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한 방어체계인 사드 배치 환영한다
사드 배치 반대 세력들을 정부는 제압하라
 
종북좌익척결단 외

 

기자회견 안내:

주제: 우리의 최소한 방어수단인 사드 배치를 추진하는 박근혜 정부의 결단을 환영한다 

시간 및 장소: 711() 1130, 세종로 광화문 서울정부종합청사 정문 앞

주최: 종북좌익척결단,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나라사랑어머니연합,바른사회시민연대,무궁화사랑운동본부,바른사회여성모임,자유대한포럼,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우리의 최소한 방어수단인 사드 배치를 추진하는 박근혜 정부의 결단을 환영한다

 

혈맹으로 동북아 평화와 한국의 번영을 지켜온 한·미 양국이, 북괴의 핵공격에 대비한 필수적 방어수단인 사드(THAAD)의 배치를 논의한지 2년 만에, 드디어 78일 주한미군부대 내에 배치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이런 호국적 결단을 내린 박근혜 정부에 우리 국민은 감사와 지지를 보낸다. 북괴의 핵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처할 우리 정부의 방어체계 구축을, 생존권 차원에서, 누구도 방해할 수 없다. 압도적 국민들이 지지하는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국가집단이나 정치세력은 대한민국의 안보와 한국인의 안전을 해치는 적이다. 올해 초 4차 핵실험을 단행하며, 622일에는 사정거리 3000이상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까지 성공한 북괴의 위협에 대해 우리 정부가 무대응 및 방관 하라는 중국과 친북좌익세력의 사드 배치 반대는 우리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적대행위로서 용납될 수 없다.

 

우리는 사드 배치라는 당연하지만 호국적인 결단을 내려 국민들을 안심시킨 한국과 미국 정부에 깊이 감사드리며, 중국의 부당한 사드 배치 반대를 한미동맹국이 단호하게 무시하길 바란다. 핵무기로 무장하여, 우리를 샅샅이 들여다볼 수 있는 레이더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있는 중국이 우리의 최소한 방어체계 구축을 반대하는 것은 외교적 침략행위와 같다. 이런 중국의 침략적 내정간섭을 박근혜 정부는 국토 방어권의 정당한 행사차원에서 완전히 배격하길 바란다. 우리 정부의 사드 체계는 어떤 제3국도 지향하지 않고 오직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해서만 운용될 것이라는 공언을 불신하면서, ‘북괴가 쏜 핵탄두미사일에 대한민국은 대비하지 말고 당하라고 강요하는 중국의 황당한 윽박질을 우리 정부가 무시해야, 최소한의 자주권과 한국민의 안전권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또 박근혜 정부와 여당은 대북굴종적 좌익야당의 자해적 궤변도 무시하길 바란다. 운동권 출신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핵무기를 개발한 김정은에 대한 제재압박은 당연하지만, 그 제재압박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수준까지 가는 건 국가가 신중해야 한다는 허황된 궤변이나 중국과 러시아가 강력하게 반발하게 돼 있고, 그것에 따라 중국이 경제제재를 가하면 어려워진다. 실제로 무기 자체의 실효성도 입증이 되지 않은 무기고, 여러 가지로 우리 당은 걱정이 많다는 비굴한 우려도 박근혜 정부는 무시하길 바란다. 우상호의 사드배치에 국방부가 긍정적인 입장 가져도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라는 입장을 견지하는 게 맞다는 비굴함이나 오히려 득보다 실이 많다는 오산을 무시하고, 박근혜 정부는 국민의 지지를 바탕으로 사드 배치를 과감하게 추진하길 바란다. 

