움, 희망제작 등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답고 연약한 이미지를 주는 단어들을 골라 그가 하는 신종사업을 연분홍색으로 치장했다. 그리고 대기업 삼성부터 표적으로 선정하여 때리기 작전을 폈다. 박원순은 2000년 3월부터 2004년 6월까지 참여연대를 앞세워 삼성의 목을 물고 늘어졌고, 법정 다툼에서 양자 간에는 4승4패 1무라는 스코어가 기록돼 있다. 그리고 싸움은 이어졌다. 2005년 8월, 참여연대는 민변을 끌어들여 힘을 키워가지고 삼성그룹의 불법 로비자금 제공 사건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참여연대는 끝이 없이 삼성을 물고 늘어졌다. 삼성에서 7억원이 박원순에게 건네진 시점이 바로 2006년이다. 뇌물이라 할 수 밖에 없어 보인다.
 
참여연대는 전라도 변호사 김용철과 연합하여 마치사자들이 코뿔소를 물어뜯듯이 2007년-2008년에 걸쳐거대 코뿔소 이건희를 넘어트리는 데 성공했다. 결국 삼성의 황제 이건희는 2009년 8월 배임과 조세포탈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으면서 법정에서 질질 울었고, 9천억원이라는 돈을 사회에 기증한다며 빨갱이들의 관리하에 내주고 말았다. 박원순은 9천억으로 장학재단을 만들어 이사장이 되어 좌익학생들만 1년에 50명씩 골라 유학을 시켰다. 유학생에게는 반드시 돌아와 좌익혁명을 해야 하고 유학중에는 교포들을 의식화교육을 시키는 2가지 과제가 주어졌다. 

삼성 당하는 꼴 보고 알아서 아름다운 재단에 기부금 낸 재벌들

박원순은 강제 기부금 7억원도 받아 챙기고 빨갱이들의 숙원인 삼성을 잡고 이건희에 대해서도 비참한 수모를 안겨주었다. 이른바 재벌의 군기를 잡은 것이다. 재벌들 사이에 박원순에 걸리면 죽는다는 공포분위기가 조성되었다. 이렇게 되자 대기업들이 박원순을 사회이사로 모셔가고 박원순이 나타나면 알아서 기부금을 낸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은 포스코의 사외이사로 5년 동안 3억 6천만원 정도를 받았다. 박원순은 많은 대기업에서 사외이사라는 명목으로 엄청난 돈을 받았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을 무너뜨리는 것을 본 대기업들의 박원순을 보면 쩔쩔 매었다는 것이다.

박원순은 공정거래 개념도 없고 체면 체신도 없는 무법의 황제가 되어 삼성을 때릴 때에는 온갖 준엄한 잣대로 공정거래를 외치던 그가 자기 하는 일에는 무법천지였다.

아름다운재단의 일감들을 모두 자기 부인에게 몰아주었고 자기를 무서워하는 대기업들이 알아서 자기 부인에게로 분수에 넘치는 일감들을 몰아주었다. 박원순의 부인 강난희씨가 1999년도에 설치했다는 회사는 'P&P design'이라는 인테리어 회사다. 강난희씨는 건설과는 전혀 상관없는 이회사는 시공, 설계 능력을 쌓을 틈도 없이 참여연대 아름다운재단, 아름다운가게, 현대모비스, 삼성, 현대,쌍용 등으로부터 시공설계 사업권을 땄다.

Ⅲ. 박원순의 노동자 착취

 희망제작소 6개월 무급 인턴은 노동력 착취

박원순 씨의 희망제작소에 희망이 없는 사건은 올해 4월, 논란이 된 무급인턴제였다. 박 씨의 희망제작소는 6개월간 정규직과 똑 같은 일을 하는 청년들을 무급 인턴이라는 미명으로 채용하고는 비판이 일자 “경쟁률이 10:1을 넘고, 젊은이들에게 큰 경력이 되고 있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박 씨의 주장대로라면 청년들이 스펙을 조건으로 정부나 대기업이 최저임금이하의 6개월 근로 계약을 하더라도 문제를 제기할 수 없다는 논리를 만들게 된다.

연간 20억에 가까운 기부금과 또 그만한 매출을 올리는 희망제작소가 6개월의 무급인턴을 시행한다는 것은 노동력 착취가 아니고서는 달리 해명할 방법이 없다. 희망제작소는 차라리 사업규모를 줄이고 인턴들에게 급여를 지급하는 것이 양심적인 행태라는 지적이다.

