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의 중단 없는 박근혜정부 비난
박근혜 정부 발목잡은 좌익세력에 비판 없어
 
조영환 편집인

 선동정치로 한국의 어린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국회의 억지와 독재를 그대로 전하는 동아닷컴

 

동아일보의 악질적 반정부 선동은 끝이 없는가? 동아닷컴은 28헛발질한 정부(헛발질 투자진흥회의), 프로젝트 42개중 21개 첫삽도 못떠라는 기사를 통해 정부비난선동을 했다. 동아닷컴은 올해 4월이면 한국은 일본과의 글로벌 테마파크 유치전에서 한 골을 더 내주게 된다. 벚꽃이 만개하는 41, 일본 나고야에 레고랜드 저팬이 문을 연다. 일본에는 이미 도쿄에 디즈니랜드’, 오사카에 유니버설 스튜디오 저팬이 있다라며 일본에 앞서 레고랜드 건립을 추진했던 한국은 첫 삽조차 뜨지 못했다고 정부를 비난했지만, 네티즌들은 야당의 반대로 아무 것도 못하게 되었고 급기야 탄핵까지 당하게 된 것을 지라시 언론은 잘 알고 있으면서 엉뚱한 소리하고 있네(ksgonn)”라는 등 동아일보를 비판했다.

 

좌파들이 환경이나 문화라는 핑계로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사실을 모르는지, “2010년 강원 춘천시가 레고랜드와 협약을 맺고 20139월 기획재정부가 투자 프로젝트로 추진하겠다고 나서면서 건립이 가시화되는 듯했지만 이곳에서 문화재가 대량으로 출토되면서 이 역시도 제동이 걸렸다며 동아닷컴은 박근혜 정부 들어 11차례에 걸쳐 무역투자진흥회의가 열렸지만 이처럼 성과가 미미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정부가 직접 추진하는 투자 프로젝트조차 부처 간 혹은 지방자치단체와 의견이 엇갈려 추진이 지연됐다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이 불거진 뒤로는 이 회의가 대기업의 민원 창구’, ‘비선 실세 개입 통로등으로 악용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고 또 의혹 선동했다.

 

조중동을 비롯한 언론매체들이 좌익세력의 선동수단이 되어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고 정부를 마비시킨 현실을 외면하고, 동아닷컴은 정부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주재로 11차 무역투자진흥회의를 열고 152개 투자 활성화 과제를 발표했다. 하지만 이미 내놓은 투자 프로젝트도 지연되는 상황에서 새로운 정책이 추진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무역투자진흥회의는 박근혜 대통령이 박정희 전 대통령의 수출진흥확대회의를 벤치마킹해 취임 직후 만들었다하지만 40년 전의 관 주도 전략은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 11차례에 걸쳐 무역투자진흥회의가 열렸지만 성과는 미미했다고 비난했다. 관주도를 죄악시하는 동아닷컴은 정부가 작동되지 않을 정도로 좌익언론과 야당이 헐뜯는 현실은 간과한다.

 

동아닷컴은 10차 대책까지 42, 62조 원 규모의 프로젝트가 선정됐지만 21건은 아직 첫 삽도 뜨지 못했다. 준공한 사업은 새만금 열병합발전소’, ‘서산특구 자동차연구시설5건에 불과했다. 이들의 투자금 규모도 전체 선정된 프로젝트의 6.2%에 불과했다대규모 투자나 규제 완화가 필요한 프로젝트는 대부분 제대로 추진되지 못했다. 대표적인 사업이 서울 용산 미군기지 투자(52000억 원)“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201517차 회의에서 용산 주한미군 기지에 대한 개발 계획 승인을 4월까지 마무리하고 하반기에 투자 착수가 가능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며, 유엔사 이전 용지 가격 책정을 놓고 국방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의견 차가 좁혀지지 않아 2년 세월을 허송했다고 지적했다.

 

모든 시행착오를 정부에 돌리는 동아닷컴은 정부 후반기에는 비선 실세에게 특혜를 주기 위한 통로가 아니냐는 의혹에 시달리면서 투자 활성화라는 본래 취지도 훼손됐다“9차 회의에서 나온 ‘K-컬처밸리 조성프로젝트가 대표적이다. 이 사업은 최순실 씨 측근인 차은택 씨(48)가 초대 본부장을 맡았던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문화창조융합본부가 주도해 기업의 특혜를 빌미로 투자를 이끌어 냈다는 시선에 시달려야 했다. K-컬처밸리 조성과 함께 나온 줄기세포 치료제 임상 대상 확대 등도 차병원그룹 사업과 관련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차병원그룹은 최 씨의 단골 병원인 차움의원을 운영하는 곳이라고 최순실을 끌어들였다. 이는 최순실을 대단한 국정농단이나 비선실세라고 몰아가는 선동기사로 평가된다.

 

용산 미군기지 이전사업도 정부의 권위가 없어서 지연되는데, 동아닷컴은 전문가들은 중앙정부가 나를 따르라식으로 투자를 주도하는 과거의 방식이 더는 통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보여 준 것이라고 지적한다. 박 전 대통령 시절에는 대통령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쥐면서 수출 확대, 경제성장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할 수 있던 시대였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국민의 요구는 물론이고 정부 내 정책 목표가 다원화되는 오늘날에는 관 주도의 민간 투자 활성화 정책이 근본적인 한계를 지닐 수밖에 없다는 것이라며 국민의 요구 운운했다. 관주도의 정책이 잘 먹히지 않은 시대라면, 특히 좌익야당과 좌경매체들이 죽자살자 반정부 선동을 하는 상황에서, 42개 프로젝트 중 21개가 추진됐다면, 잘된 게 아닌가?

 

헛발질 투자진흥회의프로젝트 42개중 21개 첫삽도 못떠라는 동아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하늘저높이)경제활성화, 투자활성화를 위한 정부입법 중 야당 반대(국회선진화법에 의한 못 박기, 야당법사위원장의 거부 등)로 통과하지 못한 법이 얼마인가 생각해 보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風流郞)경제발목잡기 4 야당과 허위 조작 날조 언론의 합작품!”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좌빨처단)기자야, 미착공 사유를 니가 다시 읽어봐라. 박통 탓으로 만들려면 사유를 교묘하게 변조해야지 바보야라고 했고, 또 한 네티즌(바보들모임)그게 누구의 잘못이니? 욕할 자를 욕하라. 짝퉁 언론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kathfl)정부는 네가티브법은 몇개나 수정했는지? 그 실적을 공표해야 한다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http://www.allinkorea.net/]

 

 

기사입력: 2017/02/28 [09:2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