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문재인 뒤엔 김정은이 대통령"
홍준표 "안철수 되면, 박지원이 대통령"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18일 울산 남창시장 유세에서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모든 것을 북한과 상의할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사실상 대북정책에 한해서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김정은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어 홍 후보는 “집권하면 북한 김정은을 만나 핵협상을 한다는 것은 ‘봉이 김선달’ 같은 생각”이라며 “어떻게 그런 나이브한 생각으로 국군 통수권자가 되려고 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고 동아닷컴이 전했다. 홍준표 후보는 “5월 9일은 이 나라 안보 대통령을 뽑는 날”이라고 한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겨냥해서 홍준표 후보는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실질적인 대통령은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된다”며 “(박 대표가) 대북송금 사건으로 4억5000만 달러를 보냈는데 그 돈이 핵이 돼 돌아왔다. 사실상 친북좌파인 박 대표가 안 후보 대신 대통령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홍준표 후보는 “내일 ‘안보 독트린’을 발표한다. 이제는 북한의 핵에 휘둘려서 돈이나 갖다 바치고 아부나 하고 북한이 시키는 대로 하는 비굴한 대북정책은 폐기해야 한다”며 전술핵 재배치를 약속했다고 한다.

 

“강력한 보수정권을 만들어서 대한민국 국민이 이제 핵 공갈에 위축되지 않고 당당히 살 수 있도록 할 강력한 스트롱맨을 뽑는 날”이라고 호소했다고 동아닷컴이 전했다. 홍 후보는 “북한이 유사시에 제일 먼저 노릴 타격 지점이 울산의 산업시설, 특히 정유시설”이라면서 “그걸 타격하면 비행기가 뜰 수 없으니 가장 최우선으로 타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한다. 홍준표 후보는 “제가 국군통수권을 갖게 되면 제일 먼저 미국과 핵무기 재배치 협상을 하겠다”며 “그렇게 해서 북한이 핵을 가지고 우리를 위협하지 못하게 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04/18 [11:1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문재인 뒤에는 김정은이고... 가을고수 17/04/18 [18:33] 수정 삭제
  안철수뒤에는 박지원이고 박지원 뒤에 김정은인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