박원순의 아름다운재단과 희망제작소는 각각 1999년과 2006년에 설립됐다. 미국의 한인계 풋볼 선수 하인즈 씨가 아름다운재단에 100억을 기부했고 포스코의 박태준 회장은 희망제작소에 10억이 넘게 기부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 두 재단의 공통점이 있다면 철저히 자기들과 코드에 맞는 사람들끼리 운영된다는 점, 그리고 노무현 정권 시기의 사업보고서와 지출내역은 공개하지 않는다는 점, 둘 다 모두 노동력을 착취한다는 점이고 공교롭게도 거기에 박원순이라는 인물이 존재한다는 점이다. <미래한국>

노동운동의 대부 박원순, “아름다운가게에 노조 설립되면 망한다” 저지

박원순 씨는 아름다운가게 대표직을 사임하며 “만일 아름다운가게에 노조가 설립된다면 그날이 바로 아름다운가게가 종말을 맞는 날”이라고 말한 바 있다. 과거 삼성의 무노조 경영을 혹독하게 비판하고 자신 스스로 소외된 사람들과 자본의 횡포에 맞서 일한다는 사람으로서 한 말이라고는 믿어지지 않는 발언이었다.

그러나 박원순 씨의 엽기적 발언은 이미 그가 대기업을 비판하면서도 포스코와 웅진, 풀무원 등 대기업의 사외이사를 겸임하며 한 달에 수백만 원의 급여를 타갔다.

2002년에 창립한 「아름다운재단」기업착취 기구

박원순은 2008년8월 나눔을 실천하는 시민들이 주인이 되어 이끌어가는 비영리 공익재단 아름다운재단을 설립했다. 그러나 아름다운 재단은 설립목적과는 정반대로 기업인의 돈을 갈취하여 좌익혁명단체에 제공했다. 참연연대는 기업에 공갈치고 아름다운재단에서는 그를 빌미로 기부금이라는 명목으로 돈을 갈취했다

10년간 928억 모금 종북단체에 기부

국정감사에서 강용석 의원에 의하면 한국전력이 2003년부터 6년간 11억3270만원을 기부 했는데 재단보고서엔 이보다 적게 기부를 받은 것으로 기재하고 나머지는 횡령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또 한국자산관리공사는 편법으로 박원순 부인 강모씨가 운영하는 업체에 편법으로 매장 인터리어를 마껴 특혜 의혹이 있다고 했다.

아름다운재단 박원순은『올바른 기부문화 확산을 통해 소외계층 및 공익 활동을 지원한다』는 목적 아래 다양한 명칭의 기부 프로그램을 가동해왔지만, 실제 지원받은 단체 주로 좌파성향 시민단체들이다.『개미스폰서』라는 기부기구 만들어 지원한 단체는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2003년 「이라크파병반대비상행동」, △2004년 「탄핵무효범국민행동」, △2005년 「평택범대위」, △2008년 촛불난동(亂動)을 주도한 「광우병국민대책회의」 등 소위 범대위(연합체)에 참여해 반미(反美), 좌파(左派), 불법(不法)활동을 한 단체들이 많다. 또 △「동성애자인권연대」,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와 같은 동성애(同性愛)단체나 △「인권단체연석회의」의 인권캠프에서 소위 『性 소수자』 보호를 주제로 한 활동을 지원하기도 했다. △「주한미군범죄근절운동본부」의 소위 주한미군기지환경피해공동보고서 제작이나 △평택의 주한미군 기지 조성의 문제점 등을 國語, 日語, 英語로 제작한 「평택 평화센터」의 소위 평화순례자료집 제작 등 노골적 반미(反美)활동에도 지원했다.

기금 분배 과정에서 드러난 부도덕성

아름다운재단의 부도덕성은 기금을 분배하는 과정에서도 드러난다. 상임·비상임 이사들과 분배위원으로 재임하는 인물들이 돈을 가져간 단체들의 전, 현직 임원들과 겹치는 경우가 허다하다. 재단 이사장 박상중 씨와 총괄이사 박원순 씨는 아름다운재단의 최대 수혜자인 참여연대의 대표와 사무총장 출신이고, 행정총괄 윤정숙 상임이사는 여성민우회 이사다. 여성민우회는 아름다운재단으로부터 활동가지원비 및 생협사업자금도 받아갔다.

재단의 최상림 배분위원은 한국여성노동자협회 대표로서 동 단체 배분 수혜가 있었고 하승수 배분위원은 정보공개센터라는 단체의 장으로서 역시 동 단체 배분 수혜가 있었다. 박원순 총괄이사가 현재 소장으로 있는 희망제작소 역시 대놓고 지원을 받아갔다.

‘어떠한 이해관계도 없이 배분한다’는 아름다운재단의 주장은 신뢰하기 어렵다. 재단 측은 “이사나 배분위원이 자기 사업 배분 결정에 참여하지 않는다”라고 변명하지만 그것은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격이다. 모두가 한 통속으로 재임하고 있는 상황에서 내부관계자들끼리 서로 밀어주지 말라는 법도 없다. 따라서 사정기관의 전면적 조사와 감사원 감사가 요구되는 부분이다.

