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홍준표 전 지사 '협박죄'로 고소
‘전교조와 강성귀족노조 척결하겠다’는 발언
 
류상우 기자

 

민노총(전교조)와 경남도지사 시절 때부터 치열하게 싸워온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이 노조부터 협박죄로 피소당했다고 한다. “전교조와 민주노총은 지난 12일 홍 전 경남지사를 협박과 업무방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 남부지검에 고소했다고 15일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홍준표 전 지사가 대선과정에서 “‘전교조와 강성귀족노조를 척결하겠다고 수차례 발언한 것이 명예훼손죄와 업무방해, 협박죄에 해당한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이런 소식에 조선닷컴의 네티즌들은 홍지사 발언이 백번 옳다고 본다(hsi****)”, ”“똥 뀐 놈이 성낸다(hae****)”, “보수를 불태우자는 사람은?(strom****)”이라는 등 민노총에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

 

홍준표 전 지사가 지난 429일 부산 유세에서 전교조, 민주노총, 종북세력 다 때려 잡겠다고 발언한 것과, 지난 425일 방송된 TV 토론에서 전교조와 민노총을 대한민국의 가장 암적인 존재라고 표현한 것도 민노총(전교조)이 문제삼았다며, 민노총의 대통령 후보자의 발언은 영향력이 매우 큰데, 허위 사실 유포로 전교조와 민주노총은 국가적·사회적으로 매우 위험한 존재로 각인될 가능성이 높다국가보안법이 엄한 처벌을 하고 있는 것을 보면 노조를 악폐세력’, ‘종북세력으로 지칭할 경우 사회적 평가는 객관적으로 침해된다는 고소이유를 전했다. 민노총을 비판한 홍준표 후보는 우익진영의 환영을 받았지만, 좌익세력의 비판에 봉착했다.

 

민노총(전교조)은 또 홍 전 지사의 발언으로 근로자단체로서 존속, 유지, 발전, 확장할 수 있는 집단적 단결권을 침해받을 위험에 처하게 됐기 때문에 명예훼손은 물론 업무방해죄도 해당된다현재 대표자가 구속 상태인 민주노총이나 법외노조인 전교조는 소속 단체의 존립에 위기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점을 고려할 때 협박죄에도 해당한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민주화의 명분을 앞세운 좌익세력의 득세로 한국사회에서는 좌익세력이 우익애국세력을 적폐세력이라고 부르고, 우익애국세력은 좌익세력을 적폐세력이라고 부르면서 21세기에 시대착오적 이념전쟁이 벌이고, 특히 문재인 정권 하에서 좌우익 대결은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전교조·민노총 때려잡겠다홍준표, 협박죄로 피소>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haka****)대선 때 일은 이제 서로 덮고 화합해야 하거늘 전교조/민노총 이들은 해도 너무하는구나. ‘전교조와 강성귀족노조를 척결하겠다고 수차례 발언한 것이 명예훼손죄와 업무방해, 협박죄에 해당한다면 횃불로 태극기 보수를 태워 죽이자라고 한 인간들은 무슨 죄?”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ai****)“3% 노조의 횡포를 막아 전 근로자가 더 나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하려는 노력이 이렇게 무참히 짓밟히는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jh*)진짜 협박하는 것들은 민노총 전교조 저것들 아닌가? 아예 비판을 못하게 하려는 수작이네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05/15 [21:3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남미화 viva9941 17/05/15 [23:16] 수정 삭제
  귀족노조 와 정치노조가 결합하면 남미병에 걸리지.
전교조와 귀족노조 서민 비정규직의 적이고 국가경쟁력 국가발전의 적이다.국가안보의 적이다. xxxx 17/05/16 [06:40] 수정 삭제
  한국 국민 망하는 길을 선택 했다, 망해 봐야 망하는 것을 배우게 될 한국민이다. 이미 전교조와 귀족노조와 쇠뇌되고 종북 언론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