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제 "헌재가 헌법 파괴한 사법 自滅"
헌법재판소가 헌법 파괴하고 법치 허물어
 
류상우 기자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가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오심(誤審)을 비판하면서 지속된 태극기집회를 통한 국가정상화를 촉구했다. “거짓과 증오가 판치는 狂氣의 시대에서 진실과 헌법을 지키려는 우리의 싸움은 멈출 수 없다. 우리가 정당하고 우리가 正義세력이기 때문이다. 한 번 든 태극기는 내려놓을 수 없다”며 조갑제 대표는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은 사실誤認과 심리미진과 법리적용을 잘못한 誤審이다. 헌법 수호 세력과 反헌법 세력의 대결에서 反헌법 세력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우리는 헌법대로 판결해달라고 했는데 저들은 권력과 誤導된 여론에 굴복하였다”고 평했다.

 

이번 탄핵을 “위헌적 탄핵이므로 무효이고 再審사유가 된다”며 조갑제 대표는 “헌법과 진실을 신념으로 삼고 모든 不義와 부정과 싸워야 하는 애국시민들은 헌법재판소 결정을 비판하고 무효를 주장할 주권자로서의 권한과 의무가 있다”며 “이러한 국민의 천부적 기본권을 억압하려 드는 자는 양심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를 말살하려는 反민주세력으로 규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과 싸운 것을 가지고 민주주의라고 사칭하는 데 넘어가선 안 된다”며 민주를 팔이서 대한민국에 대적한 정치세력을 비판한 조갑제 대표는 “남북한 독재와 싸운 이들이 진짜 반공민주주의자”라고 주장했다.

 

조갑제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그동안 스스로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했음을 반성하고 私人으로 돌아간 지금 국민의 의무로서 태극기 시민들과 손 잡고 대한민국과 자유민주주의, 우리의 생명 재산 자유, 그리고 우리 자손의 행복을 지키는 일에 같이 투쟁하여야 한다”면서도 “박근혜 대통령 탄핵 과정은 기획폭로-기획수사-마녀사냥-인민재판-촛불선동-졸속소추-헌재의 편파적 결정으로 이어졌다. 언론의 거짓말, 검찰의 월권과 인권유린, 법원의 인권 의식 결여, 귀족노조의 촛불선동, 국회의 속임수, 헌재의 비겁함이 어우러진 탄핵변란이었다”며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을 전면 거부를 했다.

 

조갑제 대표는 “우리는 누가 대한민국의 公敵인지를 알게 되었다. 특권과 특혜를 누리면서 법치를 위협하는 이들 신흥 양반계급, 즉 기자, 검사, 판사, 국회의원, 귀족노조를 혁파하고 깨끗하고 공정한 나라를 만들어야 할 새로운 과업을 확인하게 되었다”며 “이들 특권층을 해체하는 것이 진정한 국민혁명의 목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선거를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사대종북좌파 세력과 사드배치를 찬성하는 애국세력 사이의 대결 구도로 만들어야 한다”며 조갑제 대표는 “大選의 선택지는 간단하다. 대한민국이냐 공산화냐?”라고 대립시켰다. 좌익세력과 이념전쟁을 하는 대한민국이다.

  

조갑제 대표는 “태극기 세력은 이제 투사로 변해야 한다. 자발적 참여에서 자발적 조직 단계를 거쳐 구체적 투쟁 목표를 갖고 일상적으로 싸워야 한다. 특히 萬惡의 根源인 선동언론을 기필코 잡아야 한다”며 “태극기는 내려질 수가 없으므로 우리의 승리는 예정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어제 헌법재판소의 8-0 결정문은 박 대통령 파면 결정문이 아니라 우리의 투쟁이 축적된 결과로서 8인의 재판관들을 역사적으로 斷罪하는 결정문이 되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조갑제 대표는 “결정문을 밑줄 치면서 읽고 논리무장을 한 뒤 이 부당성을 알리는 국민운동을 과감히 전개하자!”고 주장했다. [류상우 기자]

 

"헌법재판소가 헌법을 파괴, 스스로 法治를 무너뜨린 사법 自滅의 날이었다."

전문: 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71553&C_CC=BB 

 

헌재에서 태통령 탄핵 판결이 나는 날, 아스팔트에서는 애국가자 피를 흘렸고, 국회에서는 잔치국수를 먹었다 

기사입력: 2017/03/12 [12:4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