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최순실 빙자해, 한미관계 걱정?
박근혜+트럼프, "가까운 시기에 만나자" 통화
 
조영환 편집인

 

사드 배치를 줄기차게 반대해온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트럼프 당선을 계기로 ‘최순실 스캔들’을 빙자하여 한미관계를 걱정했다고 한다. 문재인은 10일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당선된 것에 대해 “주변국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신뢰가 바닥인 상황에서 긴밀한 한미 대화도 어렵다”며 “박 대통령은 내치뿐 아니라 외치에서도 신뢰를 잃었다”고 주장하며 ‘대통령의 2선 후퇴와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압박했다고 한다. 하지만, “가까운 장래에 뵙고, 보다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 당선인이 가까운 시일 내 한국을 방문하게 되기를 희망한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전화통화에 트럼프 당선인은 “만나 뵙기를 고대한다”며 우호를 나눴다.

 

사드 배치를 강력하게 반대하면서 한미동맹을 언제 그렇게 중시했던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우리로서는 어느 때보다 더 신중하고 당당한 외교안보 정책이 필요한 때다. 특히 한반도 문제에 관한 한 우리가 주도권을 놓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 박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 애국적인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상황이 긴박하게 변화하는 이 시점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우리 정부의 대외전략까지 표류하게 될까봐 걱정된다. 이대로 불안정성이 계속되는 것은 국민을 불안케 하고 국익에도 큰 해가 될 것”며 걱정하는 말을 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대통령은 마음을 비우고 국정에서 손을 떼고 거국중립내각을 통해 여야가 초당적으로 위기상황을 관리하고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게 해야 한다”며 문재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은) 혹시라도 북한문제를 국내정치 목적으로 활용하려는 욕심을 가져서는 안될 것”이라며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에 관해 “양극화와 기득권층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미국식 민주주의 방식을 통해 표현됐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 지금 우리의 촛불집회에서 수십만명의 시민들이 표출하는 분노의 배경도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다. 이 분노를 희망으로 바꾸는 것이 우리의 과제가 돼야 한다”며 자의적으로 해석했다고 한다.

 

좌편향적 언론들에 의해 타락한 기득권을 지켜온 미국의 정치지형에서 트럼프의 당선은 미국 중간계층 백인들의 분노를 담은 것인데, 미국 사정을 곡해하여 문재인은 미국의 우경화를 좌익혁명 식으로 해석했다. 또 이번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에 편애적인 주류 언론들의 압도적 거짓선동에도 불구하고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가 승리한 것은 미국 언론의 타락에 대한 심판이기도 한데, 문재인 대표는 이런 언론계의 비정상성과 미국인의 언론개혁 의지를 간과했다. 우리 나라 국민들도 최순실 스캔들을 악용하여 박근혜 타도에 나선 언론들의 타락과 횡포에 분노한다는 사실을 문재인 대표는 간과하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가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상황이 긴박하게 변화하는 이 시점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우리 정부의 대외전략까지 표류하게 될까봐 걱정된다”고 했지만, 이는 좌익세력이 말할 염치가 있는 우려사항은 아닐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10일 첫 전화 통화에서 한미 동맹 강화에 공감대를 이뤘다”며 뉴시스는 박근혜 대통령의 "북한이 미국 정권 교체기에 종종 도발을 통해 신 행정부를 시험하려 했던 점을 감안할 때 앞으로 수개월 동안 북한의 이러한 시도를 철저히 억제하면서 만약 도발할 경우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사전에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는 발언을 전했다.

 

이에 트럼프 당선인은 “미국은 한국과 100% 함께할 것이며 북한의 불안정성으로부터 방어를 위해 한국과 굳건하고 강력하게 협력할 것”이라며 심지어 “가전 제품 등 한국산 제품을 많이 구매했는데 매우 훌륭한 제품들이었다. 한국에 많은 친구들이 있으며, 이들은 모두 굉장히 좋은 사람들”이라고 친근감을 표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당선인이 가까운 시일 내 한국을 방문하게 되기를 희망한다”는 주문에 트럼프 당선인은 사의를 표하면서 “만나 뵙기를 고대한다. 박 대통령과 함께 할 것이며 한미 양국은 함께함으로써 안전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한미 정상은 문재인 대표가 걱정할 관계가 아닌 것이다.

