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친박계 웰빙족 위에 군림한 인명진
여전히 친박계 죽이기에 광적인 동아닷컴
 
조영환 편집인

 

정치권에서 가장 상식적이고 애국적이지만, 줏대(자존심)가 없고 능력이 없어서, 좌익야당과 선동언론에 정치적 노리개로 전락한 소위 ‘친박계’를 몰아내기 위한 동아닷컴의 선전선동은 여전히 강고하다. 동아닷컴은 31일 <친박 “인명진, 정치도 안 해온 분, 데려온 청부업자 손에 당할 판”(친박 “데려온 청부업자 손에 당할 판”)>이라는 조롱 섞인 톱기사를 통해 정우택이라는 줏대(자존심) 없는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후안무치한 정치목사 인명진이 연출하는 ‘여당 풍비박살 내기 정치코미디’를 소개했다. 자신의 진로와 운명을 결정할 자결권이 없는 여당 웰빙족들이 입법부를 차지하여 연출하는 망국의 자해극이다.

 

동아닷컴은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사실상 친박(친박근혜)계의 ‘폐족(廢族)화’를 요구하면서 친박계는 부글부글 끓어올랐다“며 한 친박계 핵심의원의 “인 위원장이 오는 순간 우리(친박) 손으로 데려온 청부업자에게 (우리가) 당할 수 있다는 얘기를 했는데, 그게 현실이 됐다”며 “비대위원장이 일성(一聲)으로 당을 어떻게 바꾸겠다는 얘기를 해야지 사람을 먼저 치겠다고 하는 건 너무 심하지 않으냐”는 성토를 전했다. 자신들의 진로와 운명도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는 자들이 소위 여당의 친박계를 맘껏 유린하는 정치목사 인명진과 선동언론의 사특한 모습이라고 평가하지 않을 수가 없다.

 

“인 위원장이 사실상 청산 대상 1순위로 지목한 이정현 전 대표는 이날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며 동아닷컴은 친박계의 ‘맏형’인 서청원 의원은 주변 의원들에게 “이미 2선 후퇴 의사를 밝혔는데 정치도 안 해본 분(인 위원장)이 지역구 다선 의원들에게 이렇게(자진 탈당 요구) 하는 건 옳지 않다”고 말했고, 서청원 의원 측은 “우리가 무슨 호가호위를 했느냐. 이건 명예훼손에 가깝다”고 강하게 반발했고, 최경환 의원 측은 “이미 2선 후퇴를 밝혔다. 더 할 말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고 동아닷컴은 전했다. 지역구 주민들을 존중하지 않고, 정치목사에게 굴종하는 친박핵심들의 비굴하고 비민주적 추태이다.

 

좌파성향의 정치목사인 인명진 비대위원장을 당의 다수파이고 실세라는 자들이 몰아내지 못하고, 친박계 핵심의원들은 30일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하느라 분주한 모습이었다고 한다. 자존심과 자결의지가 없는 웰빙정치인의 비참한 모습이다. 한 친박계 의원은 “어제(29일) 임명된 인 위원장이 느닷없이 친박계 인사들은 다 나가라고 하는 건 당을 잘 모르고 하는 소리”라며 “의원총회를 열어 의원들의 의견을 고루 들어보고, 대안을 세우면서 신중하게 접근했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며, 동아닷컴은 “친박계는 조만간 ‘당헌·당규에도 없는 방법으로 무리하게 인적 청산을 하겠다는 건 수용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새누리당의 친박계가 인명진이라는 외부인사에 의해 비민주적으로 숙청되기를 기다리는 개혁보수신당(가칭)은 인명진 위원장의 친박계 인적 청산(숙청) 발언에 떨떠름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장제원 대변인은 “일단 (상황을) 지켜보겠다”면서도 “정확하게 어느 범위까지 인적 청산을 하겠다는 건지 애매모호하다.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청산이 안 되면 인적 청산이라고 볼 수 없다”는 주장을 했다고 한다. 비민주적이고 몰상식한 장제원 의원이다. 동아닷컴은 “보수신당 측에선 친박계가 자진 탈당할 가능성이 높지 않은 만큼 새누리당을 ‘수구 보수’로 공격할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고 전했다. 비열하고 배반적인 비박계가 누굴 공격하겠다는 것 자체가 코미디다.

