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의 친일인명사전 강매 규탄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는 민족문제연구소 외판기관?
 
류상우 기자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자유민학부모연합·한겨레청년단이 8일 “친일인명사전 강제 배포하려는 서울시의회 규탄한다!”는 주제의 집회를 통해 “(서울시의회) 김문수 위원장은 시의원직 사퇴하고 민족문제연구소 외판원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들은 “조희연 교육감의 서울시교육청이 편파성 지적을 받아온 소위 ‘친일인명사전’이란 문제의 책자를 일선 학교들에 사실상 강제 배포해 논란을 일으켰다”며 “김문수 위원장을 비롯한 서울시의회 야당 소속 교육의원들은 이를 거부하는 학교장들에게 시의회에 출석하라며 공갈협박까지 하여 반발을 샀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들은 “‘친일인명사전’은 한민족 역사상 가장 잘 사는 나라 대한민국(大韓民國)을 만든 박정희 전 대통령과, 애국가(愛國歌)를 작곡한 안익태 선생을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규정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들 의원들이 감히 유권자의 의사도 묻지 않고 직권남용으로 읽으라고 강요하는 ‘친일인명사전’이란 책을 우리 아이들에게 읽히고 싶은 생각이 전혀 없다. 자기들 개인 돈으로 사서 공짜로 준다고 해도 읽기 싫은, 아니, ‘돈 줄 테니 보라’고 해도 안 볼 책을 왜 국민혈세를 써가며 강제로 읽으라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대로라면 우리는 친일파의 딸이 대통령으로 있는 나라에서 살고 있으며, 친일파가 작곡한 노래를 국가(國歌)로 부르고 있는 것이다. 반면 일제 때 헌병보조원을 지냈다는 김영주(김일성의 동생) 등 북한 쪽 권력자들에겐 면죄부를 주고 있다”며 이 애국단체들은 “이에 우리는 ‘친일인명사전’이란 것이 대한민국을 비하하고, 북한에 정통성을 부여하려는 목적에서 발간된 ‘불온서적’이라고 판단한다”며 “야당의 정신적 지주라고 할 수 있으며, 박정희 전 대통령과는 대립되는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은 친일 논란에서 자유로운가?”라고 반문했다.

 

이동복 전 의원의 “지금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의 주요 당직자 가운데는 가족력(家族歷) 상 친일활동의 혐의가 지적되고 있는 인사들이 제제다사(濟濟多士)”라며 “‘친일인명사전’을 배포하기 전에 그 내용의 편파성과 관련하여 이상의 문제들에 대한 입장을 먼저 밝혀야 할 것”이라는 지적을 인용하면서, 이 단체들은 “교육현장에 배포되는 자료라면 정치적 편향성 논란이 없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자료여야 한다. 임의적인 잣대로 누군가는 ‘친일파’로 매도하고, 누구에겐 ‘면죄부’를 주는 편파적인 자료를 소중한 우리 아이들에게 강제로 읽으라고 한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자유민학부모연합·한겨레청년단는 “김문수 위원장을 비롯한 서울시의회 야당 소속 교육의원들은 그렇게도 ‘친일인명사전’을 팔아주고 싶다면, 당장 시의원직을 그만두고 민족문제연구소 외판원으로 나서기 바란다”며 “정치인들의 공갈협박에 못 이겨 교육자의 양심을 저버린 행위 또한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친일인명사전’을 학교 도서관에 비치하거나 교육용 자료로 사용한 학교들에 대해,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고발을 검토하고 있음을 밝혀 둔다”고 주장했다. [류상우 기자dasom-rsw@hanmail.net/]

 

 

친일인명사전 강제배포하려는 서울시의회 규탄한다!

- 김문수 위원장은 시의원직 사퇴하고 민족문제연구소 외판원으로 나서라 -

 

우리는 자녀를 둔 학부모의 입장에서, 그리고 투표권을 가진 국민으로서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의 행태를 좌시할 수 없어 여기에 나왔다. 조희연 교육감의 서울시교육청이 편파성 지적을 받아온 소위 ‘친일인명사전’이란 문제의 책자를 일선 학교들에 사실상 강제 배포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런 가운데 김문수 위원장을 비롯한 서울시의회 야당 소속 교육의원들은 이를 거부하는 학교장들에게 시의회에 출석하라며 공갈협박까지 하여 반발을 샀다.

