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강경자세에 김정은도 강경대응
트럼프 "골치덩어리 북한 손봐야" 경고
 
임태수 논설위원

 

군사적으로 초강대국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는 미국과 극빈상태를 헤매지만 상당한 수준의 핵무기 시설을 보유하고 있는 김정은 집단 간에 ‘북한 핵시설’을 두고 강경 대치가 계속되고 있다. 미국이 14일 오전 초강력 재래식 폭탄으로 ‘이슬람국가(IS)’ 근거지를 폭격하며 북한을 향해 ‘군사 행동’ 가능성을 시사하자, 북한은 “미국이 선택한다면 전쟁을 하겠다”고 공언하고 나섰다고 조선닷컴이 주목했다. 조선닷컴은 “김일성 생일인 ‘태양절’(4월15일)을 전후해 북한의 6차 핵 실험 감행 등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양측이 압박과 위협의 수위를 높이며 한반도의 긴장을 높이고 있다”고 평했다.

 

한성렬 외무성 부상은 14일 평양에서 진행한 AP통신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미국이 군사적으로 북한을 도발하고 있다. 그들이 선택한다면 우리는 전쟁을 하겠다”며 “미국이 무모한 군사훈련을 한다면 우리 북한도 선제공격으로 대응할 것이다. 우리는 이미 강력한 핵 억지력을 갖추고 있다. 미국이 선제공격을 하면 당연히 팔짱을 끼고 있지만은 않겠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미국이 북한의 미사일·핵 도발에 대해 ‘군사적 행동’을 언급하는 것에 대해 한성렬은 “문제를 만드는 것은 북한이 아니라 미국과 트럼프”라 “미국이 뭘 하든 우린 대처할 것이다. 우리는 완벽히 준비돼 있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한성렬은 이어 6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언제든 가능한 상태다. 핵실험은 우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시점과 장소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실제로 미 존스홉킨스대학 산하 한미연구소의 북한전문웹사이트 38노스는 지난 12일 북한 풍계리 핵시설의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핵실험 준비가 완료된 상태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미국이 14일 오전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근거지에 ‘폭탄의 어머니(Mother of All Bombs)’라는 별칭을 가진 GBU-43을 투하했다며, 조선닷컴은 “미국의 잇따른 군사적 행동은 김정은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계속 할경우 북한에 대해서도 같은 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라는 해석도 전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GBU-43 투하 이후 “이번 작전이 북한에 대한 경고의 의미냐”는 질문에 “나는 이것이 어떤 메시지를 전하는지는 모르겠다. 메시지를 포함하고 있든 그렇지 않든 다를 게 없다”며 “북한은 골치 덩어리다. 골치 덩어리는 손을 봐줘야 한다”라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조선닷컴은 “이에 앞서 미국은 호주로 향하던 핵추진 항공모함 칼 빈슨 호의 방향도 한반도 방향으로 틀었다”며 “칼빈슨 호는250~500㎞까지 적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SM-3 미사일을 장착한 레이크 챔플레인 등의 호위를 받으며 15일쯤 한반도 인근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주목했다.

 

<美, 연이은 군사 행동…北 “미국이 선택하면 우리는 전쟁하겠다”>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f****)은 “정은이가 철이 없어 젊은 패기로 함부로 날뛰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 아니겠냐?”고 했고, 다른 네티즌(yk****)은 “시간은 미국에 절대불리하다. 고도화된 북핵과 미사일은 곧 미국본토를 타격할 능력을 갖춰 가는데 선제타격만이 있을 뿐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vv****)은 “어떤 식으로 전쟁이 날지 모르지만, 모든 국민과 물자를 총동원하여 이북을 점령해야 후손이 대대손손 편하게 살고 나라가 부국강병 해진다. 미래를 생각하여 죽기로 싸워야 한다”고 했다.

 

또 한 네티즌(sal****)은 “미국의 첨단무기는 북이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체계가 고도화 되어있다. 믿는 구석이라도 있어야 개도 짖는다고 무섭다고 사람보고 짖다가 물려고 하지마라. 자칫 몽둥이 한방에 가는 수가 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mount****)은 “아무래도 한판 붙어서 끝장을 볼 것 같다. 대한민국 국민 중에는 전쟁을 겁내는 비겁자들이 너무 많다. 특히 종북 인간들이 쫄아 가지고 더 우왕좌왕하고 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ongye****)은 “트럼프의 계속된 警告에도 食人돼지 金正恩이가 같이 맞대응하는 이유는 남한사람들이 남한이 전쟁으로 불바다가 될까 두려워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고”라며 “일정 부분 피해는 불가피”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tr****)은 “실제 전쟁할 능력도 없는 것들이 큰소리 낸다. 개정은이 전쟁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처럼 크게 떠들수록 두려워한다는 얘기다. 밤에 어두운 동네를 걷다보면 도사견이나 세퍼트처럼 센 개들은 바로 앞에 다가와야 으르렁 대지만 발발이 같은 별 볼일 없는 개들은 자기방어를 위해 매우 예민한 상태라 동네어귀 들어설 때부터 짖어댄다. 딱 이 꼴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rai****)은 “정말 한반도에 전운이 감도는 것일지도 모르겠네. 정신차리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qhdtj****)은 “곧 운명의 날인가 보네요. May God save us”라고 했다. [임태수 논설위원]

 

 

기사입력: 2017/04/14 [17:1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흡수통일 viva9941 17/04/14 [18:05] 수정 삭제
  김정은놈은 도발한다.그게 그 놈의 끝이다.
이 참에 유신 17/04/15 [03:23] 수정 삭제
  정은이를 ?장 내고 통일을 이루는 게 답! 북폭하라 트럼프! 북폭이 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