아름다운가게에서 드러난 비리

아름다운재단의 위선은 재단이 운영하는 아름다운가게의 내부 비리에서도 드러난다. 지난 2009년 아름다운가게는 소속 임원의 법인카드 부정사용의 비리를 제보한 회계 담당자를 해고했다가 법원으로부터 부당하다는 판결을 받았다. 당시 내부 비리를 제보한 담당자는 아름다운가게의 비리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노조 설립이 필요하다고 주변에 말해왔고 또 실제로 노조 설립을 추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아름다운가게 측에서 그러한 행동을 노동청에 고발했다는 사실이다. 법적 분쟁으로까지 간 아름다운가게의 고소고발사건에서 사측은 직원들의 외부 회의를 몰래 녹음해 법원에 제출했다가 불법녹음이라는 사실이 들통나자 담당 임원이 “녹음기가 우연히 바닥에 떨어져 녹음이 된 것”이라는 파렴치한 변명이 언론에 회자되기도 했다. 더욱 가관인 것은 아름다운재단이 내부 비리를 발설하는 직원을 고발자하면 포상하는 사업을 한다는 거다.

Ⅳ. 학력과 병력 허위기재

학력위조

조선일보가 박원순 학력 위증 의혹을 제기했다. 박원순은 서울대 법대에 입학했다가 1년 만에 제적당했다고 책과 언론에 밝혔으나, 박원순이 서울대를 다닌 1975년에는 사회, 인문, 자연 등 계열별로 신입생을 모집하고 1학년을 마치면 전공을 선택하는 방식이어서 1학년 2학기가 들어가기 전에 제적당한 박 변호사는 근본적으로 법학과에 다닐 수가 없었다. <그럼에도 박원순이 펴낸 '야만시대의 기록'에서 '1975년 서울대 법대 시절 제적당하고 단국대 사학과를 졸업했다'고 밝혔다. 언론에도 법대를 다녔다고 밝혔다. 박원순은 1999년 '파업유도 및 고급옷 로비 의혹' 관련 특별 검사 후보 4명 중의 하나로 선정을 때도 서울대 법대를 다니다 제적당했다고 했다.
 
작년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박 변호사가 상임이사로 있는 희망제작소의 지원 차량으로 자신의 카렌스 차량을 전달했다는 기사에서도 두 사람은 서울대 법대 선후배 사이로 나온다. 곽 교육감은 서울대 법대를 나왔지만, 박 변호사는 서울대 법대에 적을 둔 적이 없으니 틀린 내용이다.> 방송 인터뷰에서도 박원순은 서울대 법대에 다닌 것으로 나온다. 2006년 11월 소설가 공지영씨가 진행한 CBS방송 인터뷰에서 공씨가 "서울 법대에 입학하자마자 '김상진 열사 추도식' 사건으로 바로 제적당하셨는데요?'라는 질문을 하자 박 변호사는 자신이 서울대 법대에 다니지 않았다고 정정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오히려 서울대 법대에 다녔다는 듯이 "사실 저는 데모할 생각이 없었어요. 그날도 도서관에서 공부하고 있는데, 밖이 소란스럽더라고요"라고 말했다. 10여년 이상 다닌 적도 없는 서울대 법대에 다닌 것으로 언론에 보도돼왔지만, 박원순은 이를 수정하지 않았다. 우파 후보가 이런 짓을 했으면 좌익들은 후보 사퇴하라고 난리를 부렸을 것이다. 박원순 병역의혹과 학력위증에 대하여 낙선운동을 벌여야 한다. 

박원순 양자로 형제가 의도적 합법적 병역 기피 박원순은 1969년 7월 일제에 강제 징용돼 실종된 작은할아버지의 양손자로 입양됐다고 했다. 박원순이 6개월 방위 적용을 받은 것도 입양 후 '아버지 없는 독자'로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호적에도 '양손'으로 명시돼 있다고 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양손 입양은 법적 근거나 사례가 없다고 했다. 대법원이 1988년 '양손 입양은 무효'라고 했던 판결문도 제시했다. 박 후보 측은 "당시 관행이었다"고 거짓말을 했다.입양이 이뤄지려면 양아버지와 양자간 합의가 있어야 한다.
 
박 후보는 당시 미성년(만 13세)이라 박 후보의 아버지가 대신했겠지만, 작은할아버지는 실종된 상태라 입양 의사를 밝힐 수 없는 상태였다. 한나라당은 "면사무소 공무원과 공모해 입양 신고서를 조작했을 것"이라며 "이 입양은 불법이자 무효"라고 했다.박 후보 측은 "박 후보의 할아버지가 (실종 상태인) 작은할아버지의 법적 대리인 역할을 했다"고 했다. 그러나 사후 입양은 불가능 하다. 박 후보 측은 당초 작은할아버지의 아들은 없었다고 했다. 그런데 논란이 커지자 "작은할아버지의 아들(박 후보의 당숙)이 있었는데, 69년 4월 사망했다"고 했다. 박 후보 측은 작은할아버지의 아들(당숙)은 현재 박 후보 아버지의 호적에 종제(사촌동생)로 올라 있다고 했다. 박 후보가 작은할아버지 양손으로 들어간 대신 진짜 아들은 호적에서 빠졌다는 얘기다. 박 후보가 당숙의 아들로 사후 입양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다.
 
