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4기 추가 배치=충격'이란 문재인
네티즌 "북핵은 감동적이고, 사드는 충격적이냐?"
 
조영환 편집인

 

박근혜 대통령을 촛불난동과 억지탄핵으로 축출하고 조기대선에서 대통령에 선출된 문재인의 국방약화 행각이 참으로 우려스럽다. 조선닷컴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경북 성주에 이미 배치된 것으로 알려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발사대 2기 외에 추가로 발사대 4기가 비공개로 국내에 추가 반입된 사실을 보고받고 반입 경위 등을 철저하게 진상 조사하라고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에게 지시했다"30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문 대통령은 정 실장으로부터 이 사실을 보고 받고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는 브리핑을 전했다. 통치자의 무지와 이적성이 드러나는 문재인의 반응이다.

 

방어무기인 사드가 많이 들어올수록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에는 '다다익선'인데, 이런 국방강화에 충격을 먹었다는 문재인이 과연 대한민국의 대통령인가, 아니면 북한의 대변자인가? "문 대통령은 전임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4기의 발사대가 이미 국내에 반입돼 있다는 사실을 직접 확인했다"며 윤 수석의 "국방부는 지난 25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국내에 발사대 4기가 추가 보관돼 있다는 상황을 보고하지 않았다"는 브리핑을 전했다. 사드가 많이 배치되어 우리나라에 무슨 손해가 온다고, 2기에 더해 4기가 배치됐다고 대한민국의 국군통수권자가 '매우 충격적'이라고 난리칠까?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문 대통령은 어떤 경위로 4기가 추가 반입된 것인지, 반입은 누가 결정한 것인지, 왜 국민에게 공개하지 않고 새 정부에도 지금까지 보고를 누락한 것인지 등도 진상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윤 수석의 "문 대통령은 발사대 4기의 반입 사실을 비공개한 이유가 사드 부지에 대한 전략적 환경 영향평가를 회피하기 위한 것 아닌가 하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지시했다"는 브리핑도 전했다. 사드 부지 제공에 무슨 전략적 환경영향이 해롭다고, 북한 핵탄두 위협을 받고 있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누구를 위하여 사드 발사대 배치에 이렇게 충격을 먹고 국방부에 딴지를 걸고 있는 것일까?

 

문재인이 30일 사드(THAAD) 발사대 4기가 비밀리에 반입된 것에 대해 한민구 국방부장관에게 전화하여 '매우 충격적'이라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지시한 가운데, 국방부는 "청와대에 해당 내용을 보고했다"고 맞서며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국방부는 지난 25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국내에 발사대 4기가 추가 보관돼 있다는 상황을 보고하지 않았다""문 대통령은 발사대 4기의 반입 사실을 비공개한 이유가 사드 부지에 대한 전략적 환경 영향평가를 회피하기 위한 것 아닌가 하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지시했다"고 말했지만, 국방부는 이에 반발했다.

 

"실제 국방부가 발사대 4기 반입을 보고했다는 사실은 공식 업무보고 문서 기록에 남아있지 않다. 국방부도 국정기획위 업무보고 당시 관련 보고는 없었다고 인정하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그러나 국방부 측은 업무보고 다음날인 26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국방 주요 현안을 보고하면서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사실도 설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국방부 관계자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새로 임명되면서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지난 26일 국방 주요 현안을 보고했다. 그 때 발사대 4기가 추가 반입돼 있다는 사실을 보고했다"는 주장도 전했다. 성주에 배치되는 사드 포대의 발사대는 6대라고 한다. 

 

"청와대 측은 이같은 국방부 주장을 즉시 부인했다"며 청와대 고위 관계자의 "지난 26일 국방부 정책실장이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1·2차장에게 보고를 했으나 사드 4기의 추가반입 보고 내용은 없었다. 안보실장과 1·2차장을 각각 따로 만나 확인했지만, 전혀 들은 바 없다는 일치된 답이었다"며 청와대 관계자의 "26일 국방부 정책실장 보고 당시 적어도 이성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범위에서는 4기가 추가 반입됐다는 것을 알만한 구절이나 아라비아 숫자 '4'도 없다. 왜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까지도 조사할 것"이라는 발언도 전했다사드 포대에 6기의 발사대가 기본인데, 왜 대한민국의 통치자는 이에 무지하고 반발할까?

 

바른정당은 오신환 대변인은 30일 구두논평을 통해 "사드배치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진상조사 지시 등의 언론 플레이는 사드배치를 백지화하기 위한 여론몰이"라고 비판했다고 한다. "성주골프장에 현재 6개의 발사대중 2대의 발사대만 배치된 상황이니 나머지 4개의 발사대를 배치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며 오신환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20일만에 북한 탄도미사일 도발만 3번째다. 사드를 가지고 딴지 걸기 전에 북 도발 대책이나 빨리 내놓는 게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며 "요란하게 진상조사 지시를 내리면 가장 좋아할 사람은 친북세력과 김정은 뿐"이라고 청와대를 비판했다고 이데일리가 전했다.

 

<대통령, "사드발사대 4기 비공개로 국내에 추가 반입 확인충격적"진상조사 지시>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eoulmpt****)"왜 충격이지? 이해 불가. 국민의 생명을 지키자는 것인데"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ony****)"비밀리에 들어왔다면 이유가 있을 수도 있는데, 지금 대북 및 전 세계에 대한민국에 지금 4기가 더 있다고 군사비밀을 누설한 것인가? 이거야 말로 탄핵 대상 아닌가?"라고 문재인의 언행을 비판했고, 또 다른 네티즌(topa****)"김정은이가 충격을 받아야지, 문제인이가 충격을 받다니. 그리고 북한이 미사일 발사할 때는 문제인이 충격을 안 받는 것을 보고 내가 충격 받았다"라고 힐난했다.

 

또 한 네티즌(j2k****)"국민은 '북에서는 문 씨, 취임에 맞춰 미사일을 쏘아대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사람은 여전히 사드 타령만 하고 있으니...'라네요"라고 사드 배치에 딴지거는 문재인을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gumdon****)"도대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와 문재인 정부는 대한민국을 한미동맹과 함께 지키겠다는 것인가? 아니면 북한과 중국과 러시아에 넘겨주겠다는 것인가? 그 어느 때보다도 대한민국이 매우 위태롭고 매우 위중한 상황인데! 진정한 의도와 본색을 밝혀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imt****)"북동포의 인권개선안에 기권한 문제인간아! 그러니까, 공산주의자란 소릴 듣는 거야!"라고 힐난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o****)"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각종 미사일이 몇 기인데 사드 발사대 4기 더 들어온 것이 '충격'인가? 보통 국민들은 북한이 버젓이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는데도 우리나라는 대응 핵개발도 대응 미사일 개발도 아예 논의조차 안 하는 것이 가장 큰 충격이라는 것을 대체 누구한테 하소연하면 좋을까?"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umdon****)"군경 국방부와 한미동맹이 대한민국을 북한의 핵미사일 로켓 대군사력 큰 위협으로부터 굳게 지키겠다는 것이 충격인가?"라고 반문했고, 또 다른 네티즌(seungchu****)"3주만에 자유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님이 드러나네"라고 문재인의 행적을 비판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7/05/30 [18:1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주군 viva9941 17/05/30 [23:53] 수정 삭제
  이 날강도가 자기 주군인 시진핑을 기쁘게하기 위해 사드를 철수 시키고싶어 몸이 달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