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사건' 수사한 이영렬, 감찰 대상
이영렬 지검장과 안태근 검찰국장에게 감찰 지시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검찰 특별수사본부 책임자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 휘하 간부들과 만찬하면서 금일봉(50만~100만원씩)을 돌렸다가, 文정권의 감찰조사 대상이 되어, 퇴임의 위기에 직면했다. 조선닷컴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최근 논란이 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18기)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51·20기)의 ‘돈봉투 만찬’ 사건에 대해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감찰을 지시했다”며 “법무부 감찰위원회와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이 사건에 대해 엄정히 조사해 공직기강을 세우고 청탁금지법(김영란법) 등 법률 위반이 있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는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브리핑을 전했다.

 

‘감찰 지시 이유’에 관해 “석연치 않는 부분에 대해 명확히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한 윤영찬 수석은 “법무부와 검찰의 특수활동비 사용이 원래 용도에 부합하게 사용되고 있는지도 조사돼야 한다”고 발표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감찰 지시가 민정라인을 통한 지시인가”라는 질문에 윤영찬 수석이 “대통령의 업무 지시로 보면 된다. 민정에서는 법무부와 검찰에 연락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며, 조선닷컴은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 본부장인 이영렬 지검장과 특수본 수사관계자 6명은 지난달 21일 서울 서초구의 한 식당에서 안 국장 등 검찰국 간부 3명과 저녁식사 자리를 가졌다”고 전했다.

 

특수본이 박근혜 대통령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재판에 넘긴지 나흘 만에 열린 만찬에서 부하 검사들에게 돈봉투를 돌렸다는 이유로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고 구속시킨 이영렬 검사장이 퇴출될 위기에 놓였다는 사실은 아이러니다. 조선닷컴은 “윤 수석에 따르면 안 국장은 수사팀장들에게 70만~10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했다. 이영렬 지검장도 법무부 과장 2명에게 100만원씩의 격려금을 줬다”며 윤영찬 수석의 “안 국장이 준 격려금의 출처와 제공 이유 및 적법처리 여부가 확인돼야 한다”며 “수령한 격려금을 반환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나 이 검사장이 격려금을 제공한 이유와 배경은 조사돼야 한다”는 발언도 전했다.

 

조선닷컴은 “이 지검장이 본부장을 맡은 검찰 특수본은 우 전 수석이 특별감찰관에 의해 수사대상이 된 지난해 8월 이후 안 국장과 1000여차례 통화한 기록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넘겨받고도 별다른 결론 없이 수사를 종결한 바 있다”며 “특검팀은 이 사실을 파악하고 안 국장이 우 전 수석과 통화 전후로 누구와 통화했는지 확인하려 했지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영장 재청구 때문에 여력이 없어 검찰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고 요약했다. ‘이영렬 지검장과 안태근 국장 일행이 저녁식사 한 시점’에 관해 조선닷컴은 ‘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되고 검찰이 우 전 수석을 불구속 기소하였던 때’라고 주목했다.

 

‘금일봉의 출처·성격’에 관해 조선닷컴은 “이 지검장이 법무부 간부들에게 돈봉투를 건넨 것은 김영란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며 이에 대한 검찰의 “이 지검장이 검찰 후배 격려 차원에서 법무부 각 실·국 모임을 해왔고 그 일환으로 검찰국 관계자들과 저녁 모임을 한 것이다. 안 국장은 검찰의 내사 또는 조사 대상이 아니었다”는 해명과 법무부의 “검찰을 관리하는 기관으로서 통상 장기간 이어진 수사가 끝나면 격려 차원에서 수사지원비를 지원하는 사례가 종종 있었다. 혹시나 문제의 소지가 있을까 싶어 이 지검장에게 받은 돈도 되돌려 준 것으로 알고 있다”는 설명을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영렬 중앙지검장, 우병우 사건 ‘조사대상’ 법무부 감찰국장과 부적절 만찬…‘금일봉’도 오가”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ze****)은 “눈치껏 구속까지 충성했건만, 가마솥에서 삶아지는구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oses****)은 “이런 짓거리들을 옷을 안 벗기면 뉘를 벗기나”라며 “썩고 타락하고 부패한 자들이 박통을 탄핵시키고, 지금도 도주우려 없는 분을 구치소에 넣어놓고 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ue****)은 “홍준표 말대로 검찰이 썩을 대로 썩었구나, 특히 우리끼리라는 아주 못된 근성, 이번 조사는 경찰청 광수대에 맡겨서 조사하라고 하자”라고 반응했다.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기사입력: 2017/05/17 [16:5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저런것들이 검찰 고위층이라니 한심... 가을고수 17/05/18 [08:13] 수정 삭제
  저렇케 공명심 없는 무식한 쓰래기놈들이 공직의 고위층에 자리잡고 있으니 나라의 운명이 꺼꾸로 갈수밖에 없지... 돈 받아 처 먹을때는 무척 좋았겠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