그러나 민법상 호주인 작은할아버지가 생존한 상태에서는 그 아들이 죽어도 사후 입양이 안 된다는 게 학계의 얘기다. 박 후보 측은 친형인 박우순 동아대 교수가 6개월 방위로 군 복무를 했다고 전했다. "2대 독자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당시 박 후보 친형은 17세로 입영이 임박한 상황이었고, 당시 병역법상 만 18세가 넘으면 입양·독자로 인한 병역 혜택을 받을 수 없었다"고 했다. 이런 법의 허점을 이용해 형제가 병역 기피를 한 것이다.박 후보 형제가 모두 병역 혜택을 받은 것에 대해 한나라당은 "박 후보를 작은할아버지의 후손으로 보내는 '호적 쪼개기'를 통해 두 형제 모두 독자가 됐고, '일타쌍피 6방' 특혜를 받았다"고 했다.

동아일보가 확인한 결과 창원지법 밀양지원은 2000년 6월 작은할아버지에 대한 ‘실종선고’ 심판문에서 “부재자(작은할아버지)를 1936년 10월 31일 이후 생사가 불명인 것으로 인정한다”고 실종선고를 내렸다. 이 같은 선고는 박 후보가 2000년 실종선고 청구 당시 작은할아버지의 실종 시점을 1936년으로 신고했음을 입증한다. 1936년부터 실종됐다면 1941년 징용됐다는 그동안의 설명은 거짓말로 드러났다.

1941년 작은할아버지가 강제 징용됐다고 해명한 박 후보가 실종선고를 청구하면서는 왜 1936년부터 실종됐다고 했는지 소명해야 할 대목이다. 당시 재판부는 “1999년 12월 16일부터 공시최고기일인 2000년 6월 25일까지 부재자에 대한 신고가 없었다”며 “부재자인 박○○은 실종돼 1941년 10월 31일까지 실종기간이 만료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 후보는 심판문의 송달 기간을 거쳐 2000년 7월 13일 법적으로 작은할아버지의 호적을 승계했다. 박원순은 금방 들통 날 일도 서슴없이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고 있다.

Ⅴ. 박원순은 부인까지 내세워 기업 착취

박원순 부인까지 내세워 기업 착취

박원순은 가난했기 때문에 부인이 생활전선에 뛰어들었다고 했는데 이는 거짓말임을 스스로 입증한 것이다. 박원순 부인은 국가부도 위기 때인 1999년 5,000만원의 자본금으로 설립한 "P&P 디자인"은 대한민국 굴지의 대기업 인테리어 공사를 수주해서 폭발적 성장을 했다.

아름다운재단의 일감들을 모두 자기 부인에게 몰아주었고 자기를 무서워하는 대기업들이 알아서 자기 부인에게로 분수에 넘치는 일감들을 몰아주었다. 박원순의 부인 강난희씨가 1999년도에 설치했다는 회사는 'P&P design'이라는 인테리어 회사다. 강난희씨는 건설과는 전혀 상관없는 이회사는 시공, 설계 능력을 쌓을 틈도 없이 참여연대 아름다운재단, 아름다운가게, 현대모비스, 삼성, 현대,쌍용 등으로부터 시공설계 사업권을 땄다.

설립한지 1년도 채 안 된 2000년에 강난희씨는 굴지의 대기업 ‘현대모비스 본사 대회의실’ 설계 시공권을 따냈다. 현대모비스는 2000년에 박원순 후보가 설립한 아름다운재단을 적극적으로 지원한 회사이다. 현대모비스는 2003년에 ‘아름다운재단’과 함께 교통사고 유자녀를 위한 ‘장학기금’을 마련했었고, ‘아름다운재단’과 ‘아름다운가게’에 PC 등등 각종 물품을 지원해왔다. ‘P&P desing’가 현대모비스로부터 수주 받은 사업실적은 신생업체요 인테리어라는 작은 회사에 어울리지 않는다. 보도에 의하면 2000년에는 ‘현대 모비스 본사 사옥 이전 설계/시공’, ‘현대 모비스 전국 기아 프론트 개선공사설계/ 시공’, ‘용인 현대 모비스 연구소 A동 설계’ 등의 사업권을 따냈다.

현대모비스에서 3년간 10여건의 수주실적을 올려 기염을 토하며 용인 현대 모비스 연구소 설계, 현대 모비스 본사 사옥 이전 설계/시공, 원효로 북부 사업소 설계/시공, 현대 모비스 연수원 설계/시공 같은 제법 규모가 큰 사업의 설계 및 시공을 하여 왔다. 이외에도 삼성, 현대, 쌍용 등 대기업으로부터 많은 일감을 받았다. 설계, 시공 능력을 쌓을 틈도 없었고, 영업망이나 고정적인 거래처를 확보할 시간조차 없었음에도 매년 평균 8억원의 수주고를 올릴 정도로 폭발적인 성장을 했다.

