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삼성 승계 전혀 몰라, 특검 억지"
김종 차관 "K스포츠재단, 사익 위해 하지 않은 것으로 알아"
 
류상우 기자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순실(61)씨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1차 공판준비기일에서 최씨는 “삼성의 승계여부나 기업에 대해서 알지도 못한다. 이름도 모른다”며 ‘삼성으로부터 수백억원대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특검의 억지”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삼성 이재용(49) 부회장 등으로부터 경영권 승계 도움을 대가로 뇌물을 받은 혐의를 부인했다”며 뉴시스는 최씨의 “헌재에서 얘기했지만 삼성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전혀 모른다. 제가 어디가서든 할 수 있는 이야기이고 뇌물죄로 입증하겠다는 것은 특검이 억지를 씌우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앞서 최순실씨는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강요 혐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나온 김종(56)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게 직접 질문하며 “이렇게 서로 앉아 있는 게 국정농단 (사건의) 한 일환으로 국민들께 죄송하고 마음이 너무 착잡하다”며 “제가 지금 안고 갈 것은 다 안고 가겠지만, 사실은 사실대로 말했으면 좋겠다. K스포츠재단을 사익을 위해 운영했다고 몰고 가는데, 체육개혁 일환으로 시작했던 것이 맞지 않냐”고 질문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이어 “(5대거점 스포츠클럽 사업) 자체를 K스포츠재단에 주려고 한 것은 아니지 않냐”며 최순실씨는 “결과를 빼놓고 국정농단으로 몰고 가니까 억울하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또 “대통령도 그렇게 지시한 게 아닌데 꼭 K스포츠재단에 몰아준다고 하면서 몰고간다. 이야기할 기회도 없고 착잡해서 여쭤본다”고 최순실씨가 질문하자 김종 전 차관은 “체육개혁 취지에 동감했다. 최씨에게 문체부 문건 2개를 준 것은 당시 K스포츠재단을 위해서 준다고 생각했다”며 “최씨가 K스포츠재단을 직접 운영한다고 한 적도 없고 더블루케이를 소유했다고 말한 적도 없다”고 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대통령이 지시한대로 관여를 안 했어야 했는데 하다보니까 이렇게 됐지만, 사익을 위해서 안한 것은 알고 있지 않냐”고 최순실씨가 말하자, 김종 전 차관은 “그땐 전혀 사익을 위해 하지 않은 걸로 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뇌물죄’ 최순실 “삼성 승계 여부 전혀 몰라…특검 억지”>이라는 뉴시스의 기사에 한 네티즌(동아좋아)은 “오공시절로 돌아가는 것인가. 쫌 있음 ‘퍽 치니 죽었다’ 할 것인가. 이게 그대들이 촛불이 말하던 민주주의인가. 약촌오거리 형사가 되지 마라.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자유를 위해 정의를 위해 가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edhunter)은 “진실은 끝내 밝혀진다. 끝까지 응원합니다. 죽을 때까지 힘을 모읍시다”라며 “특검의 박영수의 논문표절했다는 건 왜 언론이 침묵하는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urPLeRaiN)은 “답답하다. 이제는 두드려 패라”며 야만적 반응을 보였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03/13 [21:3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순진. viva9941 17/03/17 [18:30] 수정 삭제
  이 바보 아줌머니.국민에게 죄송이라 말하지마라.그렇게 말하면 죄를 인정하는 것이다.당신이 언론,방송,고영태알당,검찰,특검,야당들과 싸워이겨야 대통령이 이긴다.미안하다는 말은 재판이 끝?뒤 해도 늦지않다.버텨라.사람보는 눈은 없다해도 거짓과 싸울 능력은 있을 것이다.버텨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