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송민순: 생사건 듯한 진위논쟁
"용서하지 못하겠다↔고발하겠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2007년 UN 북한인권결의안 문제에 관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함께 진위 논란을 벌이고 있는 송민순 전 외교장관이 25일 문재인 후보 캠프 관계자로부터 “용서하지 않겠다. 몇 배로 갚아주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송민순 전 장관은 이날 CBS 라디오에 나와 “(요즘) 심경이 말할 수가 없다. 문재인 캠프에서 ‘용서하지 않겠다’ ‘몇 배로 갚아주겠다’ 이런 문자메시지를 막 보내더라”며 “내가 (문 후보 캠프에서) 고발 같은 것을 하려나보다 했는데 실제 고발을 했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이날 전했다. 

 

조선닷컴은 "문 후보 측에선 송 전 장관을 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지난 24일 검찰에 고발했다'며 이런 문자를 보낸 사람에 대한 송민순 전 장관의 “문 후보 캠프의 어느 정도 책임 있는 사람”이라는 주장을 전했다.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람의 구체적인 이름은 거명하지 않은 송민순 전 장관은 “그 문자를 가지고 있고, 내가 고발하려고 한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송 전 장관의 "책이 나오자마자 문 후보 캠프에서 전화가 왔다”며 “이 당시만 하더라도 문 후보 캠프 측에서 송 전 장관에게 조언을 구해왔다"고 전했다. 

 

송민순 전 장관의 "(문 후보 캠프 측에서 어떻게 대응했으면 좋겠냐고 묻기에) ‘10년 전 그때는 다들 충정으로 그랬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표결 전 북한의 반응을) 알아보고 그럴 일은 아니다’ 이렇게 하면 될 것 같다고 했다”는 조언을 전한 조선닷컴은 “그랬는데 이게 이제 갑자기 색깔·종북론으로 비화했고 그렇게 되니까 제 책이 잘못됐다고 공격을 해 왔다. 착잡하다”는 주장도 전했다. 송민순 전 장관의 주장에 문재인 후보 캠프 권혁기 수석부대변인은 “실명을 공개하면 되지 왜 우리한테 공을 돌리느냐. 왜 또 쓸데없는 진위 공방을 만드는 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송민순 "文 캠프서 '몇배로 갚아주겠다' 문자 받았다"…文측 "실명 공개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d****)은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 힘내라. 송민순"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sks****)은 "북한 인민 인권을 깡그리 무시하는자가 인권변호사? 정말로 웃깁니다. 고모부 장성택, 친형 김정남까지도 독살하는 살인자 독재자 애숭이 김정은을 제일 먼저 달려가서 포옹하겠다고?"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ang****)은 "합리성은 없고 우격다짐과 패거리의 힘만 보인다. 문자폭탄과 적폐세력으로 몰아 부치기만 보인다"고 반응했다. 

기사입력: 2017/04/25 [17:5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언제까지 국민들을 병신들로 보고 우길 껀데? 나라사랑 17/04/26 [10:06] 수정 삭제
  문죄인이야 충분히 그런짓꺼리 하고도 남을 인간이란거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인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어리석은 자가 문죄인이고 거짓으로 국민들을 끝까지 속이려는 자가 문죄인이고 끝까지 거짓으로 우기고 뻐대면 되는줄 아는 안하무인이 문죄인이다. 송민순 전 전 장관 절대로 거짓 아니다 100% 문죄인이 어거지 쓰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도 이상하게 저런 자를 좋다고 하는 속고 있는 병신들이 의외로 많은 곳이 한국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