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미국의 北선제타격에 반대입장
네티즌 "북한 문제에 미국은 옆으로 빠지라"고?
 
조영환 편집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드디어 미국의 북한 핵시설 제거작전에 반기를 들었다. 문재인 후보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한반도 정세가 불안하다. 북한의 도발 의지가 꺾이지 않고 있다”며 “저의 모든 것을 걸고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막겠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한반도에 전쟁을 막으려면, 북한의 핵미사일에 제거되어야 하는데, 이런 문재인 후보의 북한에 대한 낭만적 판단과 미국을 겨냥한 대결적 발언은 결과적으로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비호하는 것’으로 상식적인 세계인들과 대한민국의 우익성향의 국민들에 의해 풀이될 수도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문재인 후보는 “주변국들은 한국의 대통령 궐위 상황을 이용해 정작 한국을 배제하고 자기들 이해대로 한반도 문제를 처리하려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행위는 결단코 한국 동의 없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 집권하게 되면 빠른 시일 내 미국을 방문해서 안보 위기를 돌파하고 북핵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할 방안을 협의하겠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또 사드 배치를 반대하고 개성공단 폐쇄에 비판적이었던 문재인 후보는 북한에겐 “핵과 미사일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그리고 비핵화와 협력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중국을 향해 문재인 후보는 “사드를 이유로 취해지는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 중국이 해야 할 것은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이 아니라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하는 일”이라고 했고, 미국을 향해 “한국의 안전도 미국의 안전만큼 중요하다. 따라서 한국의 동의 없는 어떠한 선제타격도 있어선 안 된다. 특히 군 통수권자 부재 상황에서 그 어떠한 독자적 행동도 있어선 안 된다”며 “문재인은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통령이 될 것이다. 문재인은 미국이 가장 신뢰하는 대통령이 될 것이다. 문재인은 중국이 가장 믿을만한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한편 이날 통일부의 대북 선제타격설 부정 입장을 조선닷컴은 톱뉴스로 띄웠다. 조선닷컴은 “‘4월 말 미국이 북한 선제타격을 감행해 한반도에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이 크다’는 등의 내용을 담은 ‘북폭설’ ‘북한 선제타격설’이 소셜미디어를 타고 확산하고 있다. 미국이 북한 공격을 감행한다는 특정 날짜까지 거론한 ‘예시글’까지 퍼지는 중이다”라며 10일 북폭설에 관한 통일부의 “크게 우려할 필요 없다”는 정례브리핑을 전했다. ‘4월 북폭설’에 관해 조선닷컴은 “6일(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주석과 만찬 직후 시리아 정부군 공군기지를 폭격하면서 ‘다음 차례는 북한’이라는 말이 돌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조선닷컴은 “전문가들은 통상 4월에 키리졸브(KR)연습과 독수리훈련(FE) 한미연합훈련 등이 진행돼 ‘전쟁설’이 빈번히 나오곤 했다고 보면서, 올해는 예측 불허의 강공파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정책의 열쇠를 쥐고 있어 통상적인 훈련 준비 과정을 놓고 마치 전쟁이 임박한 것처럼 받아들이는 것 아니냐고 보고 있다”며 네티즌들의 “라면과 생수, 비상식량을 사러 가야 하는 것 아니냐”, “해외 언론을 보니 실제 북한 타격 가능성이 크다는 뉴스가 연일 나오고 있다”, “괜한 불안을 조장하지 마라”는 의견도 전했다. 통일부는 “우리 정부는 모든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브리핑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文 “韓 동의 없는 美 북한 선제타격 안돼…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통령될 것”>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yn****)은 “전쟁을 막겠다는 것보다 문재인에게 더 중요한 것은 북한정권의 붕괴를 막아보겠다는 소리겠지”라며 “말 돌려서 전쟁을 막겠다는 등 헛소리 집어 치우고 좀 솔직하여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ary****)은 “정신이 함흥차사인 인종”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yh****)은 “이런 성명은 평양에 가서 발표해야 제격인 줄을 모르는가?”라며 “전쟁을 피할 수 없다면 승리쟁취를 위해 총력을 쏟아야 한다. 딴소리를 한다면 이적행위다. 김정은은 이미 루비콘강을 건너버렸으니까 이 전쟁을 피할 방법이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또 한 네티즌(macr****)은 “한국의 동의 없이는 결코 북한을 공격해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는 문재인이 몸 바쳐서 북한을 지키겠다는 속셈을 노골적으로 떠들어대는구나. 북한의 문제는 한국이 해결하고 미국은 옆으로 빠지라는 것은 개성공단 확대해서 북한에 무제한으로 쌀과 돈을 퍼줘서 북한의 핵개발을 계속 밀어주겠다는 것인데 미국의 트럼프가 바보냐. 문죄인은 한국을 파탄낼 것 같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he****)은 “김정은이한테 문재인을 무서워하는지 가서 물어보고 얘기해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ia*)은 “트럼프가 가장 두려워하는 대통령이 되겠지. 김정은이 가장 신뢰하는 대통령이 될 테고”라고 문재인 후보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kims****)은 “이 인간 말 바꾸는 것을 밥 먹듯이 하네. 당선되면 북한에 가장 먼저 알현하겠다고 하더니, 김정은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대한민국 정치에서 이 자처럼 말을 가볍게 하는 자를 못 보았다”고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cwk****)은 “제발 말만 하지 말고 방법을 말하세요. 필요하면 선제공격을 하는 것이 답입니다. 제발 비굴하게 굴지 말고 전력비교나 좀 해보세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nowfrol****)은 “대통령을 구속시키라는 배신자 집단을 겁낼 사람 없어. 북군부가 두려워하는 것은 태극기 부대와 한국 군대 및 경찰뿐”이라고 탄핵을 주도한 정당을 비난했다. 

 

 

기사입력: 2017/04/10 [21:3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문재인은 생각이 많이 모자라는 지능 저하자 같은자다 나라사랑 17/04/11 [02:16] 수정 삭제
  문재인은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위험한 인간이다 첫째 자신이 한 말을 거의 기억 못한다고 오리발까는 치매 초기증상자다 둘째 틈만나면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적국인 북한을 모시며 아양질 떠는 간신배 정신질환자이다 셋째 대한만국에 자신 외에는 대통령감이 없는 줄로 착각하는 정신질환 자이다 넷째 틈만나면 자신의 필요에 따라 말바꾸는 믿어서는 안되는 정신질환자이다 다섯째 북한은 가서 아양질과 허풍질을 떨었지만 미국엔 가지 못하는 빨갱이다 여섯째 미국이 자국의 위험을 감수하면서 까지 한국의 말을 듣고 북한을 대응 한다고 착각하는 국제 정인 감각이 없는 지능 미달자이다. 일곱째 이외에 문재인은 헤아릴수 없을 만큼 정상적인 생각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 미달의 대통령 병에 걸린 중증 환자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