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동욱 따라 사퇴하는 검사에 비판여론
채동욱 부류를 검찰과 법원에서 척결하라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채동욱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검찰을 반대하는 검사가 자신 사퇴한다고 선언하자, 네티즌들이 환영하는 반응을 보였다. 김윤상 대검찰청 감찰 1과장이 ‘혼외 아들’ 의혹을 받는 채동욱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감찰을 비판하며 14일 사의를 표명했다고 한다. 대검에 감찰업무를 담당해온 김윤상 과장은 14일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에 ‘내가 사직하려는 이유’라는 글을 통해 “후배의 소신을 지켜주기 위해 직을 걸 용기는 없었던 못난 장관과 그나마 마음은 착했던 그를 악마의 길로 유인한 모사꾼들에게 내 행적노트를 넘겨주고 자리를 애원할 수는 없다”며 “(검사에 대한 감찰에 착수하기 전에는) 상당기간 의견 조율이 선행된다. 법무부에서 이렇게 중차대한 사안을 협의할 때 함량미달인 나를 파트너로는 생각하지 않은 것”이라는 사표 이유를 설명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검찰총장의 부패를 간과하고 정부의 정당한 개입에 대한 반동이다.

이런 행동에 대해 네티즌들의 평가는 곱지 않다. <대검 감찰과장, 채동욱 감찰 비판 하며 사의 표명>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z****)은 “그 기백으로 채동욱 혼외자 대응방식을 깠어야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nob****)은 “정치선동 좋아하는 전형적인 OO의 행태이며 국민의 공감과는 거리가 먼 자로서 감찰과장이라는 자를 감찰해봐야 할 것”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nob****)은 “보수우익의 입장을 대변했던 자가 아닌 자가 자진 항복선언하고 나가는 꼴 외엔 아무 의미 없는 정치적 쇼일 뿐이지요”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pan****)은 “꼴에 제편 감싼다고 비판하던 사람들을 악마의 길로 유인한 모사꾼이라? 썩어빠진 조직개념에 사리판단도 안 서는 것들이 대법원에서 그동안 남을 재단해왔나?”라고 김윤상 검사를 비판했다. 상식적 국민들은 채동욱 검찰총장의 불륜을 두둔하는 검사와 기자들에 비판적이다.

그리고 한 조선닷컴 네티즌(soba****)은 “아니, 술집여주인 아들이 대한민국 검찰총장 아들이라고 여기저기서 떠들고 다니는데, 언론보고 자갈을 물고 가만 있으라는 말이 가당한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ohn****)은 “검찰은 잘못해도 조사하지 마란 소리냐 뭐냐? 공부만 잘했지 좀 모자라는 건지 과대망상증인지 이런 띨띨한 애들 쫒아내고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애들 좀 시켜요”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hero21****)은 “배부른 자들의 집단이기주의자 볼썽사나운 밥그릇 싸움. 이 시각에도 각 부문에서 묵묵히 땀 흘리며 소임을 다 하는 배고픈 국민들을 생각해 봐라 이 작자들아”라고 했고, 또 한 네티즌(rokm****)은 “사표 잘냈네~ 대검 감찰본부에 검찰총장 감찰을 맡기면 제대로 될까? 부산의 스폰서 검사사건, 김학의 법무부차관 사건, 피의자 성상납 사건 등 제대로 수사 했다고 믿는 국민은 과연 얼마나 될까?”라고 반응했다.

일베의 한 회원(무신불립)은 “채동욱이 날리니 똘마니까지 같이 나가네~경축~(http://www.ilbe.com/1986427791)”이라는 글을 통해 “분명히 법무장관이 대검에서 감찰하라고 했는데 지가 거부해놓고 대검 감찰관이 반발하며 사의표명하네.. 일단 뭐 잘됐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물갈이기회)은 “이번 기회 나갈놈은 전부 나가라”고 반응했고, 또 다른 회원(qiong)은 “검찰 내부반란세력들 커밍아웃!”이라고 반응했다. 그리고 한 회원(날아가는새들)이 “물러나라. 그래 그 자리 맡을 검사들 많다. 물갈이 해라. 이참에 물고이면 썩는다”고 했고, 다른 회원(이제부터시작이다)은 “슬슬 좌밍아웃 시즌으로 들어가는 건가”라고 하자, 또 다른 회원(BX50)은 “법원에도 제2의 채동욱 같은 놈이 나오면, 그나마 쥐꼬리만큼 정도는 청소될 텐데... 법원내, '우리법연구회' 소속 판사새끼들 청소할 묘안 없음??”이라고 반응했다. 
 
