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을 촛불난동에 내몬 경기도교육감
이재정 횡포에 무기력한 교육부, 분노하는 국민
 
조영환 편집인

 

광주사태, 광우병 촛불폭동에 이어 3번째로 악성 군중난동이 ‘최순실 프레임’을 악용하여 좌익선동세력이 벌이고 있다. 1980년 광주사태는 정부가 언론과 공권력을 장악한 가운데 벌어졌고, 2008년 광우병 촛불난동은 일부 언론이 거짓선동이라는 사실을 지적했지만, 이번 박근혜 대통령을 축출하려는 좌익선동세력의 ‘민중총궐기’는 소위 조중동 등 주류 언론들까지 좌익난동세력의 선전선동수단으로 역할하여 연출되고 있다. 조선일보나 중앙일보가 좌익난동세력의 나팔수가 되어 어린 학생들까지 정권타도와 체제전복의 촛불난동극에 내몰고 있지만, 다행히 저변 국민들이 SNS나 인터넷매체들을 통해 진실되고 애국적인 소식을 듣고 있다.

 

11월 12일 좌익세력의 민중총궐기에 관해 동아닷컴은 “정국의 분수령이 될 12일 민중총궐기 집회에는 1, 2차 집회와 달리 노동단체 등이 대규모로 참가할 예정이어서 과연 평화 시위 기조가 유지될지 관심이 쏠린다”며 “집회에는 전국에서 중고교생까지 대거 모일 것으로 예상돼 교육계도 긴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은 “경기도교육청은 11일 각 학교에 사실상 학생의 집회 참여를 독려하는 공문을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며 “‘학생 시국선언 관련 의사표현 및 단체행동에 관한 협조’라는 제목의 공문에는 △학생의 의사표현 행위 자체를 이유로 경고나 징계 지양 △의사표현의 절차와 방법에 대한 생활인권교육 실시 등의 내용이 담겼다”고 전했다.

 

전교조와 좌익교육감들이 언론계 좌익선동꾼들과 더불어 이번에 ‘최순실 프레임’을 악용하여 반정부 촛불난동에 주력세력임을 반증하는 동아닷컴의 보도다. “경기도교육청은 학생의 집회·결사 자유가 보장되는 근거로 헌법과 초중등교육법, 유엔 아동권리협약, 경기도 학생인권조례 관련 조항까지 붙임자료로 전달했다”며 경기지역 한 학교 교장의 “안전사고 예방 차원이라지만 일부 편향된 교사들은 ‘교육청에서 공문도 왔으니 집회에 참여해도 괜찮다’는 식으로 얘기할까 봐 걱정된다”는 반응도 전했다. 학생들을 대통령 축출, 정권타도, 체제전복에 내몬다는 비판을 자초하는, 전 성공회대학교 총장이고 노무현 정권의 통일부장관 출신의, 이재정 경기도교유감이다.

 

이번 반정부 촛불난동을 동참하는 전교조의 역할에 대해 동아닷컴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출신이 주도하는 청소년 단체 ‘21세기 청소년공동체희망’ 측에는 중고교생 400여 명이 참가 의사를 밝혔다. 이 단체는 9000원만 내면 전국 각지에서 서울로 오는 버스(왕복)를 제공하고 도시락도 주기로 했다. 학생들은 12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리는 청소년 시국대회에 갔다가 민중총궐기 집회에 참석한다”며 “이 단체는 2013년 ‘전교조 탄압저지 촛불문화제’, 올해 ‘전교조 전임자 해고하는 진보교육감 각성 기자회견’ 등에 참가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온 언론과 전교조가 죄목도 불분명한 최순실을 인민재판하는 최종 목적은 정권타도로 보인다.

 

“교육부는 경기도교육청의 공문 발송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고 집회 참가 학생 수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동아닷컴은 교육부 관계자의 “학생들이 부모 몰래 서울로 갈 때 안전 문제도 있는데 교육청에서 면죄부를 주는 식의 공문을 보내 사실상 참여를 독려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공문 내려 보낸 걸 취소하라고 할 수도 없다. 21세기 청소년공동체희망의 활동도 알고 있지만 학생들 참여를 막거나 숫자를 파악하는 건 불가능하다”는 무기력한 반응도 전했다.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은 “교육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데, 특정 집단에서 버스를 대절하는 방식으로 학생들을 집회에 동원하는 건 옳지 못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좌익교육감과 전교조가 학생들을 정치투쟁에 내몰아도 이를 징계하지 못하는 망국적 교육부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법적이고 평화로운 집회가 될 수 있도록 뜻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고,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도 “대규모 인파로 혼잡해 안전사고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념해 달라. 정부도 미아보호소를 운영하고 응급 인력을 배치하는 등 안전사고 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며, 동아닷컴은 “일단 경찰은 도심 행진을 조건부로 허용했다”고 전했다. 주최 측인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서울광장에서 청와대로 진입하는 길목인 종로구 내자동 로터리까지 이르는 4개 경로 등 총 5개 경로의 행진을 신고했고, 경찰은 그중 마로니에공원 쪽을 지나는 경로는 행진을 허용하는 등 밀렸다.