현대 모비스는 박 후보의 아름다운 재단의 든든한 후원자였고 부인 강씨 사업체의 굵직한 고정거래처로 꿩 먹고 알 먹고였다. 그러나 박원순은 이런 사실을 모른 다고 거짓말을 했다.

재산, 자녀유학·법대전과 의혹 투성이

박 후보가 막대한 채무를 안고 월세 250만원의 아파트에서 살고 있다. 박 후보는 7일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 등록을 하면서 부채는 5억8814만원으로, 예금 등을 빼면 3억7000여만원의 빚을 지고 있다는 내용의 재산 내역을 밝혔다.

박 후보는 월세 250만원, 대출금 이자 294만원, 자녀 생활비 290만원에 두 대의 차량 유지비 등 생활비를 감안하면 한 달에 최소 1500만원이 필요하다. 빚이 4억원에 가까운 사람이 충당할 수 있는 금액은 아니다. 박원순은 “강연료와 인세 등의 수입이 있어 생활비 정도는 충당할 여유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박 후보의 딸은 장학재단으로부터 생활비조로 매달 215만원을 받는다”고 했다. 그러나 박 후보는 인터뷰 등에서 생활비 충당에 대해 “부인(강모씨)이 인테리어 사업을 하면서 보탰다”고 했다. 그러나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빌딩 3층에 있는 피앤피디자인 사무실의 문은 닫혀 있었다. 
 
◆창녕 농지 담보로 대출받아=중앙일보 확인 결과 박 후보는 5월 13일 경남 창녕군 장마면 장가리 1173-8, 1173-22 두 필지의 농지(논, 합계 3415㎡)를 담보로 창녕 축협에서 5000만원(채권 최고액 6500만원)의 대출을 받았다. 박 후보는 7일 재산 공개 당시 이 대출금은 밝히지 않았다. 박 후보 측은 최근 “2008년 부인의 사업이 잘 안 돼 창녕 토지를 담보로 대출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등기부등본엔 해당 토지를 담보로 한 대출은 올해 5월 이전에는 없는 걸로 나와 있다. 박 후보 측은 “재산공개에서 누락된 이유는 기준 시점이 지난해 12월 말이기 때문”이라며 “2008년이라는 시점은 실무진이 잘못 알았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 박 후보의 딸(28)이 서울대에 다녔을 때 전공을 바꾼 과정이 석연찮다. 박 후보의 딸은 2002년 서울대 디자인학부에 입학한 뒤 2006년 법학부로 옮겼다. 2002~2009년 법학부 전과생 308명 중 미술대학 출신으론 박 후보 딸이 유일하다. 서울대의 전과생 선발 기준은 ▶학업성적 ▶필기시험 ▶면접이다. 박 후보 딸은 전과하기 전까지 주로 교양과목 강의를 들었다고 한다. 비교적 학점이 후한 과목 위주로 ‘학점관리’를 한 것 같다고 학교 측 관계자는 말했다.
 
서울대 법학부의 안경환·한인섭·조국 교수 등은 박 후보가 속했던 ‘참여연대’에서 활동한 학자들이다(조국 교수는 박원순 딸의 전과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서울대 측은 “면접에 참가한 교수들의 명단은 밝힐 수 없지만 전과 과정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했다. 박 후보의 딸은 한스 빌스도르프 재단으로부터 장학금을 받아 올해 7월부터 스위스 제네바 아카데미 법학석사(LLM) 과정에 다니고 있다. 이 재단은 스위스의 시계 업체인 롤렉스 창업자(한스 빌스도르프)가 만들었다. 장학금 규모는 3만5000스위스프랑(약 5410만원)이다. [이계성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 공동대표: http://allinkorea.net/]
기사입력: 2011/10/13 [12:0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햐 살다살다 소설한편 대단하오 sad 11/10/13 [23:52] 수정 삭제
  유신반대가 빨갱이??
탈세하다 걸려 놓고 그게 억울해??
정부가 얼마나 무능하면 일게 변호사 보다 탈세비리단속도 못하나??
안한거란 예기군 암~~
애시당초 떳떳해야지 잘못하다 걸린게 누군데 나참 똥묻은 개가 참 잘 짓소
글쓰는 것 보니 엄청 자료 많이 준비했나 본데..
결론부터 정해놓고 쓰는 이따위 기사로 아무것도 모르는 선량한 시민들 귀막지 마소~~
참 추잡한 인물이군요 안시성 11/10/14 [10:02] 수정 삭제
  시민의 이름을 더럽힌 사람입니다. 이런 사람이 지도자가 된다면? 글쎄요, 후손들이 뭐라고 할까요.
첫 번째 매 맞을 놈... 조환 템플라 11/10/15 [07:34] 수정 삭제
  소설 보기 싫으면 내가 눈깔 열고 귓구녕 뚫어줄까?
정부의 권한을 변호사가 행사하면 애초에 행정부나 사법부는 인정 안 한다는 말이군.
떳떳하고 안 하고를 떠나 민주주의 3권의 고유 권한을 정치판 식 비리로 생각하는
당신이 더 신기하외다.

