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동본부 '남북한 국사교과서 공조'
북한 교과서 베낀 혐의에 대해 검찰에 수사 촉구
 
류상우 기자

 

국민행동본부가 남북한 교과서의 역사 날조 共助를 고발하는 강연회를 가지고,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한다. 국민행동본부는 '북한 교과서 표절 사건 국민 보고회(발표자 趙甲濟 기자, 金光東 나라정책연구원장)'1221일 오후 2시 서울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가지면서, 검찰의 수사를 촉구한다고 한다. 국민행동본부는 “北 측은 '북남 총선거'라고 했는데, 동아 측은 이를 '남북 인구 비례에 의한 선거'라고 표절하였다”며 “동아출판 교과서 필자들이 교육자로서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었다면 북한 교과서를 인용하였다는 注()라도 달았어야 합니다”라고 꼬집었다.

 

국민행동본부는 “동아출판 측 필자들은 북한 교과서를 베끼면서 날조를 더욱 深化(심화)시켰습니다. 북한 교과서는, 남한에서는 '비밀리에 서명을 하는 방법'의 선거를 하였다고 자백하였습니다. 남로당원 등 좌익들끼리 숨어서 불법적이고 변칙적인 투표를 하였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동아출판 교과서는 '남한에서의 최고 인민 회의 대의원 선거는 공개적으로 선출할 수 없었기 때문에 비밀리에 실시되었다'고 적었습니다. 그런 행위는 선거일 수가 없는데도 '선거'라고 미화하였습니다”라고 지적했다.

 

“동아출판 교과서는, 공산주의자들끼리의 불법 행위였음을 고의로 누락시킴으로써 대한민국 정부가 정당한 선거를 탄압하였다는 인상을 심으려 했다는 의심이 듭니다”라며 국민행동본부는 “작년에 분석가들에 의하여 동아출판 교과서의 역사 날조 사실이 여러 번 지적되었지만 올해도 시정되지 않았고, 교육부도 수정 지시를 내리지 않았습니다”라며 교육부의 방치도 지적했다. 이어 국민행동본부는 몇몇 사례들을 제시하면서, 새로 취임한 검찰총장에게 북한 교과서를 표절한 의혹과 동아출판사 한국사 교과서 관련자들에 대해 수사해줄 것을 요청했다.

 

국민행동본부는 “우리는 신임 검찰총장에게, 북한 교과서를 표절, 대한민국 국민들이 김일성 정권 수립을 위한 최고 인민 회의 대의원 선거에 투표하였다고 날조한 동아출판의 한국사 교과서 관련자, 이 책을 검인정 과정에서 합격시켜준 국사편찬위원회의 책임자, 그리고 여태까지 이 반역적 날조를 묵인하고 있는 교육부에 대한 수사를 촉구합니다”라며 “교과서를 불온문서로 만들어 수많은 학생들에게 反대한민국적 거짓말을 가르치는 사람들을 처벌할 수 없다면 국민의 法益을 수호하는 기관의 자격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류상우 기자:dasom-rsw@hanmail.net/] 

 

 

'북한 교과서 표절 사건'의 증거를 잡았다! 신임 검찰총장에게 수사를 촉구한다!(국민행동본부)

 

1. 지금 고등학교에서 사용되는 동아출판의 한국사 교과서 273페이지는 대한민국 국민들이 김일성 정권 수립을 위한 선거에 참여하였다는 새빨간 역사날조를 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남한에서 총선거가 실시되자 (중략) 남북 인구 비례에 따라 *최고 인민 회의 대의원을 뽑는 선거를 실시하였다. 북한과 남한에서 선거로 뽑힌 대의원들은 19489월 최고 인민 회의를 열어 헌법을 만들고, 김일성을 수상으로 선출, 내각을 구성하고,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 수립을 선포하였다.>

 

2. 한국 유권자들이 김일성 정권 수립을 위하여 투표하였다는 황당무계한 역사 날조의 목적은 조국을 폄하하고, 反국가단체를 고무 찬양하기 위한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습니다. , 학생들에게 대한민국은 남한만의 총선거로 수립되었지만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은 남북한 인구 비례에 의한 선거를 통하여 수립되었으므로 더 정통성이 있다고 가르치기 위한 것이라고 의심합니다.

 

3. 그런 의심을 강화시켜주는 증거가 있습니다. 지금 북한의 중학교 4학년이 배우는 ‘혁명력사 1’173페이지.

 

<북과 남의 전체 인민들은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에 한 사람 같이 떨쳐나섰다. 북반부에서는 자유로운 분위기속에서 선거가 성과적으로 진행되었다. 그러나 남반부에서는 미제와 그 앞잡이들의 가혹한 탄압으로 하여 비밀리에 서명을 하는 방법으로 먼저 인민대표들을 선출하였다. 선출된 인민대표들은 북반부에 넘어와 남조선인민대표자대회를 열고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을 선거하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 대원수님께서는 북남총선거가 끝나자 최고인민회의 제1차 회의를 여시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창건하시였다.>

 

4. 이는 동아출판 교과서가 북한 교과서를 표절하였다는 증거입니다. 北 측은 '북남 총선거'라고 했는데, 동아 측은 이를 '남북 인구 비례에 의한 선거'라고 표절하였습니다. 동아출판 교과서 필자들이 교육자로서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었다면 북한 교과서를 인용하였다는 注()라도 달았어야 합니다.

 

5. 동아출판 측 필자들은 북한 교과서를 베끼면서 날조를 더욱 深化(심화)시켰습니다. 북한 교과서는, 남한에서는 '비밀리에 서명을 하는 방법'의 선거를 하였다고 자백하였습니다. 남로당원 등 좌익들끼리 숨어서 불법적이고 변칙적인 투표를 하였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동아출판 교과서는 <남한에서의 최고 인민 회의 대의원 선거는 공개적으로 선출할 수 없었기 때문에 비밀리에 실시되었다>고 적었습니다. 그런 행위는 선거일 수가 없는데도 '선거'라고 미화하였습니다. 동아출판 교과서는, 공산주의자들끼리의 불법 행위였음을 고의로 누락시킴으로써 대한민국 정부가 정당한 선거를 탄압하였다는 인상을 심으려 했다는 의심이 듭니다.

 

6. 더 놀라운 사실이 있습니다. 작년에 분석가들에 의하여 동아출판 교과서의 역사 날조 사실이 여러 번 지적되었지만 올해도 시정되지 않았고, 교육부도 수정 지시를 내리지 않았습니다. 이에 우리는 새로 취임한 검찰총장에게 요청합니다.

 

7. 우리는 신임 검찰총장에게, 북한 교과서를 표절, 대한민국 국민들이 김일성 정권 수립을 위한 최고 인민 회의 대의원 선거에 투표하였다고 날조한 동아출판의 한국사 교과서 관련자, 이 책을 검인정 과정에서 합격시켜준 국사편찬위원회의 책임자, 그리고 여태까지 이 반역적 날조를 묵인하고 있는 교육부에 대한 수사를 촉구합니다. 북한정권을 고무 찬양한 전단지를 돌려도 국가보안법위반으로 처벌 받는데, 교과서를 불온문서로 만들어 수많은 학생들에게 反대한민국적 거짓말을 가르치는 사람들을 처벌할 수 없다면 국민의 法益을 수호하는 기관의 자격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입니다.

 

기사입력: 2015/12/03 [19:1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