 

이런 동아닷컴과 탈당파 의원들의 여당 붕괴 기대에 소위 친박계는 지렁이가 꿈틀거리듯 반발하는 것으로 보인다. “인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친박 핵심을 겨냥, 청산 대상을 나열하면서 2017년 1월 6일까지 자진 탈당과 2선 후퇴를 해달라고 요구했다”며 동아닷컴은 “이에 친박계 의원들은 공식적으로는 사견을 밝히지 않고 있지만, 일부는 언론의 입장 요구에 불쾌감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며 친박계 한 초선의원의 “당의 주인은 우리인데 왜 외부인이 와서 집주인을 쫓아내려고 하는냐”는 반발과 떠 한 익명의원의 “친박을 탈당시키면 새누리당 규모가 더욱 줄게 된다”는 반발을 전했다.

 

이렇게 소위 친박계 의원들이 점령군 같은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호령에 굴종하는 듯하지만, 결국 인명진과 선동언론은 친박계 의원들을 숙청시키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 친박 핵심의원 측의 “현재로선 전혀 그럴(인 위원장의 요구를 수용할) 계획이 없다”는 발언과 ‘친박8적’으로 지목된 의원의 “하자는 대로 하지 뭐”라는 냉소적 반응을 전한 동아닷컴은 중도성향 의원의 “친박 핵심들의 자진탈당이 되겠냐. 그 사람들에게 도움 받은 의원들이 새누리당 안에만 60명이 넘는다.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견도 전했다. 비롯 자존심도 능력도 없는 친박계 의원들이지만, 너무도 황당한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숙청에는 당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인명진 “친박 핵심 나가라”요구에 모 의원 “왜 외부인이 와서 집주인 쫓아내려”>라는 동아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edhunter)은 “미친 자 끌여들여 집안 망하게 한 꼬라지 보기 싫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hechler2)은 “인명진이 뭐하던 사람인가? 젊어서 민주화네, 노동운동이네 하면서 이상한 짓하다 박정희 시절 징역살이 한 걸 큰 훈장으로 여기며 박근혜에게 한풀이 하던 전형적인 이재오 부류 아닌가? 평생 정치판 찔룩대던 아웃사이더가 목사꼬리표 붙이고 사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인도망고)은 “인명진! 너 이XX 세금이나 한푼 내고 큰소리쳐라! 새누리당은 이 개XX 당장 쫓아내라!”고 했다.

 

<친박 “데려온 청부업자 손에 당할 판”>이라는 동아닷컴의 톱뉴스에 한 네티즌(beeroyal)은 “증거도 없이 카더라로 자행된 탄핵의 불합리를 파헤쳐도 모자랄 시간에 와서 당부터 깨자고 하면 참으로 한심하고 산 넘어 산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홍들)은 “해방신학 한 아들 데려다가 뭔 개혁을 하냐. 갸 내보내 고 니들끼로 해봐. 데려올 사람을 데려와야지 페기처분 할 인간을 데려다가 뭔 일을 도모 하겠니”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한단지몽)은 “폐족이라니? 자살한 노무현이나 친노파에나 쓰는 용어인데. 언어 순화가 필요. 대저, 종교인은 종교나 믿는 것이지 정치판에 나서서 좋은 결말이 없지 않을까?”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만들자)은 “친박 머저리들아. 일어나라. 깨어라. 싸워라. 느덜이 뭘 잘못했냐. 버러지 언론이 잘못했다면 잘못한 거냐. 도대체 이 나라에서 버러지언론이 뭐라고 버러지언론에 농락당하냐”라며 “인명진이 저s도 버러지언론에 조종당하고 영합하는 거다. 이런 자 말을 왜 듣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ulushin)은 “이정현의원은 나름대로 의리를 지켰으며 배신자는 아니며 절대 잘못이 없다. 개인을 지적하며 누구는 책임지고 나가라는 말은 언어도단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yjoo1020)은 “새누리 친박웰빙당 국회의원들아 너희들도 온실에만 있지 말고 투쟁정신을 좀 길러라”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6/12/31 [12:4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개새끼 ?아내라 김도백 16/12/31 [16:59] 수정 삭제
  인명진 개쌔끼 ?아내라!!!!!!!!!!죄파 인명진 ?아내라!!!!!!!!!!
내가 보기에는 가을고수 16/12/31 [21:48] 수정 삭제
  새누리당에 송충이 처럼 붙어 살던 빨개이 숙주 기회주의자들이
다 떠나고 박근혜 하나만 남은것 같다. 빨갱이 숙주 박근혜만 출당시키고
군출신과 탈북자들을 영입하여 빨갱이소탕에 나서면
국민 모두가 새누리당을 지지 할것이다.
새누리 당명도 바꿔 버려야 한다.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