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후보, "세월호를 울궈먹지 마라"
세월호 침몰사건 3주기 행사에 불참한 홍준표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16일(세월호 침몰사건 3주기)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국가대개혁 비전 선포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경기 안산 분향소에서 열리는 행사에 불참하면서, '불참 이유'를 묻는 질문에 "세월호 사건은 정치권에서 얼마나 많이 울궈먹었냐. 세월호 사태 터졌을 때 분향소에서 한 달 이상 추모했다"며 "세월호 갖고 3년 해먹었으면 됐지, 이제 더 이상은 안 된다. 더 이상 정치인들이 거기 얼쩡거리면서 정치에 이용하는 것은 안했으면 한다. 그래서 저는 그 자리에 안 가기로 했다"는 대답을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홍준표 후보는 "저는 일관되게 '해난사고'라고 했다. 페리호 사건도 있지 않았냐. 서해 페리호가 침몰하면서 200명에 가까운 아까운 분들이 수장이 됐는데 그 사건을 갖고 정치에 이용하지는 않는다"며 "DJ는 페리호 사건을 정치에 이용하지 않았다. 그 당시 196명이 제 기억으론 수몰이 됐는데, 해난 사고를 아무도 정치에 이용하지 않고 어떻게 하면 해난사고를 막을 것인가만 정치권이 논의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세월호 사건 갖고도 저도 추모하고 할 건 다했다"며 홍준표 후보는 "3년이 지났는데, 대선 앞두고 또 추모 행사를 할 수는 있지만 거기 정치인들이 전부 가서 세월호 희생자를 그리 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홍준표 "세월호로 3년 울궈먹었으면 됐지"…3주기 행사 불참"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wk****)은 "이런 이야기를 할 수 있어야 진정한 지도자가 될 수 있다. 세월호 사고에 모든 이들이 yes라고 이야기할 때 No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 다음 지도자 자격이 있다"며 "실종자 가족에게는 미안하지만 해난사고로 실종된 사람들과의 형평성을 본다면 잘못된 일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cb335****)은 "세월호 노란리본 정치꾼 너희들이 진정으로 애통해하는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ksck****)은 "올바른 大한국인! 사고가 정상적이고 총명하다. 문제와 대첵을 내는 것이 지극히 合理的이다"라고 했다.

 

 

 

기사입력: 2017/04/16 [20:0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지지율 안 떨어졌으면 또 갔을 걸. 동남풍 17/04/16 [21:57] 수정 삭제
  이제야 우파에 대한 모욕이 얼마나 큰 실수인지 깨달은 모양인데, 미안 하지만 늦었다. 나경원이 하고 노는 것 보면, 얼이 빠진 것 같다. 그리고 대한문이 아닌 청계천을 태극기집회로 보는 데서 이미 글러먹었다고 본다.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