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제, '北核비호 좌익정권 저지전략'
새민연의 '좌익망국성'을 국민에게 알려야
 
류상우 기자


조갑제 대표가 ‘2017년에 北核을 비호하는 좌익정권의 등장을 저지할 애국진영의 전략’을 제시했다. 조갑제 대표는 “‘核‧人‧從’ 세력의 집권을 저지하기 위한 전략의 모색(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61174&C_CC=BB)”이라는 글을 통해 “2017년에 좌경정권이 등장하면, ‘외환보유고 4조 달러를 가진 중국 공산정권+핵무장한 북한정권+국가권력을 장악한 親中-親北성향의 좌파정권’이 같은 편으로 정렬하게 된다”며 “이에 ‘권력을 잃은 한국 내 보수세력+태평양 너머 있는 미국+한국에 우호적이지 않는 일본’이 韓美日 동맹을 강화하여 대항할 수 있나?”는 질문하면서, “‘北核 도운 간첩을 잡아죽이자’는 분노가 들끓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갑제 대표는 “2017년에 北核 비호 좌파 정권이 등장할 때 예상되는 사태”라는 비관적 시각의 분석을 통해 한반도의 좌경화가 자초할 수 있는 재앙을 경고했다. 조갑제 대표는 “親中-親北성향의 좌파정권 핵심세력은 北의 핵개발을 방조하여 왔고 한국의 核미사일방어망 건설도 반대하여 왔다. 이런 노선이 계속될 경우 한국은 북한의 핵위협에 노출되어 정치적으로 종속되고 군사적으로도 주도권을 놓치게 된다. 북한정권의 노골적 협박이 한국의 정치와 언론, 그리고 사법기능을 제약하게 될 것”이라며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의 핵심인 언론의 자유, 선거의 자유, 사유재산권, 국민주권주의가 위협 받고, 언론과 여론도 좌경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정권을 비판하는 자유도 규제될 것이다. 이는 주한미군 철수와 한미동맹 해체로 가는 길을 열 수도 있다”며 조갑제 대표는 “이런 사태에 대응하여 한국의 자유민주 진영이 反정부 투쟁에 나서고, 좌파정권이 이를 탄압할 경우, 국군이 헌법 5조에 따른 국가안보의 최종수호자 역할을 고민하게 된다면 內戰的 상황이 전개될 수도 있다. 최악의 경우 국군이 이념적으로 분열될 수 있다”며 “北의 核實戰배치, 北의 인권탄압, 從北세력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악화되면서 한국의 對北 종속화를 초래할 것이다. 북한정권은 한국이 갖지 못한 전략적 무기(핵미사일)와 정치적 무기(종북좌파)를 결합시키면 對南적화 통일도 가능하다가 자신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자발적 궤도 수정 與否, 국민들의 각성 여부, 법치와 제도의 저항력 여부, 북한정권의 급변 사태 여부, 중국의 변화 등” 앞으로 달리질 수 있는 변수들을 주목하면서도, 조갑제 대표는 ‘새정치민주연합의 좌경적 正體性’을 대한민국의 건재에 심각한 위협요소로 평가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130명) 중 16%인 21명이 국보법 및 반공법 위반 前歷者(전력자)이다. 거의가 민주화(1988년) 이후 민주화된 정부를 상대로 범죄를 저질렀다”며 조갑제 대표는 “130명의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 중 利敵단체 연루자가 11명”라며, 주한미군철수-국가보안법철폐-평화협정체결-연방제통일을 주장한 ‘전대협’과 이적단체 ‘구학연’ 출신들을 소개했다.


열린우리당(새정치민주연합의 前身) 시절인 2004년 10월 국가보안법 폐지안에 서명한 새민연 국회의원 30명의 명단과 2014년 미국의 북한인권법 제정을 공개적으로 비판하였던 새민연 의원 9명을 지적하면서 조갑제 대표는 “북한인권법이 통과되자 일부 국회의원들이 ‘북한의 내부 사정에 대한 지나친 간섭’이라며 주한 美 대사관에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고도 상기시켰다. 이 북한인권법 항의 서한에 이름을 올린 열린우리당 국회의원들의 이름을 공개한 조갑제 대표는 “새정련은 헌법재판소에 의하여 북한식 사회주의 폭력 혁명 정당으로 규정된 통진당과 연대, 정권을 잡으려 하였던 정당”이라고 잘라 평했다. 새민연은 통진당과 별로 다를 바 없다는 것이다.