그리고 참 알고싶은 것이 있는 데, 변호사는 슈퍼맨 처럼 이리저리 판 벌이고
다니는 게 참 합법적인 지도 모르겠소.
ㅋㅋㅋㅋㅋ 하느님의심판 11/10/24 [11:34] 수정 삭제
  하느님이 너같은 불상한 아이들을 심판 하실것이다

그렇게 하나님 믿어봐라...

넌 목사를 믿는것이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인생 참 재미있구나
.......그저 11/10/25 [00:38] 수정 삭제
  박원순이랑 종북세력이 지도자가 안된다면 좋은일 지금 다른 후보 나쁘다할것없이 북한에 충성하는 사람이 왜 남한에서 지도자를 하겠다는건지 등록금 다 올려 놓고 등록금 반값으로 줄이라는 어처구니 없는사람들... 거기에 속아나는 국민만 불쌍함 지금도 죽어가는 북한의 인민들을 위해사는 한마디도 안하면서 북한정권은 그렇게 옹호하는 사람아 아무리 당신이 좋은 일 했다고 포장하더라도 당신은 무고한 인민을 죽이는데 앞장선사람이잖아!!!!!! 그리고 당신같이 지도자 자리를 무시하는 사람이 지도자한다면 지도자는 커녕 당신이야말로 역사후퇴하는일만드는것이야 다음부터는 이름의 한 글자라도 눈에 안띄었음좋겠구료 당신같은 사람이 남한에 너무나도 많이 깔려있어서 알아야할것 모르고 가짜는 진짜처럼 알잖아? 맘같아서는 자진해서 후보에 내려왔음좋겠네
하여튼 관심에서 멀어지게 하는 짓들하고는... 11/10/25 [11:54] 수정 삭제
  모든 것은 본인이 선택하기에 달려있는 것이고 이보다 더 합법적인 도둑놈들도 많은데 그들은 다 놔두는 이 나라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뭐 이 놈이 되면 안될것처럼 날뛰고 저 놈이 되면 될 것처럼 날뛰다가 뒷북맞는 우리나라 우매한 국민들의 분노를 어찌 잠재우리요. 하여튼 관심에서 멀어지게 하는 짓들하고는 ...
하다하다못해서 이젠 알바 동원해서 이런말이나 적고 있나요?? 쯧쯧 11/10/25 [12:43] 수정 삭제
  어휴.. 정말 대단하십니다~
이것도 한번 읽어보세용. 이것도한번 11/10/25 [14:42] 수정 삭제
  http://blog.daum.net/i-am-zen/6046068 왜들 그리 빨갱이 빨갱이 좌파 좌파 거리는지 여기에 이유 다 나와있음둥.. dlkfjek 는 꼭 읽어보도록!
저급해서 읽을수가 없네 abracsis 11/10/25 [14:43] 수정 삭제
  자기의 이념으로 똘똘 도배해서 한사람을 거의 악마 수준으로 만들어놨군요.
유신반대>>빨갱이?
보안법 폐지>> 아니 이게 계속 되었어야 한다는 말인가요??
친일파 처단>> 아니 안된게 잘
국가보안법을 강화합시다 멜테리 11/10/25 [14:55] 수정 삭제
  베트남식 적화통일이 남한에서는 일어나지 않도록! 현존하는 간첩들을 다 잡을 수 있도록 보안법 강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상하네 ㅁㄴㅇㄹ 11/10/25 [17:36] 수정 삭제
  글은 많은 사람들에게 힘을 주기도 하지만

현혹을 시킬 수도 있습니다.

허위사실 유포라면 큰 일이 날 글이네요.