 

뉴스1은 이런 박근혜-트럼프 전화통화에 관해 “박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인 간 통화 시기는 한미 동맹을 재확인하는 지표라는 점에서 유의미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이른바 '최순실 파문'으로 박 대통령의 통치 기반이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서 한미 정상 간 통화는 더욱 주목을 받았다”고 의미 부여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 2008년 11월5일 당선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이틀 후에 10여분간 첫 통화, 오바마 대통령 재선 당시엔 당선 약 1주일 만에 한미 정상 간에 통화가 이뤄진 것에 비해 이번 박근혜-트럼프 통화는 빠르고 친밀한 것으로 평가된다.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문재인 대표가 한미관계를 걱정할 일은 못된다. 

 

 

기사입력: 2016/11/10 [18:0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문제 문제 주디 가가 16/11/10 [20:03] 수정 삭제
  대통령이 되길 원하면 말 조심
그럼 너같은 놈은 상대해 준다냐! 자유수호 16/11/10 [22:01] 수정 삭제
  병신같은놈 꼴갑하네, 대북결재 받는 너희같은 반역자들에게 누가 신뢰 한다냐!
조선일보는 대북 결재 한놈도 띠워주고 있어 자유수호 16/11/10 [22:03] 수정 삭제
  조선일보 기자들 양심이라고는 탈끝 많치도 없는 파렴치한 놈들이야
언제 부터 한미동맹 관게를 염려했나? 시뻘건 위선자 16/11/11 [01:31] 수정 삭제
  너같은 놈이 언제 부터 한미동맹 관게를 염려했나?
그만 위선 떨거라 좌빨의 말장난 16/11/11 [01:47] 수정 삭제
  살인마 북괴군의 피뭉치인 너. 그만 위선 떨거라. 오늘의 혼란은 너같은 놈들의 장난의 결과다.
한심한 여인 박근혜! 유신 16/11/11 [01:50] 수정 삭제
  내가 박근혜에 한 표를 행사한 건 천하 역적 노무현 졸개 문재인이를 단죄하란 뜻이었는데 이녀는 거꾸로 문죄인에 단죄당하네? 정말 어이 없다!
문제인의 남-북 평화협정 주장도 남한에 김씨 왕국을 세우려는 꾐수 위선적 꾐수 16/11/11 [01:56] 수정 삭제
  독일의 히틀러와 영국의 체풀린 수상간에 유럽 평화 협정을 맺자 전 유럽 제국 국민들은 드디어 유럽에 평화가 도래했다고 환호했다. 그러나 그 평화협정의 잉크가 체 마르기도 전에 히틀러는 침략 전쟁을 감행했다. 남-북간에 평화협정이 중요한게 아니라, 휴전협정, 김대중-김정일간의 6.15 선언문과 같은 남북간에 맺은 제 협정들을 존중하고 지키려는 남-북 상호간의 신뢰를 쌓으려는 진지한 노력과 태도가 중요한 것이라 본다. 김대중과 김정일과 합의를 본 6.15선언문 보다 더 좋은 평화 협정이 있을 수 있을가? 그러나 그 6.15 선언 이후 김정일은 비밀리에 민족 공멸의 위험이 있는 대량 살상 무기를 개발해 왔다. 이런 반민족 집단과 평화협정이란 것이 무슨 의미가 있을가? 그들이 주장하는 평화협정이란 미군을 몰아내고 남한에도 무력 으로 김일성 왕국을 세우려는 음모 이상 이하도 아니라고 본다.
뚱돼지 살인귀 혈통 왕국으로 통일하려는 음모 살인귀 혈통 왕국? 16/11/11 [02:04] 수정 삭제
  625때 살인마 군대인 북괴군의 아들이 대통령에게 군통수권과 계엄권을 포기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좌빨 정치인의 웃기는 행각이다. 좌빨과 좌빨 정치인, 그리고 북의 뚱땡이 김정은 집단은 그들의 "왕국"의 왕정을 대한민국에서도 펼칠 수 있다는 미치광이 환상을 버리라. 차제에 대통령은 계엄령을 발동해서 국회를 해산하고 좌빨들을 국민의 이름으로 숙청하기를 기대해 본다.
문제인은 야간 폭거운동이나 염려하라 엉뚱한 염려 16/11/11 [03:05] 수정 삭제
  문제인은 한-미관계를 걱정할 것이 아니라, 좌익 패거리들의 야간 폭거운동이나 염려하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