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자유한국당, 인공기 홍보물 논란
선관위, 정의당, 국민의당, 더불어민주당 반발
 
류상우 기자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북한 인공기 이미지가 들어간 선거홍보물(투표용지 패러디물)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경남도당 관계자의 “경남도당 디지털정당위원회가 만들어 온라인에 띄운 것이다. 내용에 문제가 있다는 내부 판단에 따라 해당 게시물들을 모두 삭제했다”는 해명에도 불구하고,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에 나섰다고 동아닷컴이 전했다. 또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의 이런 사이버 패러디 홍보물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경남선대위도 규탄했고, 정의당도 ‘종북 색깔론 공세를 자행하는가’라며 비난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한국당 경남도당은 지난 2일 자신들이 운영하는 페이스북 등에 ‘5월9일 투표하는 방법’이라는 게시물에 이 같은 투표용지를 본뜬 홍보 이미지를 첨부해 올렸다”며 뉴시스는 “이미지에는 각 후보의 소속 정당 이름 대신 국기가 삽입됐다. 문제는 기호 1번과 3번에는 각각 인공기를 넣은 반면, 2번에만 태극기와 함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이름과 기표 도장 표시를 함께 그려넣었다”고 논란의 내용을 전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좌경노선에 대한 일부 우익진영의 우려와 의혹을 지나치게 반영한 패러디 홍보물로 평가된다.

 

이런 인공기 패러디 홍보물에 대해 경남선관위 관계자는 3일 “인공기를 합성한 것으로, 공직선거법 250조 허위사실공표에 해당할 수 있다. 사실 확인을 하고 관계자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며, 뉴시스는 “이 선거홍보물은 2일 밤 삭제됐지만 현재 인터넷을 통해 공유되면서 빠르게 퍼지고 있다. 경남선관위는 해당 이미지를 퍼나른 인터넷과 SNS 등에는 삭제를 요청했다”며 “민주당 경남선대위 역시 이날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연 투표독려·선거부정 감시단 발족 기자회견에서 해당 이미지를 만든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을 규탄했다”고 전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최후의 발악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정의당은 자유한국당을 비난했다. “자유한국당의 사고가 1970년대로 회귀하고 있다. 자당 후보가 박정희 전 대통령을 존경하는 인물이라고 하더니, 선거운동도 박정희 시대처럼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라며 정의당 경남도당은 “관권개입, 관제동원, 종북몰이, 흑색비난 등 시대의 흐름을 역행하며 국민을 편 가르기하는 자유한국당의 선거운동에 우려를 금치 못할 따름”이라며 “또다시 종북 색깔론 공세를 자행하는가”라고 자유한국당을 비난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3일 이런 인공기 투표용지 패러디 논란에 대해 전북 김제 새만금 33센터 방문하면서 “정말로 부끄러운 일”이라며 “1970년대로 돌아가자는 것이다. 구태정치의 표본”이라고 비난했다고 뉴스1이 전했다. 안철수 후보는 “홍 후보는 그 전에도 성폭행 모의 사건으로 후보 자격 없는 분이라고 했다. 당장 사과하고 사퇴해야 한다”며 “홍 후보가 문 후보에게 ‘이제 양강구도’라며 양자 끝장토론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양자토론이라면 당연히 저와 문 후보 간의 토론이 될 것”이라고 홍준표 후보를 배격했다고 한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총괄공동특보단장은 “한국당 경남도당 디지털정당위원회 명의로 SNS를 통해서 유포하고 있는 것은 가짜 뉴스”라며 “1번과 3번에는 인공기, 2번에는 홍 후보를 그려놓고 여기다가 투표하는 가짜 뉴스를 만들어서 핸드폰 메신저로 초고속 유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뉴스1이 전했다. 박광온 공보단장도 “이제 한국당 선대위 차원의 불법적인 선거운동까지 드러나고 있다”며 “한국당이 다른 후보들의 이름에 인공기를 합성하며 무분별한 색깔론에만 몰두하니 국민들은 복장이 터진다”고 밝혔다고 한다. 

 

“한국당 경남도당 선거독려 홍보물에 인공기…선관위, 조사 착수”라는 뉴시스의 기사에 동아닷컴의 한 네티즌(j1203sy)은 “어쩌다가 대한민국이 이 지경이 되었나. 죄없는 박근혜만 억울하게 구속되었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ddnky)은 “부랄 잡힐 짓은 삼가해라. 건전한 경쟁해 이겨라. 흠집 찾기 혈안된 흡혈귀들이다. 국운이 있다면 반드시 승리할 거다. 다 된밥에 코물 빠트리지 마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uk815)은 “정유라 문준용 적폐 청산 위원회를 여야동수로 마련하여 ㄱ같은 적폐를 청산할 청문회와 특검을 당장 실시하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05/03 [22:3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빨갱이를 빨갱이라고 종북을 종북이라 사실대로 부르는것을 색갈론 이라고... 가을고수 17/05/04 [09:46] 수정 삭제
  빨갱이 종북 소리가 듣기싫은 놈들이 떳떳치 못한 빨갱이 종북 짓을 왜 하는가...?
문죄인이는 절대로 안된다 나라사랑 17/05/04 [11:16] 수정 삭제
  문재인 새끼는 뻑하면 고소를 한다느니 책임을 묻는다느니 왼통 빨갱이지 이지랄은 다 해가면서 누구에게 왜 책임을 묻고 고소질을 한다고 염병을 떠는지 모르겠네 별소릴 다해도 문죄인은 빨갱이 새끼라 안된다 치매끼와 건망증이 많아서 안된다 거짓과 둘러대기와 남 핑계대기 모르쇠로 뻣대는 문죄인은 절대로 안된다 만약에 문죄인이가 당선되면 한민국에 대 재앙이 온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