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강구도 깨어지고, 3자구도 형성되나?
문재인 답보, 안철수 하락세, 홍준표 상승세
 
류상우 기자

 

박근혜 대통령을 억지로 탄핵하여 구치소에 생매장시켜놓고 벌어지는 이번 조기대선에서 언론이 조성한 ‘양자 대결구도(안철수-문재인)’가 깨어지고 저변 국민에 의해 ‘3자 대결구도(안철수-홍준표-문재인)’가 형성되는가? 동아닷컴은 대선이 10일 남은 28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양강구도가 깨진 것으로 볼 수 있는 여론조사가 또 나왔다”며 “28일 한국갤럽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문재인 후보가 안철수 후보를 16%p 앞선 것으로 집계된 것. 전날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진행한 조사에서도 문재인 후보(44.4%)가 안철수 후보(22.8%)를 21.6%p 앞선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은 “지난 25∼27일 전국 유권자 1006명을 대상으로 ‘누가 다음번 대통령이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문재인 후보 40%, 안철수 후보 24%로 나타났다. 이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12%, 정의당 심상정 후보 7%,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4%,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 1% 순이었다. 없음/의견유보는 11%”였다는 한국갤럽 여론조사를 소개하면서 “문재인 후보는 지난주 보다 1%p 빠졌으나 최근 3주 평균 지지율 40%로 선두를 공고히 했다. 안철수 후보는 6%p빠지면 두 후보 간 격차가 전주 11%p에서 이번 주 16%p로 더욱 커졌다”고 ‘안철수 후보의 하락세’와 ‘홍준표 후보의 상승세’를 전했다.

  

“특히 안철수 후보는 지난주 7%p 하락에 이어 이번 주에도 6%p 추가 하락, 뚜렷한 하향세를 보였다”며 동아닷컴은 “홍준표 후보와 심상정 후보는 각각 전주 보다 3%p 상승했고, 유승민 후보도 1%p 올랐다”며 “지난 17일 공식선거운동 돌입 이후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보수층에서 안철수 후보의 지지도가 폭락하고 홍준표 후보는 급등했다는 점. 안철수 후보는 2주 새 보수 층 지지율이 19%p(4월 둘째 주 48%→셋째 주 45%→넷째 주 29%)하락했다. 반대로 홍준표 후보는 보수층에서 지난주 20%, 이번 주 36%로 상승했다”고 주목했다. 총 통화 4164명 중 1006명 응답한 여론조사였다고 한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04/28 [11:3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한국의 선거판은 ‘대한민국당’과 ‘남로당(북한빨갱이당)’의 대결이다. 가을고수 17/04/28 [12:07] 수정 삭제
  한국의 선거판은 ‘대한민국당’과 ‘남로당(북한빨갱이당)’의 대결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