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명 집단 탈북자들, 모두 대학생 됐다
네티즌들 집단 탈북자 폄훼한 민변 비판
 
류상우 기자

 

작년 4월 중국 저장(浙江)성 닝보(寧波)의 북한식당에서 일하다가 남성 지배인 1명과 집단 탈북에 성공해 한국에 입국한 12명의 북한 종업원들이 전원 대학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연합뉴스가 26일 w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하여 전했다. 26일 정부 당국자가 집단 탈북한 북한 여성 종업원들이 올해 모두 대학에 특례입학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며, 연합뉴스는 대부분 20대 초중반인 이들은 한국 사회에 순조롭게 적응하기 위해서는 대학 교육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각자의 관심사에 따라 학과를 선택한 것으로 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고 보도했다.

 

탈북한 지 1년이 다 돼가지만, 북한은 최근까지도 유엔 여성기구 회의에서 종업원들의 집단 탈북에 대해 남측이 유인해 납치했다고 주장하며 송환을 요구하고 있다며 연합뉴스는 이 정부 당국자의 이들은 자유의사에 따라 탈북해 입국했으며, 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는 말도 전했다. “이들은 이례적으로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12주 교육 없이 4개월의 유관기관 합동조사를 거쳐 8월에 한국 사회에 정착했다며 연합뉴스는 김정남 암살 사건을 계기로 탈북민의 신변 안전 우려가 커져 이들에 대한 신변 보호를 강화한 것이라고 전했다.

 

집단 탈북한 북한 식당 종업원 12, 모두 대학생 됐다는 기사에 조선닷컴의 한 네티즌(928*)대학 입학을 축하합니다! 차체에 대한민국에서 잘 적응하시고 공부도 열심히 하셔서 모두들 크게 성장 발전 하시기 바랍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im****)민변은 인신보호청구 했다가 대법원에서 각하됐지? 그러게 어거지도 적당해야지. 이제 이 처녀들 스토킹하고 다니지 마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y****)탈북 자유의사를 북한을 대신해서 밝히는 면담을 하겠다고 설쳐대던 한국 민변들 창피해서 어떻게 얼굴 들고 다니냐?”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03/26 [12:3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