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를 중단하라"는 문재인 후보
네티즌 "국적이 북한이냐? 아니면 중공?" 질문
 
조영환 편집인

 

북한이나 중국의 핵탄두를 방어할 수단인 사드(THAAD)를 배치하지 말하는 자들의 국적은 어디며, 한국인의 생존권을 중시할까?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26일 새벽 주한미군이 경북 성주 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장비를 배치한 데 대해 “차기 정부의 정책적 판단 여지를 원천 차단하는 것으로 매우 부적절하다. 배치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는 조선닷컴의 보도에 네티즌들은 “국적이 북한이냐? 아니면 중공?(p****)”, “역시 친북, 친중(su****)”, “환경영향평가다 뭐하다가 나라가 날아간다. 가서 몸으로 막는 건 왜 안 하냐?(sung****)”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문 후보 측 선대위 박광온 공보단장은 26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환경영향 평가가 끝나기도 전에 주민 반대를 무시하고 장비부터 반입한 것은 사드 배치가 국민 합의는커녕 기본적 절차도 지키지 않고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는 차기정부의 정책적 판단 여지를 원천 차단하는 것으로 매우 부적절하다”고 브리핑했다고 한다. 박 단장은 “절차조차 무시한 장비 반입의 배경이 뭔지, 국방부와 군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분명히 밝혀달라”며 “이제라도 이동 배치를 중단하고, 차기 정부에서 이 문제가 최종 결정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성주군민들이 사드 배치를 적극적으로 반대했다는 보도는 일정수준으로 ‘가짜 뉴스’로 평가된다.“ 26일 새벽 4시쯤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인근 도로는 아수라장이었다”며 조선닷컴은 “한·미 양국 군 당국이 사드(THAAD) 장비를 경북 성주골프장으로 전격 반입하기 직전 경찰과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 간에 몸싸움이 벌어진 것”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김천·성주 주민과 원불교 신도 등 200여명이 골프장 입구인 소성리 마을회관 앞 도로를 막았다”고 보도한 조선닷컴의 사진에서도 원불교 신도들과 천주교 수녀들이 주류로 앞장섰고, 성주·김천 주민들은 비주류로 따라갔다.

 

사드 배치 반대자들이 외친 “미국 경찰 물러가라”, “사드 배치 반대한다”, “사드 배치는 원천 무효다”, “경찰이 도로를 막아 폭력을 행사하고 불법 쇳덩어리를 갖다 놓아 안보라는 이름을 덧씌웠을 뿐 계엄 상태와 다를 바 없다”, “앞으로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투쟁해 반입된 사드 장비가 철거되도록 하겠다” 구호 속에는 대한민국의 국가안보와 한국인의 육체적 안전권이 나타나지 않는다. 북한의 핵탄두 위협 앞에서 “사드 배치는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기 때문에 위헌”이라는 위헌소송에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권을 외면하는 한국의 망국적 기운이 스며 있는 것으로 보인다.

 

조선닷컴은 “‘사드를 끝까지 막겠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는 주민들이 있는 한편 ‘이젠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입장을 보이는 주민도 상당수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성주읍에 사는 박모(49)씨의 “작년 여름부터 사드란 말만 들어도 무조건 반대했는데, 사드 부지로 선정된 골프장은 성주에 영향이 적다고 하니 주민들 관심이 많이 줄어들었다”는 각성된 주장도 전했다. 조선닷컴의 “서울 출장 중인 김항곤 성주군수는 별도의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한편 성주군은 사드 장비가 반입되기 하루 전인 25일 육군 50사단에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과 관련한 의견서를 제출했다”는 보도에서 각성해가는 국민의 의식수준이 느껴진다.

 

<새벽에 사드 들어오자… 성주 주민들 “통보 없이 이래도 되나”>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hw****)은 “세상 참 웃긴다. 사드배치에 국회동의 받아라, 성주군 주민에게 결제받고 행하라, 이런 법이 대한민국 안에 어디 있나? 무기 도입 시 여태 국회 동의받고 수입배치 했나? 딴지거는 것도 여러 가지군”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solomon****)은 “북괴 핵 앞에서 참외 들고 싸워라. 안보 안에 성주도 있고 참외도 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1****)은 “거기 데모하는 종교인들 그리고 데모 앞잡이들 말 믿지 마시고”라며 “종교인들 보면 역겹지 않습니까?”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dor****)은 “천주교, 원불교 종교집단이 국가방위에 반대하고 나서는 꼴을 보니 자유월남 패망을 보는 느낌이다. 저희들 종교에나 충실할 일이지 뭔 ㄱ짓거리인가? 나라가 망해도 종교는 무사한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mw****)은 “어느 나라 경찰이냐? 미국 경찰 물러가라? 주민에게 사전통보하지 않았다? 자신들의 비애국적, 비이성적, 비논리적, 막무가내식 행동은 돌아보지 않고 경찰과 군만 탓하는구나”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t****)은 “200여명의 주민(?)과 원불교 교인이 국가방어용 무기배치를 반대한다”며 “이적행위로 법을 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skus****)은 “어느 나라 경찰이냐고? 그곳 사람은 어느 나라 국민이야?”라고 물었고, 다른 네티즌(bi47****)은 “안 믿을 전자파의 위험 때문인가? 북의 공격대상이 되는 게 싫은가? 오히려 특별히 보호받는 게 싫은가? 아니면 미군이 싫은가? 중국의 눈총이 싫은가? 그렇게 소란을 피우면서도 정작 그 이유는 지나가던 개도 웃을 전차파 타령이다. 하늘로 쏜 직진 극초단파 전자파가 왜 도로 땅으로 내려 온다냐? 미국 초단파가 변덕을 부리나?”라고 물었고, 또 다른 네티즌(s****)은 “원불교, 천주교는 왜 그 자리에 있는지 이해가 안 된다”라고 질타했다. 

 

원불교의 승려와 천주교의 수녀가 우리의 핵탄두 방어수단인 사드 배치 반대를 이끄는 사진

기사입력: 2017/04/27 [13:0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국군은 문재인 뿐 아니라 누구든 "사드" 배치 반대자는 이유 불문 사살하라 가을고수 17/04/28 [12:04] 수정 삭제
  국군은 문재인 뿐 아니라 누구든 "사드" 배치 반대자는 이유 불문 사살하라
가을고수 17/04/29 [19:20] 수정 삭제
  똘I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