 

민중총궐기 주동세력은 “청와대에서 200m 거리인 청운효자동주민센터까지는 아니더라도 청와대 방면으로 들어가는 길목인 경복궁역 삼거리까지는 행진하겠다”고 밝혔다며, 동아닷컴은 “KAIST 교수들이 개교 이후 45년 만에 처음으로 11일 시국선언을 하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했다”며 293명이 서명한 KAIST 교수협의회의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에서 손을 떼고 국민과 역사 앞에 진실을 밝히고 사죄해야 한다”는 시국 선언문 내용도 전했다. 오르테가 가세트가 말한 ‘배운 무식자(learned ignoramus)’의 반응으로 평가된다. 언론이 만들어낸 ‘최순실 프레임’을 악용한 좌익세력의 정권타도와 체제전복을 위한 군중혁명에 무지한 교육자들이다.

 

“세번째 ‘분노의 주말’… 경기교육청, 중고생 참여 독려 논란”이라는 동아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oam133)은 “이래서 한국의 자칭 진보라는 퇴보들은 국민들의 신뢰를 얻어내지 못하고 있다. 해방 직후에도 아이들 선동하는 정치가들 땜시 얼마나 많은 등은 피를 흘렸던가!”라고 학생동원을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김성)은 “조선토론마당 찬반 투표에서 Q 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담화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현재까지 총 참여 5만여명 중 74%가 박대통령 지지했습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atador)은 “학생들을 이용해 데모대 숫자 늘인다고? 네가 어떤 천벌을 받으려 그 짓을 하느냐”라고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의 교육행정을 비난했다.

 

또 한 네티즌(왕군자)은 “이놈들이 야당 좌빨들과 합세해서 학생들까지 동원하는 천인공노할 행위로 국가를 위기로 내몰고 있다, 정부는 주저하지 말고 게엄령을 선포해서 국회 해산하고 전교조 같은 무리들을 일망타진해야 한다”고 학생동원을 비판했고, 다른 네티즌(화목)은 “이러고도 촛불시위가 국민자율에 의한 시위라 할 수 있나? 완전히 종북ㅃㄱㅇ들 기획시위”라며 “경기교육감이라는 자는 북의 ㅈㄹ대로 어린청소년을 종북이념을 심어주려고 자청한 자”라고 의심·비난했고, 또 다른 네티즌(Jung Suh)은 “경기교육청을 철저히 조사하여 처벌하고 이참에 국회를 포기하고 거리에 나온 국회의원들을 위해 국회를 해산하십시오”라고 촉구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auk815)은 “박근혜가 잘못이 있다고 ㅈㅂ전교조도 통진당도 잘못한 짓이 없다는 논리는 결국엔 우리나라 정부가 잘못이 많으니 북개 김일성 3부자도 아무 잘못이 없다는 이상한 괴물논리로 자라날 것이다. 이 이상은 이 나라의 법이 존재하는 한 용납할 수가 없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북괴앞잡이)은 “언론보도 내용에 대해 경기도 교육감 등을 철저히 수사하여 엄벌에 처해야 한다. 이것도 북괴의 결재를 받고서 하는 상습적인 짓거리일지 모른다”라고 의심했고, 또 다른 네티즌(김w구)은 “이것 경찰이 조사하지 않으면, 대통령 조사하는 것도 의미 없네. 대통령 위에 경기도 교육청이네”라고 이재정 교육감을 비판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6/11/12 [10:0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고처야 오헌 16/11/12 [16:47] 수정 삭제
  이재정 이런 역적이 어떻게 교육감이되도록 하는 법이있나 법을 고처서라도 이런 악질 좌익은 절대 공직을 못하도록 법을 만들어야한다
민주주의는 유신 16/11/14 [01:18] 수정 삭제
  민중의 난동! 지방교육감 선거, 지방의원선거! 천하역적 김대중이 조선을 망치려고 만든 민주?제도. 나라가 망하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