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中國엔 고전↔美州에선 선전
중국에서 직원을 많이 줄인 삼성전자
 
류상우 기자

 

삼성전자가 2014년 말 이후 중국지역에서 고전하고 동남아·서남아·일본·미주지역에서 선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동아닷컴은 “3삼성전자 2016 지속가능경영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말 만 해도 56492명이었던 중국 지역 임직원은 지난해 말 44948명으로 11544명 감소했다최근 삼성전자가 생산 거점을 옮기고 있는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서남아·일본 지역은 고용 인원이 크게 늘어났다. 이 지역 임직원은 14437명으로 1년 만에 28000여명 증가했다. 2013(79601)과 비교하면 두 배 가까운 수준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의 스마트폰과 가전제품들이 자국시장 점유율을 높였기 때문에 삼성은 중국에서 고전하는 것으로 보인다.

 

전체 매출 가운데 중국 지역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318%(401000억 원)에서 201416%(33조 원), 지난해 15%(31조 원)로 계속 떨어지고 있다며 동아닷컴은 “2013년까지 중국 시장에서 스마트폰 1위를 달렸던 삼성전자는 지난해 화웨이와 오포, 비보 등 현지 업체들에 밀려 5위권 밖으로 떨어졌다중국에서 떨어진 비중은 아프리카와 중국 외 다른 아시아 지역에서 만회했다. 아시아 및 아프리카의 매출 비중은 201319%에서 지난해 22%로 늘었다. ‘셰프컬렉션갤럭시S7’ 등 프리미엄 제품군의 성공에 힘입어 미주 지역 비중도 34%(689000억 원)2014년의 33%(687000억 원)에 비해 소폭 늘었다고 전했다. 중국 대신에 미주지역에서 선전하는 삼성이다.

 

한편, “미주 매출은 201330%에서 201433%로 늘어나더니 지난해에는 3분의 1을 넘겼다. 반면 유럽(러시아와 옛 소련 CIS 지역 포함) 매출 비중은 201323%에서 201421%, 지난해에는 19%(386천억 원)로 해마다 조금씩 줄어들고 있다며 연합뉴스는 삼성전자의 한국시장 매출 비중은 최근 3년간 정확히 10%를 유지했다. 2013228천억 원, 2014207천억 원, 2015208천억 원으로 한국시장 매출액은 매년 거의 비슷했다. 삼성전자의 전체 매출에서 국내 시장 비중은 딱 10분의 1을 점한 셈이다라며 지역별 임직원 수를 살펴보면 한국 사업장 임직원은 201395798명에서 지난해 96902명으로 약간 늘었지만 거의 변화가 없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는 사업부문별 매출은 스마트폰을 맡는 IM(IT모바일) 부문이 201354%에서 201546%로 줄어든 반면 반도체 부문은 201314%에서 201521%로 비중을 높였다. CE(소비자가전) 부문은 201320%, 201521%로 별 차이가 없다삼성전자 주요 제품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복수 시장조사기관)D램이 45.3%로 가장 높았고 이어 낸드플래시(39.1%), UHD TV(34.1%), 스마트폰(22.2%), 태블릿(15.0%) 순이었다고 전했다. 한국경제신문은 73일 우리 기업의 중국 의존도에 관해 “GDP50%를 수출에서 얻고 전체 수출의 25%가 중국으로 향하는 한국 경제 구조상 많은 기업이 중국 시장 동향에 울고 웃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삼성전자의 여성인력 양성·강화에 관해 머니투데이는 지난해 삼성전자에서 별을 단여성인력 비중은 4.5%로 최근 5년 새 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근무지원을 위한 다양한 제도 마련에 힘입어 전체 임직원 가운데 여성 인력 비중도 꾸준히 증가추세라며 지난해 여성 임원의 비중은 전체 임원 가운데 4.5%2011(1.5%) 대비 3배로 늘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는 지난해 전체 사원 가운데 여성 사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53.1%2008년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한 이래 처음으로 50%를 넘었다며 삼성전자 측의 여성의 근무지원을 위한 제도 마련과 여성인력 양성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는 주장도 전했다. [류상우 기자: dasom-rsw@hanmail.net/  

 

 

기사입력: 2016/07/03 [18:4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