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최경환, 박승춘 보훈처장 공격
네티즌 "5.18정신이 뭔가?"라고 물어
 
조영환 편집인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광주 북구을)은 16일 원내정책회의에서 “재임했던 6년간 노골적으로 5·18 정신을 홀대하고 모독해 민주주의의 가치를 훼손한 박승춘 처장의 사퇴를 촉구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함께 퇴출돼야 할 ‘0’순위는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라고 주장했다. 최경환 의원은 “국회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 기념곡으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의결했음에도 박 처장이 5년째 배척하고 제창 거부에 앞장서 왔다”며 “세 번이나 국회에서 해임촉구 결의안을 통과시켰음에도 지금까지 박 전 대통령의 ‘뒷 봐주기’로 버티기를 해오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뉴스1이 전했다.

 

또 “박 처장이 최근 보훈단체 대표들에게 박사모 탄핵반대 집회에 참여하라고 독려했다는 의혹이 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공직자의 정치적 중립의무를 위반한 것이다”라며 최경환 의원은 “박 처장은 이미 지난 대선 당시 보훈처장으로 재직 중에 박정희를 찬양하는 DVD와 노무현 정부를 비난하는 안보교육 DVD를 제작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대선이 몇일 남지 않았는데 대선에서 중립을 지킨다고 볼 수 없는 상황이다”고 사퇴를 촉구하면서 “황교안 권한대행은 박 대통령이 파면된 만큼 막가파식 행태를 보여 온 박 처장을 조속히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뉴스1이 전했다.

 

<최경환 “朴탄핵과 함께 퇴출 ‘0순위’ 박승춘 보훈처장”>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가오세)은 “적폐라니, 누가 누굴 말하나. 노무현정부시절 제안한 한마 FTA를 극렬 반대하고, 제주도 군항도 노무현이가 결정한 것인데, 주군이 죽자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자들이 적폐다. 북한에 돈도 주고 달래도 보고 하는 노력을 그들이 해봤잖아”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육각수)은 “광주 5.18은 북(北)의 특수군 최저 000명과 선전선동부대 및 공작조 예술인 등등 종합 세트(set)로 내려와서 엄청난 무장 내란을 벌였던 대사건”이라 의심했고, 또 다른 네티즌(jung)은 “이제 wq좌파들이 인사까지 관여하려 하는구나”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7/03/16 [22:0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518정신이란거 말여...... 개백정 17/03/18 [01:10] 수정 삭제
  518 정신이 대체 머다요? "그렁께 그거시 말이여...이거슨 우리찌리 말인디 말여.... 그렁께 머다냐? 그거시 말인디...한미디로 나라 등골을 쪽쪽 빠라묵는 정시니랑께로. 우리가 자손대대 묵고살꺼 작만한거싱께 이거슬 지켜는거시 직 518정신이라란 말여. 우리에게 등꼴 빨아묵는 빨대를 하사하신거시 누구여? 평양에 계신 '님' 아닝게비여? 그럴께 이참에는 그 '님'에게 충성하는 함경도출신 대통령을 뽑아야 쓰능거여.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