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교육인질극 벌이는 좌파교육감들"
김승환 교육감 "누리과정 특별회계는 정부의 꼼수"
 
류상우 기자

 

한국교육의 비정상화에 주범세력으로 상식적 국민들로부터 지목되기도 하는 친()전교조 교육감들이 누리과정예산에 몰상식한 억지를 부리면서 교육계에 골칫거리로 남을까? “정부가 추경 예산 21000억원을 시·도교육청에 누리과정용으로 내려 보냈지만 경기·전북·강원 교육감은 여전히 어린이집 예산은 편성할 수 없다고 버티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21000억원은 전국의 어린이집 누리과정(3~5세 무상 보육) 예산 1년치와 맞먹는 액수다더 이상 돈이 없어 어린이집 예산을 편성할 수 없다는 변명은 통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런 경기·전북·강원 교육감의 배짱은 좌파특유의 독선적이고 몰상식한 억지로 비친다.

 

그런데도 경기·전북·강원 교육감은 어린이집은 보육(保育)과정이므로 복지부가 예산을 부담해야 한다며 배짱을 부리고 있는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세 곳 교육감은 친()전교조 교육감 중에서도 강성(强性)으로 분류되는 사람들이다이라며, 보육과정 예산에 대한 다른 시도교육감들의 결정을 비교했다. 비슷한 노선의 서울시교육감들이 더는 학부모 불안과 어린이집 운영의 어려움을 놔둘 수 없다누리과정 부족액을 전액 예산 편성한 것과 대조적이라고 질타한 조선닷컴은 세 지역은 몇 달째 보육료를 대납(代納)하고 있는 카드사들이 지급을 중단하면 보육 대란이 터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조선닷컴은 이 교육감들처럼 예산을 받고도 의미 없는 형식 논리를 고집하는 것은 행정가로서 할 일이 아니다라며 어린이집 운영난을 방치해 학부모들을 불안하게 만든다는 점에서 교육자로서도 수준 미달이다라고 질타했다. “세 곳 교육감들은 갈등 조정은커녕 분란을 최대한 더 크게 만들려고 하고 있다. 제대로 된 정치인도 아니다라며 조선닷컴은 이들이 고집을 부리고 있는 이유는 무상 보육이 박근혜 정부의 공약이었으니 그 공약 이행을 훼방놓겠다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혹평했다. 정치지향적인 전교조의 적폐를 이 좌익교육감들이 표본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는 인상을 국민들에게 주는 병적 현상이다.

 

이런 경기·전북·강원 교육감들의 정치행태에 대해 조선닷컴은 정부에서 무슨 예산을 얼마나 더 보태주든 어린이집들을 인질(人質) 삼아 무상 보육이 순탄하게 굴러가지 못하게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결국 아이들 보육 문제를 갖고 상대 정파(政派)를 궁지에 밀어넣을 궁리만 하는, 정치인 가운데서도 저질 정치인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하지만, 이런 조선일보의 사설과는 달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교육부가 발표한 예산안은 교육감의 예산편성권을 원천적으로 침해하는 행위라고 비난했고,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시도교육청에 무상보육료를 부담시키기 위한 꼼수라고 비난했다고 한다.

 

예산 다 받고도 보육 인질극벌이는 전교조 교육감들이라는 조선닷컴의 사설에 한 네티즌(sm0906si****)정부에서 다음분기 예산을 그만큼 줄여서 배정하라. 이건 도백이 할 도리가 아니고 표를 위한 꼼수진보의 민낯이다라고 전교조 교육감들을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m****)돈을 여기 저기 요령 있게 사용하는 게 살림의 기본인데, 정치적인 수단으로 사용하는 정치인 하려면 교육감에 더 이상 나오지 말아라라며 교육적인 열정이 없는 전교조는 해체해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atec****)이런 불법적인 작태를 보는 아이들은 과연 뭘 보고 배울 것인가? , 걱정이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ewo****)저질 정치인이 교육감을 맡고 있으니 학교가 제대로 굴러 가겠나. 이들의 존재는 이 시대의 필요악인가? 아예 임명제로 하는 것이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교육감선거를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ji****)진보라는 이름으로 감투를 쓴 사람들은 심각한 패거리문화에 자신들과 생각이 다른 사람들과는 타협도 양보도 없는 투쟁 일변도로 수단방법 가리지 않고 적대적으로 보수세력들과 대결만 하려하는 국론통일의 재앙들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h****)그 지역 주민들이 자승자박(自繩自縛)을 한 것이니, 지역 주민들 스스로가 결자해지(結者解之)를 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t****)교육을 정치의 인질범극에서 해방시키라. 왜 정치가, 그것도, 특정 편파적 정치가, 교육을 건드리나? 교육은 정치인의 행동반경에서 해방시켜라. 교육의 수뇌가 정치의 무대가 되고, 산적이라도 당선만 되면, 교육을 좌지우지 할 수 있다는 게 이게 말인가, 똥인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psm****)교육감뿐만 아니라 자치단체장 기초의회 의원 등 제도 자체를 없애라. 망국의 지름길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hemoo****)이래서 교육감 선거제는 폐기해야 한다. 매사에 이념이 앞서고 진정한 100년대계의 교육은 자취를 감추고라고 비판했다. [류상우 기자: dasom-rsw@hanmail.net/]

 

 

기사입력: 2016/09/10 [23:0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