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언론연대, 언론장악 음모 비판성명
"‘적폐 청산’ 협박으로 언론장악 시도 말라"
 
류상우 기자/바른언론연대

 

바른언론연대가 27일 “‘적폐 청산’ 협박으로 언론장악 시도하는 문재인의 폭압적 행태에 분노한다”는 성명을 통해 문재인 후보의 ‘언론장악’ 의혹을 제기 및 비판했다. 문재인 후보의 “MBC가 심하게 무너졌다”며 “MBC가 대통령 탄핵 관련 보도를 제대로 하지 않았고, 탄핵 반대 집회를 찬양했다”는 방송 중 발언에 관해 바른언론연대는 “방송사의 경영을 좌지우지 하겠다는 것에 다름없다. 이것이 언론 장악이 아니면 무엇이겠나”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후보의 발언에 대해 바른언론연대는 “공영방송으로서 제대로 된 탄핵 보도는 무엇인지, MBC가 어떠한 방식으로 탄핵 반대집회를 찬양했다는 것인지에 대한 아무런 근거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뿐만 아니다. 100분토론 토론자로서 ‘해직자 복직 소송 상고’ ‘탄핵 관련 보도 부실’ ‘탄핵 다큐멘터리 불방’ ‘제작진 유배’ 등 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의 여론 선동 문구를 그대로 반복하며 일방의 편에 서 있음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문재인의 발언 속에서 정당한 비판으로 받아들일만한 합리적 근거라고는 도저히 찾을 수 없다”며 바른언론연대는 “‘좌파정부 공영방송 장악’ 후폭풍을 견디어 오던 KBS가 놀란 가슴으로 문재인 반박 성명을 낼 정도”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측 캠프 대변인은 MBC의 ‘반박보도’를 선거개입이라 몰아세우며 법적책임을 물을 것이라 또다시 겁박하고 있다. 실로, ‘적반하장’이란 말이 절묘히 들어맞는 모습”이라고 혹평했다.

  

바른언론연대는 “‘적폐 청산’의 대상은 전체주의 선동에 가담하여 사회 혼란을 야기하고 분노와 증오를 생산하는 세력이다. 문재인 식 ‘제대로 된 보도’로 전체주의 선동에 동참하지 않은 공영방송의 태도가 문제라는 문재인의 폭압적 발언 속에서 국민은 어떤 형식의 민주주의를 기대할 수 있을지 의문보다 우려가 앞선다”며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지도자의 언론관이라 받아들일 수 없는 발언들만 쏟아낸...”이라고 비판했다. [류상우 기자]

 

 

바른언론연대 성명: ‘적폐 청산’ 협박으로 언론장악 시도하는 문재인의 폭압적 행태에 분노한다

 

문재인의 언론장악 야욕이 점입 가경이다.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에 나서는 후보로서, 방송사를 직접 찾아 경영진의 자율적 판단에 근거한 행위를 되돌리라 촉구하는 것은 방송사의 경영을 좌지우지 하겠다는 것에 다름없다. 이것이 언론 장악이 아니면 무엇이겠나.

 

문재인은 MBC 100분토론에 출연해, “MBC가 심하게 무너졌다”면서, MBC가 대통령 탄핵 관련 보도를 제대로 하지 않았고, 탄핵 반대 집회를 찬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공영방송으로서 제대로 된 탄핵 보도는 무엇인지, MBC가 어떠한 방식으로 탄핵 반대집회를 찬양했다는 것인지에 대한 아무런 근거도 내놓지 않고 있다.

 

뿐만 아니다. 100분토론 토론자로서 ‘해직자 복직 소송 상고’ ‘탄핵 관련 보도 부실’ ‘탄핵 다큐멘터리 불방’ ‘제작진 유배’ 등 언론노조 문화방송본부의 여론 선동 문구를 그대로 반복하며 일방의 편에 서 있음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문재인의 발언 속에서 정당한 비판으로 받아들일만한 합리적 근거라고는 도저히 찾을 수 없다. 모든 사안이 언론노조측과 회사 경영진의 팽팽한 대립 구도를 형성하고 있음에도, 문재인은 지금까지 발언자로서 한마디 해명 없이 침묵을 지키고 있다.

 

참여정부 2인자 시절의 언론 길들이기를 묻는 MBC기자의 질문에는 “과거이야기 하실 것 없다”며 잘라버렸다. ‘좌파정부 공영방송 장악’ 후폭풍을 견디어 오던 KBS가 놀란 가슴으로 문재인 반박 성명을 낼 정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측 캠프 대변인은 MBC의 ‘반박보도’를 선거개입이라 몰아세우며 법적책임을 물을 것이라 또다시 겁박하고 있다. 실로, ‘적반하장’이란 말이 절묘히 들어맞는 모습이다.

 

‘제왕적’이라 비판했던 대한민국 대통령도 헌법 상 ‘언론의 자유’ 보장을 위해 함부로 꺼내지 못할 말들을 유력 대선주자가 거침없이 내뱉은 데 대한 해명 한마디 없는 꼴이 실로 어처구니가 없다.

 

‘적폐 청산’의 대상은 전체주의 선동에 가담하여 사회 혼란을 야기하고 분노와 증오를 생산하는 세력이다. 문재인 식 ‘제대로 된 보도’로 전체주의 선동에 동참하지 않은 공영방송의 태도가 문제라는 문재인의 폭압적 발언 속에서 국민은 어떤 형식의 민주주의를 기대할 수 있을지 의문보다 우려가 앞선다.

 

바른언론연대는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지도자의 언론관이라 받아들일 수 없는 발언들만 쏟아낸 데 대한 문재인의 명쾌한 해명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7.03. 27 바른언론연대 

 

 

기사입력: 2017/03/27 [09:5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