기사의 사실성, 투명성 모두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나중을 위해 캡쳐들어갑니다 ^^
참 많은이들이알아야할내용 이시대를어찌보리요 11/10/25 [20:21] 수정 삭제
  실지로현실적으로도사회의현세는어중간하다!!이대로계속가다간우리나라는베트남과같은현상을자처하고말것이라본다!!부디서울시장만큼온전한국관을가진사람이되어야한다고본다!!부디이시대에북한공산당의문제를해결할개혁자가등장하길바란다
명문입니다. 형사콜롬보 11/10/25 [21:56] 수정 삭제
  명문입니다..문제는 서울시민 일부분은 저런 승냥이 같은 자의 정체를 모른다는 거죠..특히 안철수..토사구팽이라는 말이 있는 것처럼 박원순에게 이용만 되다가 폐기처분 될 것입니다..이유는 자본가와 좌빨은 물과 기름처럼 상극이니까! 좋은 말씀 잘 듣고 갑니다.
어떻게 이런 사람을... 나라지킴이 11/10/25 [22:07] 수정 삭제
  우리 나라도 베트남처럼 종북세력에 의해서..사회혼란(데모등)과 정권 장악으로 북한에 침공 당할 수 있습니다...적화 통일이 되어 자유가 없는 곳에서 살고싶습니까? 어떻게 이런 사람이 서울 시장후보라니 통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한마디로 역겨운 사람이군요..
참고로 베트남에서는 남쪽(호치민)을 점령한 다음에 간첩들을 제일 먼저 죽였다네요...이유는 한번 배신하면 또 배신한다는 이유랍니다...
사람의탈쓴다고 사람인가요 공산당싫다 11/10/25 [22:52] 수정 삭제
  종북세력이 지도자가 되고 싶으면 자기네 식구들 데리고 월북하면 간단 하겠네
북한에 충성하는 사람이 지금도 죽어가는 북한의 인민들을 위해사는 한마디도 안하면서 북한정권아래서 남은 죽어도 되고 저는 그 피를 빨아먹는다는건가 ?????
소설이라고 믿고 싶지만 엄연한 사실이니 박원숭이시러 11/10/26 [00:04] 수정 삭제
  에라 박원숭이 실망이다 하마터면 속고 널 찍을 뻔했다 이 친북친일원숭아
배신 실망 11/10/26 [08:39] 수정 삭제
  아름다운재단이아니라 악마재단이요 배신재단이네요
빨갱이군 정의 11/10/26 [11:50] 수정 삭제
  빨갱이 박원순이군
절대안돼요 절대안돼 11/10/26 [12:00] 수정 삭제
  이런사람이서울시장이되다니요 절대안됩니다 그랬다간 나라가 위태롭게 될지도 모릅니다 절대 안됩니다 어떻게 이런 사람을 시장으로 뽑습니까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의 서울시장 후보로 나왔다는 건 자체가 어불성설입니다
수준이참 ㅠㅠㅠ 11/10/26 [17:35] 수정 삭제
  누가봐도 한나라짓이티즌을설득하려면비방만하지말고객관적인업적이나사실을기반으로해야지 오공시절도아니고 참내
둘중에 분명 하나는 맞다. 감초 11/10/27 [12:42] 수정 삭제
  이글이 사실성과 투명성을 보장하지 못한다면 올인코리아는 종북추종언론이며 박원순은 애국자다.
만약 이 기사의 내용이 사실성에 입각한다면 박원순은 역적 빨갱이 앞잡이요
그를 지지하는 부류들은 전부 종북 좌익 쓰레기 협조자들이다.
양의탈을 쓴 이리군요 파랑새 11/10/28 [10:58] 수정 삭제
  이글이 사실이라면 대국민 사과문과함께 자진사퇴하시죠
능력과자질도 없는사람이 제3의 바람에 의존하지마시고....조금이라도 양심이 있으시다면..
그리고 남의 약점잡아 뜯어낸 돈으로 촛불집회에 갖다붓는돈 진짜 불쌍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시지...정말 우스운 세상이네여 얼마나 돈을 주길래 밤잠도 설치면서 그런 집회에 참가하는지 ..참가하는 사람들도 과연 내부모 내형제 일이라면 그렇게 할까요 돈도 안주는데...
윗글이사실이라면 박원순은빨갱이네요 빨갱이를시장시킬수없다 김삿갓 11/10/30 [17:27] 수정 삭제
  빨갱이박원순 시장직에물러나고 보안법으로유치장에들어가야합니다 서울사람들이렇케몰라서야
이제돈도벌고했으니 죽는것이낳다 살아서고통밭으면 뭘할꼬
우리가 우리나라 11/11/17 [00:06] 수정 삭제
  우리가 바라는것은 한나라당 민주당 특권층 빈민층이아닙니다.
후세에게 물려줄 자유민주주의입니다.제발...정신들차리세요.
알바라고 생각하십니까??? 정신차리세요제발 부탁드립니다.
http://www.aaa-jerseys.com champ jerseys 11/11/21 [16:13] 수정 삭제
  It is a great fashion statement and a good professional look is given. It is widely accepted in various fields.
champ jerseys
Olympic Team Canada
Women New York Jets 17 Plaxico Burress Pink Fem Fan Jersey
dsfsdgfsh Moncler Clothing 11/11/24 [09:36] 수정 삭제
  Not only doudoune moncler the canada goose online president a canada goose jackets need moncler doudoune to moncler clothing dress moncler jackets cheap up, men moncler pas cher need moncler doudoune pas cher dress cheap canada goose up moncler manteaux more. moncler doudoune homme moncler moncler outlet jackets canada goose montebello parka for moncler jackets for women men moncler jackets for men is moncler jackets for kids a men's winter clothing boutique.
저런사람이.. 뭐?아름다운? 11/12/02 [11:16] 수정 삭제
