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실험발사成功 自祝사진 공개
화성-10 미사일 실험발사 성공했다고 선언
 
류상우 기자

 

한국의 정치권이 북괴의 군사도발을 남의 일처럼 방관하고 있는 가운데, 북괴는 핵무기와 미사일 능력을 배가시키고 있다. 북괴의 도발에 찍소리 못하는 좌익야당이 국회를 장악하고 있으니, 대한민국의 안보는 위태롭다. 22일 오전에 원산 일대에서 북괴는 미사일을 두차례 발사했는데, 400km나 날아간 두번째 미사일의 성공여부가 주목됐다. 조선닷컴은 북한이 23일 노동신문,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 매체를 통해 무수단 미사일 시험발사(화성-10) 사진 34장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김정은의 태평양 작전지대 안의 미국놈들을 전면적이고 현실적으로 공격할 수 있는 확실한 능력을 가지게 됐다는 미사일 실험발사 성공 자인 발언도 전했다.

 

이어 조선중앙통신은 시험발사는 탄도로케트의 최대 사거리를 모의하여 고각발사체제로 진행됐다탄도로케트는 예정비행궤도를 따라 최대정점고도 1413.6까지 상승비행 해 400전방의 예정된 목표수역에 정확히 낙탄되었다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정은이 국방과학부문 관계자들에 둘러싸여 손을 잡고 환호하거나, 얼싸안고 포옹하는 장면이 나온다며 조선닷컴은 또 무수단 미사실이 이동식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발사되는 장면아 연속 장면으로 나온다며 환호 장면 사진들을 소개했다. 미국의 괌기지까지 타격할 수 있는 중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을 성공했다고 발표하는 북한의 김정은이다.

 

뉴시스는 23북한의 지대지(地對地) 중장거리 탄도 미사일 화성-10’ 시험발사에 관한 조선중앙통신의 국방과학부문에 대한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끊임없는 현지지도와 세심한 가르침 속에서 우리의 국방과학전사들이 주체조선의 핵공격능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는 데서 거대한 의의를 가지는 지상대지상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켓 화성-10’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김정은 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천둥같은 폭음을 터뜨리며 자행발사대를 이탈한 탄도로켓은 예정 비행궤도를 따라 최대정점고도 1,413.6까지 상승 비행해 400전방의 예정된 목표수역에 정확히 낙탄됐다는 보도를 전했다. 옆으로 발사하면 더멀리 날아갈 미사일이다.

 

조선중앙통신이 전한 김정은의 참으로 통쾌하고 가슴 후련한 이 승전소식은 우리 군대와 인민에게 필승의 신심과 낙관을 안겨주고 우리의 힘, 주체조선의 필승불패의 위력을 다시금 뚜렷이 과시한 일대 장거로 된다적들은 물론 전 세계가 이번 탄도로켓의 비행궤적만 보고도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켓의 능력을 바로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는 말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의 항시적인 위협으로부터 우리 조국과 인민의 안전을 확고히 담보하려면 우리도 적들을 항시적으로 위협할 수 있는 강력한 공격수단을 가져야 한다선제 핵공격 능력을 지속적으로 확대 강화해 나가며 다양한 전략공격무기들을 계속 연구개발하라는 김정은의 말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김정은의 우리의 핵무력이 상대해야 할 진짜 적은 핵전쟁 그 자체다. 우리는 미제의 핵위협으로부터 조국과 인민과 우리 혁명을 보위하기 위해 핵공격 능력을 부단히 키워 나가야 한다이번 시험발사는 우리 국가의 핵공격능력을 더 한층 강화하는 중요한 계기로 됐다. 전략적 핵무력에 대한 유일적 영도와 유일적 관리체계를 더욱 철저히 세울 것이라는 주장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의 이번 시험결과 체계를 현대화한 우리식 탄도로켓의 비행동력학적 특성과 안정성 및 조종성, 새로 설계된 구조와 동력계통에 대한 기술적 특성이 확증됐으며, 재돌입 구간에서의 전투부 열견딤특성과 비행안정성도 검증됐다는 보도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런 북한의 미사일 실험 발사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주요지휘관 격려오찬에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 제재 효과가 점차 가시화 되면서 북한의 반발이 예기치 않은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또 박 대통령은 북한이 도발을 통해 우리를 뒤흔들거나 국제협력 체제를 느슨하게 만들 수 있다는 환상을 감히 갖지 못하도록 우리 군은 보다 강력한 대비 태세를 갖춰야 할 것이라며 군은 북한이 도발하면 평소에 훈련한 대로 초기에 강력하게 응징해서 그 대가가 무엇인지를 확실하게 보여주기를 바란다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경고로 평가된다.

 

<북한 무수단 미사일발사사진 34장 공개,,,김정은, 얼싸안고 환호>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jun****)오늘 북한을 저렇게 키워준 것은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이 대북지원으로 망해가던 북한을 살려 놓은 것이다. 또 종북세력을 키워주었기 때문이다. 정은이는 남한의 종북세력을 믿고 남침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csa****)철이 없어도 너무나 없구나. 저들 생명만 단축하는 것이지? 미국에 한방 터트려 보거라. 너희들은 30분 이내로 없어지니깐. 너무나 한심스러운 돼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inh****)제놈이 들어가 누울 무덤자리 파놓고는 좋다고 웃는구나. 하기사 이제 나이 서른 갓 넘긴 놈이 뭘 알겠냐만이라고 했다.

      

<5차례 실패 끝 위력 과시괌 미군기지 위협하는 무수단’>이라는 동아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黃牛大將軍)맨날 결함, 경제 제재, 실패 하다 끝나겠다. 기술이란 이어가는 실험에 성공에 결과로 이어진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auk815)이쯤 되면 가열차게 때려부숴야 합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kk0242)고도 1413.6km로 쏴 올린 어제 북의 미사일 발사로 확실히 사드의 유용성이 입증됐다. 그동안 북한이 남한을 공격한다면 단거리 미사일로 공격할 것이기 때문에 고도150km 이상 방어용 사드가 필요 없다는 러/중 및 종북자들 궤변을 북이 완전 짓밟아 버렸다북핵 위협에 대한 가장 확실한 대응책은 우리도 핵무장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 도발 가능성,,, 강력한 대비태세 갖춰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wan****)오바마나 시진핑은 자국을 위해서만 말하고 행동하는데, 왜 박근혜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면서 하는 말이나 행동들이 남의 나라 대통령인 듯이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kh****)제것만 챙기고 튀는 세월호의식구조의 한국인: 방산비리장군/100억 꿀꺽하고 서로 봐주기 판검사변호사/ 대우 산 채로 뜯어먹은 경영인&노조/ 모두 기회만 있으면 먹고 튀는 인간들이 대통령만 욕하는 공통점이 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hj****)어디서 무슨 일만 생기면 무조건 까부시고 봐야라고 했다[류상우 기자:dasom-rsw@hanmail.net/]

 

 

기사입력: 2016/06/23 [16:5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삼각산 16/06/23 [22:04] 수정 삭제  
  야당 공산당 들은 통일되면 처형 당하는 것도 모르는지 처형 당하고싶어 애숭이 김정은 편에 있어 점수따려고 충성하고 죽을 늠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