조갑제 대표는 “‘천안함 폭침 對北규탄 결의안’ 반대 의원 30명이 새정련에 있다”며 “憲裁의 결정에 의하면 ‘낮은 단계 연방제’는 한국에서 먼저 용공정권을 수립, 이른바 진보적 민주주의를 이룬 다음 이를 북한에 흡수시키는 음모의 일환이다. 지난 대선을 전후하여 문재인 의원(민주당 대통령 후보)은 몇 차례 ‘낮은 단계 연방제’의 실천을 주장했다”고도 상기시켰다. “(종북세력의) 비판 금지 다섯 항목은, 북한 지도자, 3대 세습 문제, 북한체제, 주체사상,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권탄압’ 문제이다. 대체적으로 국내 左派 세력 가운데 ‘從北’으로 규정될 수 있는 개인·단체들은 위 다섯 가지 ‘禁忌語(금기어)’를 충실히 지킨다”며 “민주당과 새정련의 노선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평했다.


“종북성이 두드러진 의원의 숫자는 통진당보다 새정련에 더 많다. 본성은 조직의 구성과 생리에서 발현되는 것이다. 미국 대사관저에 난입하고, 밀입북하여 북한정권의 선동 수단이 되고, 재벌 집에 들어가 강도상해 사건을 일으킨 의원 그룹이 주도권을 잡은 새정련이 정권을 잡는다면?”이라고 자문하면서, 종북세력의 집권을 경계했다. 조갑제 대표는 “한국은 지금 자유민주주의 국가로서의 존재와 본질에 관한 문제에 봉착하였다”며 “敵이 핵미사일을 실전 배치하였는데 우리는 방어망이 없고 敵의 핵무장을 도운 利敵세력이 정치와 언론의 주도권을 장악하고 있다는 사실보다 더 소름끼치는 상황은 없다”고 경고했다.


조갑제 대표는 “한반도의 3大 문제, 즉 北核, 북한 인권 탄압, 그리고 남한의 從北(종북) 세력은 북한정권이란 한 뿌리에서 나온 것”이라며 “이 '核·人·從' 문제는 북한정권을 무너뜨리지 않고는 해결할 수 없다. 중국의 國力(국력) 팽창, 북한의 核强國化(핵강국화)에 한국의 좌경화가 결합되면 시간은 한국 편이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통일은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게 아니라 우리가 살기 위하여 반드시 해치우지 않으면 안 되는 命題(명제)가 된 것”이라며 조갑제 대표는 “특히 앞으로 10년간이 위험하다. 핵미사일 방어망을 갖추기 전, 敵(적)의 위협에 노출된 기간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경제적 國力(국력)은 한국이 北(북)의 40배이다. 돈의 힘으로 核(핵)을 無力化(무력화)시키는 전략을 연구해야 할 때”라며 조갑제 대표는 “애국세력은, 유권자들에게 ‘통비세력’(통진당 비호세력)의 정체를 알리는 노력에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것이다. 특히 2000년 이후 계속되는 從北利敵활동 목록을 요령있게 정리하여 對국민 선전에 이용하여야 한다”며 “敵의 핵개발에 들어갔을 4억5000만 달러 불법송금, 김대중-김정일의 주한미군 중립화 밀약, 참수리호 격침을 부른 利敵행위, 전방위적인 북핵 비호 행위, 김정일-노무현의 NLL 무력화 음모, 韓美연합사 해체 음모 등등”을 열거했다. 좌익세력의 반역성만 제대로만 알리면, 쉽게 제압할 수 있을 것이다.
 
“ 國政의 제1우선순위를 反헌법적 통비세력에 국가의 조종실을 내어주지 않기 위한 정책의 수립과 실천에 두어야 한다”며 조갑제 대표는 “대통령의 제1책무는 헌법과 國體를 수호하고 국민들에게 진실을 알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실과 법률과 공정성을 기준으로 하여, 기회주의적 보수 언론의 각성을 촉구하고 KBS 등 정부계열 방송의 좌경화를 견제해야 한다”며 조갑제 대표는 “한반도의 3大 문제(핵문제, 인권탄압, 종북세력)를 기준으로 敵과 동지를 가르고, 2大 문서(헌법재판소의 통진당 해산 결정문, 유엔총회의 對北인권 결의문)를 무기화하여, 반역세력을 논리적-법리적으로 제압하는 전략을 수립, 추진”을 강조했다. [류상우 기자: dasom-rsw@hanmail.net/]

 

保守진영 " 2017년 좌파 재집권 저지"(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61186&C_CC=AZ)

 

 

기사입력: 2015/05/08 [08:0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