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의역 사고, 서울메트로에 비난 쏟아져
지하철 관리를 아웃소싱(외주화)한 문제점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8일 오후 6시쯤 서울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스크린도어 작업 중에 사고로 숨진 정비용역업체 김모(19)씨의 유가족, 시민단체, 지하철노조 등은 31일 “서울시와 서울메트로가 피해자를 죽인 것이나 다름없다”고 규탄했다고 한다. 김씨의 모친과 서울지하철노조 등은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 구의역 대합실 내 마련된 추모공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와 서울메트로는 ‘2인 1조 매뉴얼이 있다’며 노동자 개인 책임으로 돌리지만 이번 사고는 구조적 문제가 낳은 살인”이라며 “문제는 매뉴얼이 아니라 외주화, 최저가입찰, 하청”이라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들은 “정규직이 해야 할 업무(를 외주에서 했고), 열차가 다니는 선로 시간에는 (이런 업무를) 금지해야 하는데 그것이 지켜지지 않은 시스템 때문에 일어난 사고”라며 “충분히 막았을 수도 있었는데 3번째 사망자를 낸 인재(人災)”라고 지적했다고 한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사고희생자 김씨의 모친도 “서울메트로 설비처장이 찾아와 ‘전자운영실에 보고 안 하고 작업한 아이에게 과실이 있다’고 했다”면서 “입사한 지 7개월, 20살짜리 아이는 밥 먹을 시간도 없이 여기저기 뛰어다니면서 시키는 대로, 배운 대로 했을 뿐”이라고 개탄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김씨의 모친은 또 “차라리 우리 애가 PC방 돌아다니고 술이나 마시는 아이였으면 지금 살아있었을 것”이라며 “내가 ‘회사 가면 상사가 지시하는 대로 책임감 있게 해야 한다’고 가르쳤다. 우리 사회는 책임감 강하고 지시 잘 따르는 사람에게 남는 것은 죽음뿐인데 애를 그렇게 키운 게 미칠 듯이 후회된다”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시민단체들은 “외주화된 안전업무를 모두 중단시킨 다음 즉각 직영으로 전환하라”고 요구했고, 민노총은 “서울메트로는 지난해 2인 1조를 운영하겠다고 약속해놓고 고작 10명을 충원해 인재(人災)를 유발했다”고 비난했다고 한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을 향해 “대선 출마를 포기하고 시장직에만 전념하겠다고 선언하라”고 했다고 한다. 하 의원은 “서울메트로의 똑같은 사고가 세 번째다. 서울시는 사고가 날 때마다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내놨지만 지켜지지 않았다”며 “시장님이 쇼만 하고 일은 안 하니 개선될 리가 있냐. 박 시장님은 삼진아웃 감”이라고 꼬집었다고 한다. 스크린도어 사고는 2013년 1월(성수역), 2015년 8월(강남역)에도 있었는데, 박원순 시장은 사고현장에서 “지하철 공사의 안전 관련 업무의 외주를 근본적으로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한다.  

 

서울메트로가 31일 구의역 스크린도어 정비 직원 김모(19)씨 사망사고가 ‘자사의 관리와 시스템 문제에서 비롯됐음’을 시인하고 공식 사과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이날 오후 사과문을 통해 “사고 당일 경황이 없는 상황에서 직원들의 진술만을 가지고 기자 브리핑 시 그 책임을 고인에게 전가해 유가족 분들께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서 다시 한 번 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정수영 서울메트로 사장 직무대행은 “이번 사고의 원인은 고인의 잘못이 아닌 관리와 시스템의 문제가 주원인”이라며 사고 재발방지를 위해 ‘2인1조 작업 확인’ 등 3가지 대책을 발표했다고 한다. 

 

한편 김모(19)군을 추모하기 위해 사고 현장인 구의역을 찾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구의역이 조현증환자에 의해 희생된 여성을 추모하는 장소로 변했던 ‘제2의 강남역’처럼 되고 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네티즌들은 박원순 시장의 조의 태도를 비판하기도 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31일 오후 4시 구의역 사고 현장을 방문하여 “사람의 목숨이 달린 문제인데 안전관리가 소홀하게 되는 책임이 어디 있냐. 서울시나 서울메트로의 관리 소홀 책임이 있는 것 아니냐”며 “국회 차원에서도 분명히 진상 규명을 해서 근본적으로 대책을 강구해야 겠다”고 다짐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박 시장은 이날 구의역 사고 현장을 찾아 앞으로 시 산하기관 외주화를 실태조사하고 전면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지하철 공사 안전 관련 업무 외주는 근본적으로 중단한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박 시장은 이번 사건의 책임은 전적으로 서울메트로에 있다며 이번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며 “이번 사고는 2013년 1월 성수역 스크린도어 작업자 사망 사고 이후 서울메트로가 도입한 2인 1조 작업 원칙이 지켜지지 않아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서울메트로의 인재(人災)라는 비난도 인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hursuaby1@hanmail.net/] 

 

과거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이 지적한 서울시 산하기관의 박원순 사람들

박원순 시장의 페이스북에 달린 댓글들(https://www.facebook.com/hope2gether)

기사입력: 2016/05/31 [22:2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