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한국은 북한에 인질로 잡혀있다"
트럼프, 군사조치 포함한 대북옵션 준비 지시
 
조영환 편집인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28일(현지 시각) 미 안보 싱크탱크인 '신미국안보센터'(CNAS)와 워싱턴포스트(WP) 후원으로 워싱턴D.C.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대북정책에 관해 "(북한의) 위협은 지금 훨씬 더 임박했고(immediate), 우리는 과거의 실패한 접근법을 되풀이 할 수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실패한 과거의 접근법)을 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누구도 취하길 원하지 않는 군사적 옵션(option·선택)을 포함해 다양한 옵션을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고, 미국 언론들을 인용하여, 조선닷컴이 29일 전했다.

 

이어 맥매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및 미국민을 타깃으로 할 수 있는 위협과 북핵을 인정하지 않을 것을 분명히 했기 때문에 우리가 해야 하는 것은 모든 옵션을 준비하는 것"이라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한국이 북한 정권에 의해 "인질로 잡혀 있다(being held hostage)"고도 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방미 기간에 '한국이 북한에 인질로 잡혀있다'는 발언은 매우 의미 깊은 경고로 보인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한 정권에 대해 더 많은 압박을 가해야 한다는 인식이 있다. 앞으로 수일, 수주 내 그런 것을 위한 노력을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고 한다.

 

이에 관해 CNN은 미국의 군사관리 2명이 "수정된 미국의 대북 군사적 옵션이 마련됐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며, 조선닷컴은 이 군사관리들의 "만약 북한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무기를 개발하는데 의미 있는 진전이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지하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을 단행하면 군사적 대응을 포함한 옵션들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시할 것"이라는 발언도 전했다. 이는 한국 정부의 대북 지원이나 평화 선동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북한의 핵무장에 대해 군사적 수술을 가할 것이라는 메시지로 들린다.

 

<맥매스터 "트럼프 '누구도 원치않는 대북 군사적 옵션 준비하라' 지시…한국, 북한에 인질로 잡혀있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ro****)은 "dj의 햇볕질이 정치사기였고, mh의 반미가 근본 없는 허세에 치기 정도였다면, 지금 문정권의 북핵 부역질은 근본 있는 북핵 범죄조직 본산 자체 구성원들의 충성작업"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ajh****)은 "한국전문지식인이 인지하지 못한 정치매카니즘을 미국이 예리하고 정확하게 판단하고 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bd****)은 "회담에서 수가 틀리면 걷잡을 수 없는 일들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했다.

 

 

기사입력: 2017/06/29 [22:4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