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수연, 피의사실 공표한 특검에 심판!
피의사실 공표로 언론플레이하는 정치특검
 
류상우 기자/자수연

 

자수연(자유민주주의수호시민연대)이 “박영수 특검 피의사실 공표, 국민의 엄중한 심판 면치 못할 것이다”라는 논평을 통해 “박영수 특검의 수사결과 발표계획에 대해 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특검법 위반이라며 그 철회를 촉구했다. 특검법에서는 수사절차나 일정에 대한 브리핑만 용인될 뿐이고, 그나마도 박특검은 수사기간이 끝났기 때문에 수사사항을 언론에 브리핑할 자격조차 없기 때문”이라며 “6일 박영수 특검의 수사결과 발표가 양식 있는 정치권의 지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피의사실 공표라는 범죄적인 수법으로 진행된 점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이 헌법 위반이라며 대통령의 탄핵을 뒷받침하려는 박영수 특검이었다. 그러한 특검의 총책임자가 피의사실을 공표하는 위헌적인 행태를 보이며 수사결과 발표를 강행한 것은 스스로에게 자해행위를 한 것과 다름이 없으며 대한민국의 법치에 대한 도발이 아닐 수 없다”며 자수연은 “야당 단독 추천이라는 위헌적인 방법으로 탄생한 박영수 특검의 한계를 지적한 바 있고, 결국 정치적 중립성에 어긋난 특검이었음을 비판한 바 있다. 오늘 특검의 도발은 그동안 우리의 비판이 틀리지 않았음을 보여주었고”라며 특검의 편파성과 무리함을 질타했다.

 

“대통령을 군중의 힘으로 끌어내리려는 촛불세력에게 노골적으로 부역하는 뻔뻔한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었다”고 특검을 비판한 자수연은 “오늘 발표한 박영수 특검의 수사결과를 보면 그동안 이미 잘 알려진 여러 쟁점을 하나로 모아 재탕했을 뿐 새로운 사실을 찾아보기도 힘들었다. 오늘 박 특검의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가 얼마나 그 근거가 취약했었는지 다시 한 번 확인했을 뿐”이라며 “위법한 피의사실 공표와 관련 엄중한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특검을 비판했다.

 

 

자수연 논평: 박영수 특검 피의사실 공표, 국민의 엄중한 심판 면치 못할 것이다.

 

박영수 특검의 수사결과 발표계획에 대해 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특검법 위반이라며 그 철회를 촉구했다. 특검법에서는 수사절차나 일정에 대한 브리핑만 용인될 뿐이고, 그나마도 박특검은 수사기간이 끝났기 때문에 수사사항을 언론에 브리핑할 자격조차 없기 때문이다.

 

자유민주주의수호시민연대는 6일 박영수 특검의 수사결과 발표가 양식 있는 정치권의 지적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피의사실 공표라는 범죄적인 수법으로 진행된 점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대통령이 헌법 위반이라며 대통령의 탄핵을 뒷받침하려는 박영수 특검이었다. 그러한 특검의 총책임자가 피의사실을 공표하는 위헌적인 행태를 보이며 수사결과 발표를 강행한 것은 스스로에게 자해행위를 한 것과 다름이 없으며 대한민국의 법치에 대한 도발이 아닐 수 없다.

 

일찍이 자유민주주의수호시민연대는 야당 단독 추천이라는 위헌적인 방법으로 탄생한 박영수 특검의 한계를 지적한 바 있고, 결국 정치적 중립성에 어긋난 특검이었음을 비판한 바 있다. 오늘 특검의 도발은 그동안 우리의 비판이 틀리지 않았음을 보여주었고, 대통령을 군중의 힘으로 끌어내리려는 촛불세력에게 노골적으로 부역하는 뻔뻔한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었다.

 

한편 오늘 발표한 박영수 특검의 수사결과를 보면 그동안 이미 잘 알려진 여러 쟁점을 하나로 모아 재탕했을 뿐 새로운 사실을 찾아보기도 힘들었다. 오늘 박 특검의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가 얼마나 그 근거가 취약했었는지 다시 한 번 확인했을 뿐이다. 박특검은 위법한 피의사실 공표와 관련 엄중한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2017년 3월 6일 자유민주주의수호시민연대 

 

 

기사입력: 2017/03/07 [00:3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민주주ㅢ는 유신 17/03/07 [02:34] 수정 삭제
  민중의 난동 언론의 난동 폐기하는 게 답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독재로 돌아갑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