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식, 박원순 준다며 2억원 받아가”?
오세훈과 박원순이 받았다는 확인은 못해
 
조영환 편집인


“김형식, 박원순 시장 준다며 송모씨에게 2억원 받아간 메모”
 
수천억원대 재력가 송모(67)씨를 살인교사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전 새민연 서울시의원 ‘김형식(44)이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전달하겠다며 송씨로부터 2억원을 받아갔다는 기록이 공개됐다’고 조선닷컴이 24일 전했다. 이런 보도에 대해 네티즌들은 반신반의(半信半疑)하며 교차적 반응들을 보였다. 조선닷컴은 “24일 서울남부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박정수) 심리로 열린 국민참여재판 5차 공판에서 김형식 의원 측 변호인은 피해자가 생전에 작성한 금전출납부인 ‘매일기록부’ 내용을 공개했다”며 “파워포인트 파일 형식으로 ‘2011년 12월20일 2억 가져감. 차용증 받고 박원순 시장 건’이라고 적혀있는 이 문건에 대해 김형식 의원 측은 매일기록부에 붙어있던 포스트잇 메모지 내용을 옮겨적은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김 의원이 송씨로부터 받은 돈은 지금까지 5억2000여만원으로 알려졌다. 이 중 포스트잇이 아닌 매일기록부에 적힌 내역은 2010년 11월19일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준다는 명목으로 2억원, 구청장에게 전달할 돈 1억원 등”이라며 조선닷컴은 “이에 대해 김 의원 측은 매일기록부가 피해자 가족에 의해 찢겨지거나 수정액으로 내용 일부가 지워지는 등 훼손된 흔적이 있고 장부상 금액 누계도 맞지 않는다며 신빙성이 없다고 반박했다”며 “또 첫 번째 사본과 두 번째 사본에서 서울시장을 언급한 날짜가 서로 다르며 가필의 흔적이 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또 “여야 시장 모두에게 돈을 건넸다는 것이 말이 안 된다며 매일기록부가 허위라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오세훈 박원순을 핑계로 김형식이 챙겼을 수도 있다.
 
연합뉴스도 조선닷컴과 같은 내용의 보도를 했다. “재력가 송모(67)씨를 청부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형식(44) 서울시의회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주겠다며 송씨로부터 2억원을 받아갔다는 기록이 법정에서 공개됐다”며 연합뉴스는 “24일 열린 5차 국민참여재판기일에서 김 의원 측 변호인은 ‘2011년 차용증 받고 박원순 시장에게 줬다고 한다’면서 송씨가 생전 작성한 금전출납부인 매일기록부 내용을 파워포인트(PPT) 형식으로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이 PPT 화면에는 '11/12/20 2억 가져감 차용증 받고 박원순 시장 건'이라고 적혀 있다”며 연합뉴스는 “변호인은 이 화면이 매일기록부에 붙은 포스트잇 내용을 직접 그대로 옮겨적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 포스트잇에는 송씨가 김 의원에게 건넸다는 기록이 담겨 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TV의 뉴스Y는 “숨진 재력가 송씨가 김형식 의원에게 건넸다고 기록한 금액은 5억여원. 그러나 이 돈의 행방이나 관련된 로비 의혹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송씨가 생전 작성했던 매일기록부에 돈의 사용처와 관련된 내용이 언급된 사실이 법원에서 공개됐다”며 “김 의원의 변호인은 5차 국민참여재판에서 ‘2011년 12월 20일 2억 가져감 차용증 받고 박원순 시장 건’이라는 내용이 적힌 쪽지가 매일기록부에 붙어 있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김 의원의 변호인은 매일기록부의 증거로서의 신빙성이 떨어진다며 자신이 공개한 내용 자체를 부인했다”며 연합뉴스TV의 뉴스Y는 “박 시장 측은 장부에 이름이 적힌 것에 대해 금시초문이며 ‘일절 그런 사실이 없으니 언급할 가치도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송씨의 매일기록부에 언급된 인사들에 대한 로비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은 “김 의원 측이 공개한 매일기록부 내용은 사실이며, 김 의원을 상대로 로비자금을 받았는지 여부와 받아서 전달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형식, 박원순 시장 준다며 2억원 받아가"…檢 "확인 중">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도, ‘믿는다’는 입장과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이 교차되면서,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daija****)은 “가면을 쓴 사람들이 다시는 나라를 운영해서는 안 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ktw****)은 “민주투사 살인교사 김형식의원 박원수 준다고 2억을 받아갔다. 가난뱅이 박원수 보통시장 이젠 뇌물 먹은 것 걸려들려나?”라고 질문했다.
 
조선닷컴의 또 한 네티즌(cwki****)은 “우리국민의 정치관심도가 높지 않다 보니, 앤티팬도 인지도상승에는 도움을 준다. 박시장은 이런 현상을 십분 이용하는 것 같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kangee****)은 “친노의 장기=100% 인정되는 잘못이 아니면 절대 인정하지 않는 것. 노무현 NLL포기 발언 인정하지 않는 것과 일맥상통하는 것임”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hj0425****)은 “더러운 반국가적 세력들의 정체가 점점 드러나고 있다. 잠시는 사람을 속일 수 있으되 영원히 속일 수 없다는 옛 어른들의 말을 거역하고 노인폄하하며 배우려하지 않는 자들. 진실은 반드시 알려지게 되어있어. 아무리 꼼수를 부리고 사람을 속이려 해도 진실은 파헤쳐지게 되어있어”라고 반응했다.
 
조선닷컴의 또 한 네티즌(for****)은 “뭔가 구린내를 풍기며 음험한 사회운동가들, 사실이라면 인면수심의 극치를 보는 것”이라며 시민운동을 팔아먹은 정치꾼들을 의심했고, 다른 네티즌(pink****)은 “청탁성 로비자금에 與와 野가 무슨 상관인가”라며 오세훈 전 시장과 박원순 현 시장을 핑계로 김형식이 돈을 가져갔다는 메모를 신뢰했고, 또 다른 네티즌(gst****)은 “시의회에서 싸우던 오세훈 시장에게 준다는 것은 확실히 배달사고인 것으로 보이고, 나머지는 일부 배달사고 정도라 본다”고 반응했고, 또 한 네티즌(dark****)은 “분명한 팩트 두가지는 살해당한 송씨로부터 2억원이 지출됐다는 것이고, 먹은 놈이 박원순이든 김형식이든 새민연 소속이라는 것”이라고 반응했다.

 
<"김형식, 박원순 준다며 2억 가져가" 재력가 장부에 기재>라는 연합뉴스의 기사에 네이버 네티즌들의 여론도 박원순 시장을 의심하는 쪽으로 기울었다. 한 네티즌(o_u_ssib_sunbi)은 “박원순 시장과 살해당한 사업가의 관계를 조사해야 할 듯”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asdf****)은 “어떻게 우리나라는 야당이란 새끼들이 다 하나같이 쓰레기짓이냐. 툭하면 여당 하는 짓에 딴지나 걸고, 서민 위한다는 것들이 서민 폭행하고, 사람 하나 때려죽이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rea****)은 “살해된 재벌 송모씨를 위해서 촛불을 들겠습니다. 진상규명!”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flex****)은 “어맛 우리 시장님이 연관된 청부살인은 착한 살인인데욧?”이라고 비꼬았고, 또 다른 네티즌(inge****)은 “박원순헬게이트 오픈!”이라고 반응했다. [조영환 편집인: http://www.allinkorea.net/]

 

 

기사입력: 2014/10/24 [20:3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