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인사로 구성되는 '문재인 좌익정부'
네티즌 "이들의 평소 주장대로 가면 파탄"
 
조영환 편집인

 

‘촛불정신’을 숭배하며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정부가 좌파인사들로 구성되고 있다. 문재인 좌익정권은 11일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인사수석비서관에 조현옥 이화여대 초빙교수, 홍보수석비서관에 윤영찬 전 네이버 부사장을 선임하고, 정무비서관에는 이정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 춘추관장에는 권혁기 전 국회 부대변인을 임명했다고 한다. 임명됐다. 홍보수석비서관으로 임명된 윤영찬(51) 전 네이버 부사장은 전북 전주 출생 동아일보 기자 출신이고, 이번에 선대위 SNS본부장을 지냈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이같은 인선을 발표했다”며 뉴스1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선임된 조국 교수(52)는 부산 출신의 비(非)검찰 출신 법치주의·원칙주의·개혁주의자로서, 문 대통령의 강력한 검찰개혁과 권력기관 개혁의지를 뒷받침할 적임자로 판단돼 선임됐다는 설명”이라며 “인사수석비서관으로 임명된 조현옥(61) 교수는 최초의 여성 인사수석으로,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고위공직자인사검증자문회의 위원을 지냈고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지내던 당시 균형인사비서관으로 활동했다”고 전했다.

 

10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임종석 비서실장 등이 발표된 문재인 정권의 조각에 대해 조선닷컴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는 이번 대선 때 문 대통령을 도왔던 이용섭 민주당 전 의원, 조윤제 전 서강대 교수, 박봉흠 전 기획예산처 장관 등이 거론된다. 일각에선 박근혜 정부 복지부 장관을 지낸 진영 민주당 의원도 거론한다. 캠프 밖 인사로는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임종룡 현 금융위원장 등의 이름도 오르내린다”며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이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전교조 출신이 교육부장관 후보자다.

 

조선닷컴은 법무부 장관에 우윤근 전 민주당 의원, 신현수 전 청와대 사정비서관을 꼽고, 외교부 장관에는 정의용 전 주제네바 대사, 이수혁 전 6자회담 수석대표, 김기정 연세대 교수 등dmf 후보군으로 꼽았다. “국방부 장관에는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 4성 장군 출신의 민주당 백군기 전 의원, 박종헌 전 공군참모총장 등이 후보군”이라며 조선닷컴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민주당 도종환 의원,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을 꼽고,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민주당 양승조 의원, 김용익 전 의원을 꼽고,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는 더불어민주당의 호남지역 이개호 의원을 꼽았다.

 

“경제부총리 이용섭·조윤제 등 거론… 사회부총리 김상곤 사실상 내정”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jy****)은 “임종석과 김상곤은 안 된다! 대한민국이 잘못되었다고 저주하고 체제를 부정하면서 어떻게 비서실장과 장관을 하나?? 그동안 자신들이 잘못했다고 고백하거나, 자기 반성이 먼저 있어야 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ili****)은 “한국자유당이 엄정한 검정을 통해서 과거 민주당이 내각 구성 난도질했던 것처럼 하지 못한다면 보수 야당 존재감 상실할 거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ili****)은 “나라의 이념 정체성이 개판 되어 가겠구만”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jayt****)은 “정치사범을 포함한 일반전과자의 복권 후 공무원 임용은 가능하다. 문제는 사상범의 공직임용이다. 사상과 신념은 죽음과도 바꿀 수 있을 만큼 중독성이 강하고, 쉽게 바뀌지도 않는다”고 지적했고, 다른 네티즌(hkim****)은 “탄핵으로 보수를 묵사발시키고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 一等功臣 김무성과 유슴민에겐 한 자리 안 주나?”라고 비꼬았고, 또 다른 네티즌(woo****)은 “지역뿐만이 아니고 성향으로도 완전 도배질을 하는구나. 문재인이가 결국은 벗어날 수 없는 구조이거니와 스스로 갈등과 분열의 씨앗을 뿌리지만 작용이 있으면 반작용이 있는 법. 기쁨은 잠시, 머지않아 피해갈 수 없는 난관이 있을 것이다”라고 했다.

 

“靑 민정수석 조국, 홍보수석 윤영찬, 인사수석 조현옥”이라는 기사에 동아닷컴의 한 네티즌(auk815)은 “반대6 찬성4 정권에게는 촛불혁명이 아주 약입니다”라며 “그야말로 촛불혁명을 좋아하는 문재인과 민주당입니다. 모두 커다란 횃불을 준비하시고 문준용사건부터 시동을 걸어야 합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aun0)은 “축하 합니다 조국 교수. 정치꾼들 주변을 계속 배회 하니 결국 정치꾼으로서 한자리가 생기는군요. 학생들에게는 별 도움 안 되지만 개인으로서는 폴리페서도 할만한 노릇인 듯”이라고 냉소했고, 또 다른 네티즌(투덜님)은 “조국이가 아부 열라 하더니.. 이제 비로소 부름을 받게 되는 모양이구나”라고 반응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7/05/11 [10:0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