일베의 또 한 회원(민주주의과잉시대)은 “감찰과장이 일을 못한 걸 인정하는 꼴”이라고 했고, 다른 회원(허공소게부레콜)은 “정말 법치의 보루가 종북좌익과 그들의 패악질에 주눅든 상태”라고 했고, 또 다른 회원(그라지마)은 “이 새끼들이 나가서 변호사질 하면서 온갖 패악을 저지른다. 변호사 제도 개혁해야 한다”고 반응했다. 그리고 한 회원(미쿡이다)은 “법무부는 감찰본부가 있고, 대검에는 감찰관이 별도로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직무 독립성과 중립성 제고를 위한다면서 아마 외부 개방직으로 해놨기 때문에 검찰 조직 내에서 임명되는 것이 아니라 주로 전직 검찰 간부들이 임명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다시 말해, 지금 나가는 감찰관이 채 총장이 임명한 사람이면 어차피 외부에서 임명되서 들어온 거기 때문에 총장 따라 나가는 것은 당연하지 않은가 싶다. 정권 바뀌면 공공기관 기관장들 물갈이 하는 거랑 비슷한 이치지 뭐”라고 했다.

“대검 감찰이 얼마나 개판이었는지 오늘 확실해졌다(http://www.ilbe.com/1986654751)”는 글을 통해 한 일베회원(쫄쫄리)은 “검찰들 감찰하라고 뽑아놓은 넘이 총장의 호위무사니 뭐니 총장이 영웅이니 뭐니 이 지럴하고 있는데 감찰이 정상적으로 되겠냐. 내가 보기엔 총장이 죽으라고 하면 죽는 시늉도 할 사람이구만... 아이고 씨* 그동안 대검 감찰 개판 오분 전이었다고 손수 실토하고 있다”며 “감찰이란 것은 검찰 모두의 비리를 감찰하라고 뽑아놓은 것인데, 나는 총장의 호위무사니 영웅 채총장 이런 인식으로 어떻게 그동안 업무를 해왔는지 의문이다”라고 반응했다. 그는 “이러니 씨* 총장 개인문제에 검찰이 나서서 언론사에 전화질해서 협박을 하지... 에이 조폭같은 시키들아. 지가 뭐해야 하는지도 모르면서 먼넘의 민주주의 타령이냐...”라며 “검찰총장의 호위무사가 되겠다는 넘, 총장은 영웅이라고 외치는 넘한테 총장 감찰을 맡기라고... 너 혹시 약하냐”라고 반응했다.

또 한 일베회원(올리비안)은 “쳐죽일 놈들 빨다가 없어지니 붕 떴나 보구나”라고 했고, 다른 회원(보호구역)은 “나는 이 기회에 갈 사람들은 다 가라고 하고 싶다. 사실 지난 핵대중 과 뇌물현 정권시절에 너무 많은 이상한 사람들이 검찰과 법원에 포진하여 왔다고 생각한다”며 “그 결과 좌경세력들이 (여기서 좌경이란 거의 친북 및 종북을 추종하는 세력의 의미 포함) 대한민국의 요소요소에 가면을 쓰고 활동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참 많이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과거 법원의 재판결과를 보더라도, 무슨 친북/종북/좌경 등의 세력들에 대한 선고가 이상하게 그리고 너무나 안일하게 나온 것을 언론을 통해서 본 것이 한두번이 아니었다”며 “진보라는 가면을 쓰고 민주주의 체제를 자신들의 보호하는 울타리로 활용하면서 종북 및 친북/좌경활동을 하는 암세포들을 몰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hursuaby1@hanmail.net/]


 
기사입력: 2013/09/14 [15:3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룸방친구 13/09/14 [22:11] 수정 삭제  
  술친구 가능성이 많아보임?
아니면 동 서...?
그 높은 자리를 사직할 명분이 매우 약함...?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