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청문스타' 장제원 의원, 당직 사퇴
네티즌 "저런 인품이 대변인이었어?" 장제원 비난
 
임태수 논설위원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 아들의 언행 논란 때문에 바른정당 대변인직에서 12일 물러났다고 했지만, 네티즌들의 비판은 여전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에 큰 피해를 입혀 대변인직과 부산시당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국민들께 사죄드리고 이번 일로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고 뉴스1이 전했다. 이어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다. 제 자신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지겠다. 수신제가를 하지 못한 저를 반성하겠다며 장 의원은 아들 문제 뿐만 아니라 저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도 참회하는 시간을 가지겠다. 바른정당 당원들과 애정을 가지고 지켜봐 주신 여러분께 고개숙여 사죄드린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뉴스1장 의원의 아들 장용준군은 최근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랩 오디션 고등래퍼에 출연해 우수한 실력을 인정받았지만 SNS에 올린 불량한 언행 등이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며 이에 대한 장제원 의원의 용준이가 이 아픔을 딛고 한단계 성숙할 수 있도록 아버지로서 더 노력하고 잘 지도하겠다. 외아들이라 더 잘 키우고 싶었는데 돌이켜 보니 용준이를 많이 아프게 한 것 같다용준이가 가진 음악에 대한 열정을 이해하지 못했다는 자책도 전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범죄를 비난하면서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을 떠난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은 소위 최순실 스캔들에 관한 국회 청문회에서 박근혜 정부 인사들에 대해 초인적인 비난질의을 퍼부으면서, 우익애국진영에게 척지는 모습을 보였다.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시당위원장 사임아들 논란 참회”>이라는 뉴스1의 기사에 한 네티즌(손빨간새끼)그 애비에 그 아들이로군. 애비는 배ㅅ자, 아들은 불... 꼴에 바른 정당이란다라고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ohparis)까불어 대더니만 꼴좋다. 그러니까 니 꼬라지를 알고 다른 사람을 까야지, 제 놈은 그렇게 깨끗한 척 ㅈㄹㅂㄱ을 하더니만 결국 본색이 드러나는구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osta42)김무성 당은 어찌 하나 같이 이런 자들 뿐이냐. 김무성이도 배신당 총재나 해먹어라고 했고, 또 한 네티즌(覃溪)도마뱀 꼬리자르기 하니? 의원직 사퇴해라. 아니면 탄핵소추 들어간다고 대통령 탄핵에 앞장선 장제원 의원을 비난했다. [임태수 논설위원: ts79996565@hanmail.net/

 

 

기사입력: 2017/02/12 [13:2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