 

북한에 불법적으로 떼돈을 퍼준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의 망발이나 안철수 전 대표의 국회의 비준을 받아야 한다는 딴지도 박근혜 정부는 무시하기 바란다. 10일 사드 배치에 명확한 반대의사를 표명하지 않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박지원 의원의 국익을 위해서도, 정체성 차원에서도 반대해야 한다는 압박은 국리민복에 해롭다. 박지원의 더민주에서 (사드 배치를) 사실상 찬성한다는 보도를 보고 저는 제 눈과 귀를 의심했다는 발언을 보면서, 우리는 그의 정체성을 의심한다. 국가안보를 내부로부터 망가뜨릴 박지원의 “저와 국민의당은 사드배치에 관해 일관되게 반대했다거나 발표 당일 국방장관의 사전 보고 때도 저는 같은 의견(반대)을 피력했다, 외교·경제·군사·실효성·절차 등 차원에서 반대 사유를 설명했다. 더민주의 확실한 반대 입장을 기대한다는 주장은 박근혜 정부는 무시하라.

 

그리고 박근혜 정부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한국인의 생존에 필수적 방어수단인 사드의 배치를 극렬하게 반대하는 좌익단체들의 남남갈등 조장과 국론분열 선동을 예의주시하면서, 상식적 비판이나 대안은 관용하되, 국리민복을 악의적으로 해치면서 북괴를 돕는 이적행위는 색출 및 처벌하기 바란다. 사드 배치 지역에 침투하여, 무지몽매한 주민들을 미혹하여 반정부난동에 앞세우는 친북좌익의 선동을 치안·공안·국방기관들이 잘 추적하여, 다시 효순-미선이 사건이나 광우병 촛불폭동과 같은 반미-반한의 군중난동극이 한국사회를 휩쓸지 않도록 통제해야 한다. 비천한 지역이기주의나 날조된 사드 피해에 근거하여 사드 배치예상지역 주민들을 선동하는 좌익선동꾼들이나 정치꾼들을 정부는 엄정하게 관리하여, 선량한 국민들을 정치선동으로부터 보호하기 바란다.

 

특히 평화의 명분으로 우리의 자위적 방어수단인 사드 배치에 극렬하게 반대하는 친북좌익단체들을 정부는 우리의 기본권인 육체적 안전권을 해치는 적대세력으로 다루기 바란다. 알량한 평화의 이름으로 사실상 우리의 생존과 안녕에 치명적인 북괴의 핵탄두 공격을 방관하자는 친북좌익단체들의 사이비 평화주의(pseudo-pacifism)’는 국가안보와 국민행복을 완전히 파괴해버릴 악마의 주술임을 박근혜 정부는 깊이 명심하길 바란다. 평화를 앞세워, 북괴가 아니라 대한민국을 평화파괴세력으로 매도하는 좌익단체들은 결국 북괴의 핵공격에 우리가 무방비 상태로 당하자는 자해세력일 뿐이다. 우리를 화약고로 몰아넣은 주범집단은 북괴이지, 우리 정부가 아님을 박근혜 정부는 명심하여, 친북좌익단체의 사드 배치 반대 선동이적행위로 보고 적극적으로 제압하길 바란다.

 

사드 배치가 동북아와 한반도에서 군비경쟁을 격화시키고 핵대결체제를 형성하는 주요인이 아니라, ‘북괴의 핵탄두 개발이 한반도를 화약고로 몰아넣는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박근혜 정부의 치안·공안당국은 친북좌익단체들의 사이비 평화주의를 까발리고, 반정부 군중선동을 선제적으로 타도하길 바란다좌익단체들이 강조하는 사드의 전자파 피해, 환경 파괴, 평화 파괴는 굴종적 군중인간들의 넋두리에 불과하다. 좌익세력이 군사적 효용성, 경제적 타당성, 환경문제, 국민 건강문제등을 핑계로 사드 배치를 반대해도, 성숙한 애국민들은 사드 배치의 이득을 잘 간파하고 있다. 거짓과 자해의 기운에 휩싸인 군중인간이 아니라, 진실하고 실리적인 애국민을 존중하여, 박근혜 정부는 중국과 북괴와 친북좌익세력의 훼방을 진압하고 사드 배치를 당당하게 추진하길 바란다.

  

2016711일  

종북좌익척결단,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나라사랑어머니연합,바른사회시민연대,무궁화사랑운동본부,바른사회여성모임,자유대한포럼,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 

 

 

기사입력: 2016/07/10 [11:3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