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배치에 TK는 66% 찬성>반대 22%
사드 찬성 62%(제3부지 48%)↔반대 22%(제3부지 24%)
 
임태수 논설위원

 

성주와 김천에서 사드 배치 반대 선동세력은 사실상 외부세력인가? 대구신문은 창간 20주년 기념으로 사드 배치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해 대구·경북 지역민의 62.4%가 찬성하고 22.2%가 반대했고, 성주 내의 제3부지에 대해서는 48%만 찬성했다고 95일 보도했다. 대구일보는 대구·경북 지역민 과반수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한반도 배치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러 관계의 악화나 전자파 유해성 논란,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감 고조 등 전국적으로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나 대구·경북 지역민 다수가 사드 배치를 통해 한반도 북핵 위협을 줄일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셈이라고 평했다.

 

대구신문이 창간 20주년을 맞아 만 19세 이상 대구·경북 지역민 1천명(대구 475·경북 525, 남자 495·여자 505)에게 설문조사한 결과 62.4%찬성한다고 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대한다22.2%에 그쳤다질문에 찬성한다고 답한 경우는 남자(73.4%)가 여자(51.5%)보다 많았고, 연령별로는 50대가 72.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고 전했다. “‘사드를 대구·경북 지역에 배치하는 것에 대한 조사에서도 대구·경북 지역민 과반이 찬성했다며 대구신문은 하지만 한반도 사드 배치에 대한 의견보다는 찬성 비중이 다소 낮았다, ‘성주군 사드 배치에 대해 응답자 57.5%찬성한다’, ‘반대한다24.4%, ‘잘 모르겠다18.1%로 조사됐다고 전했다.

 

경북 성주군 사드 배치에 대해 대구(54.6%)보다 경북(60.2%)의 찬성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성주군이 포함돼 있는 경북 서부권역 주민들의 찬성률도 절반을 넘은 50.8%에 달했다며 대구신문은 “(713) 국방부의 사드 배치 발표 이후 성주지역에서는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연일 반대 집회를 이어오고 있다경북 성주군에 사드 배치를 찬성한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성주 사드 배치를 찬성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물었을 때 가장 많이 나온 답변은 북핵과 미사일 등 안보 문제로였다. 응답 비중도 69.8%로 압도적이었다. 성주에서 북쪽으로 120도 각도, 600의 탐지거리로 북한 미사일 동향을 살피는 사드 레이더가 북한 핵·미사일 도발로부터 한반도를 지켜줄 것이란 믿음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대구신문은 반면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응답자들은 효과적으로 북핵과 미사일에 대응할 수 없어서’(45.4%)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사드 배치를 찬성한 가장 큰 이유인 북핵 및 미사일 대응이 곧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인 게 아이러니라며 반대자들의 뒤틀린 판단을 지적했다. ‘사드 배치 찬성론자에 관해 대구신문은 한반도 사드 배치를 찬성하는 측에서는 사드가 11번의 요격 시험 평가에서 100%의 명중률을 기록했고, 현재 한미연합군이 보유한 패트리엇 미사일보다 훨씬 넓은 지역 방어가 가능하다는 점을 내세운다전자파 유해성 논란에 관해 고지대에 설치되고 설치 각도도 5도 위를 향하고 있기 때문에 인근 주민들에게 전혀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주장을 전했다.

 

사드 배치 반대론자에 관해 대구신문은 장사정포와 단거리 미사일을 대량 보유한 북한이 우리나라를 공격 목표로 정했을 때 과연 1개 포대당 48발의 요격 미사일을 갖고 있는 사드가 방어 체계로서 얼마나 큰 효과를 가질지 의문이라고 반대측은 지적한다또 잠수함 안에서 미사일 발사가 가능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만큼 북한이 사드 레이더 반경을 피해 동해나 남해상에서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가능성도 사드의 군사적 효용성을 의심하게 하는 요소라고 요약했다. ‘100% 완벽하지 못하기 때문에 사드를 배치하지 말자는 초인적 완벽주의를 사드 반대선동의 핑계로 삼는 좌익세력의 선동꾼들이 하고 있다.

 

사드 성주 배치 반대에 관해 응답자들은 “‘성주가 최적지라 보기 어려워서’(17.9%), ‘성주지역에 실질적 피해가 있어서’(15.1%), ‘주민이 반대하기 때문에’(8.8%), ‘기타/잘 모름’(12.8%) 순으로 답변했다며 대구신문은 성주지역 내 제3의 부지에 사드를 배치하는 데 대해 응답자 중 48%가 찬성했다. 24.2%는 반대의 뜻을 표시했다. 27.8%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성주지역 내 제3의 부지에 사드를 배치하는 데 대한 찬성 여론(48%)은 과반수에는 미치지 못했다며 대구신문은 3의 부지로 옮겨질 경우 인근 지자체 주민들의 반발을 불러오는 등 새로운 갈등 요소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풀이했다. [임태수 논설위원: ts79996565@hanmail.net/ 

 

 

기사입력: 2016/09/06 [20:4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