 

우리는 이들 의원들이 감히 유권자의 의사도 묻지 않고 직권남용으로 읽으라고 강요하는 ‘친일인명사전’이란 책을 우리 아이들에게 읽히고 싶은 생각이 전혀 없다. 자기들 개인 돈으로 사서 공짜로 준다고 해도 읽기 싫은, 아니, ‘돈 줄 테니 보라’고 해도 안 볼 책을 왜 국민혈세를 써가며 강제로 읽으라는 것인가?

 

‘친일인명사전’은 한민족 역사상 가장 잘 사는 나라 대한민국(大韓民國)을 만든 박정희 전 대통령과, 애국가(愛國歌)를 작곡한 안익태 선생을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규정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우리는 친일파의 딸이 대통령으로 있는 나라에서 살고 있으며, 친일파가 작곡한 노래를 국가(國歌)로 부르고 있는 것이다. 반면 일제 때 헌병보조원을 지냈다는 김영주(김일성의 동생) 등 북한 쪽 권력자들에겐 면죄부를 주고 있다. 이에 우리는 ‘친일인명사전’이란 것이 대한민국을 비하하고, 북한에 정통성을 부여하려는 목적에서 발간된 ‘불온서적’이라고 판단한다.

 

도대체 ‘친일’ 기준이 뭔가? 그 기준이란 것이 박정희 전 대통령 등을 친일파로 만들면서, 동시에 누군가(?)에는 면죄부를 주기 위해 억지로 짜맞췄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 야당의 정신적 지주라고 할 수 있으며, 박정희 전 대통령과는 대립되는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은 친일 논란에서 자유로운가?

 

이동복 전 국회의원은 최근 기고문에서 “고 김대중 씨가 왜정(倭政) 시절에 도요다 다이쥬(豊田大中)라는 창씨(創氏) 개명(改名)을 했었다는 사실은 이미 공지(共知)의 사실이 된 지 오래”라며 “그런데, 최근 오랜 기간 ‘The Times’와 ‘The Time’ 및 ‘The New York Times’ 등 영국과 미국의 유명 언론 매체의 토쿄 지국장을 역임했던 저명한 언론인이 그가 저술하여 출판한 한 베스트셀러 서적에서 김대중 씨가 일제(日帝) 말기 ‘일본 제국 육군에 지원, 입대하여 복무’했으며 ‘제2차 세계대전 중에는 일본군 하사관 군복을 입고 있었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 전 의원은 또 “노무현(盧武鉉) 전 대통령은 2004년5월27일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연세대 학생들을 상대로 실시한 ‘변화의 시대, 새로운 리더십’이라는 제목의 ‘특별강연’에서 ‘친일파’ 문제를 거론하는 가운데 ‘제 부모도 창씨 개명을 했기 때문에 친일파가 아닌가 하고 고심했다’면서 ‘과거 떳떳치 않은 사람들을 다 숙청하면 저도 숙청되어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숙청되지 않을 사람이 얼마나 될 것인지 걱정스럽다’고 이야기한 사실이 있다”고도 했다.

 

그는 계속해서 “지금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의 주요 당직자 가운데는 가족력(家族歷) 상 친일활동의 혐의가 지적되고 있는 인사들이 제제다사(濟濟多士)”라며 “‘친일인명사전’을 배포하기 전에 그 내용의 편파성과 관련하여 이상의 문제들에 대한 입장을 먼저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교육현장에 배포되는 자료라면 정치적 편향성 논란이 없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자료여야 한다. 임의적인 잣대로 누군가는 ‘친일파’로 매도하고, 누구에겐 ‘면죄부’를 주는 편파적인 자료를 소중한 우리 아이들에게 강제로 읽으라고 한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 김문수 위원장을 비롯한 서울시의회 야당 소속 교육의원들은 그렇게도 ‘친일인명사전’을 팔아주고 싶다면, 당장 시의원직을 그만두고 민족문제연구소 외판원으로 나서기 바란다.

 

정치인들의 공갈협박에 못 이겨 교육자의 양심을 저버린 행위 또한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친일인명사전’을 학교 도서관에 비치하거나 교육용 자료로 사용한 학교들에 대해,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고발을 검토하고 있음을 밝혀 둔다.

 

2016년 3월 8일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자유민학부모연합·한겨레청년단 

 

 

기사입력: 2016/03/09 [06:2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게 나라가 오동철 16/03/09 [09:01] 수정 삭제
  이게 나라가 빨갱이가 이렇게 설처대도 이거하나 못때려잡나 한심하다 나라가 넘어저도 민주주의할거냐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