  저런사람이 시장이 되다니.. 정말 서울사람들 이해가 안감.. 그리고 어떻게 저 재단을 아름다운재단이라고 할수 있나?? 아름다운재단의 실체가 널리 알려졌으면 좋겠다!!
http://www.jerseysforsalestore.com MLB jerseys 12/02/02 [01:00] 수정 삭제
  Nice information valuable and excellent design, as share good stuff with good ideas and concepts,
cheap authentic jerseys,
cheap NFL jerseys
NFL shop
discount nfl jerseys
MLB jerseys
lots of great information and inspiration, both of which we all need, thanks for all the enthusiasm to offer such helpful information here.
http://www.sellcheapnfljersey.com replica nba jersey 12/07/12 [17:24] 수정 삭제
  This is part of the former Stanford quarterback. nfl saints jerseyPoised, in control. This is the first time in last week’s p nike Saints jerseys cheap draft pick jersey to fill the iconic quarterback Peyton Manning left the team on March 7, creating a huge blank.Luck, reversible basketball jerseysshort-term decline in drilling at one point in a 11-11, cheap nba jerseysand looked at his left and lofted a pass and found rookie wide receiver TY Hilton down the left seam big step.
Yet it's by pointing out Darrelle Revis cycling tops, baseball jerseys customin which he is surely an of this premier protective game players within your over-all match.nfl jerseys authenticAnytime you really are appreciation and for a superior time period the fresh You possibly can Aircraft enjoyed and you just ought to reveal to all your promote available for on the list of proper standouts within the whole entire little league, replica nba jerseylow cost Darrelle Revis nfl jerseys are a smart choice for for yourself whilst your overall your family.
Vivienne Westwood Vivienne Westwood 13/03/18 [16:12] 수정 삭제
  Vivienne Cufflinks Vivienne Rings Vivienne Belts Vivienne Frame Vivienne Brooches Vivienne Shoe uk Vivienne Shoes uk Vivienne Bag uk Vivienne Bags uk Vivienne Necklaces uk
선동질에 속아 제발등 제가 찍는 놈들보다 어리석은 것들이 또 있을까? 나라사랑 16/12/04 [11:12] 수정 삭제
  여기도 빨갱이들과 그 후손들이 드나드는구먼! 할일이 없어 긴시간 없애며 자료를 찾아 이 글을 쓰겠나? 빨갱이들의 특징은 우선 게기고 보는거지! 원숭이 처럼! 뻥 튀겨 까서 선동질 하고 보는거지! 국가에 문재만 일으키는 놈 처럼! 삵괭이 새끼처럼 숨어서 국회의원 빙자하여 국가 자료 훔쳐 쓰레기 언론의 기자 새끼들에게 부풀려 국민들 속이는 거짓 정보 흘리라고 구랭이질하는 애꾸눈처럼! 똥인지 된장인지도 구분 못하고 괜히 혼자 입질하며 날뛰는 뻐꾹이 놈처럼! ?처한다고 개 수작질로 빨갱이 표시내는 저놈이 더 가관이네! 애국자와 빨갱이는 나라가 어려울때 깔끔하게 드러난다 애국자는 태극기를 들었고 빨갱이는 선동 푯말을 들었다 애국자는 법을 존중하지만 빨갱이들은 법을 무시한다 애국 언론른 진실을 보도하지만 쓰레기 언론은 거짓과 선동질만 한다 이러한 기본 상식을 모르거나 보기 싫은면 200% 빨갱이다
꼬리가 길면 밟힌다 아리칸 16/12/31 [20:52] 수정 삭제
  박원순 이자의 정체가 알려지고 있다. 광화문에서 김정일 장군님 만세소리를 할수 있어야 진정한 민주주의라며 본색을 드러냈고, 공산당 학살자 호치민을 존경하고,,, 대형평수에 월세살면서 가난하다 쇼를하고............ 온갖 좋은 단어로 위장된 단체의 정체에 놀랍다,,,
완전 빵갱이 두목이다 이현규 17/02/18 [23:29] 수정 삭제
  이런 빨갱이 두목이 서울시장이라니. 에라이 저 김정은이 한테나 가거라!
가면을 벗겨 낼 때가 왔다 그림 17/08/18 [13:40] 수정 삭제
  착한 가면을 쓰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교묘한 거짓말과 못된짓을 하는데 이상하게 나는 보았다. 잠깐 잠깐 TV화면을 통해 보는데 뭔가 음흉한 얼굴이다. 뭔가를 엄청 숨긴 얼굴은 착한 가면으로도 가릴수 없다. 이제 박원순의 실체가 드러나야 한다. 서울시 한복판에서 온갖 음란을 자랑하듯 하는 동성애축제를 하게 하는 엄청난 짓을 하고 있다. 그래야 서울시가 망하고 대한민국이 망하는 것이 박원순이 소원같아 보인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