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종범, '삼성물산 합병 지시·질문' 부인
"朴대통령의 삼성물산 합병에 지시도 질문도 없었다"
 
조영환 편집인

 

최순실과 함께 국정농단 했다는 죄목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구속시킨 촛불혁명재판이 그나마 특검의 일방적 주장을 넘어선 실체적 진실을 조금씩 드러내게 한다.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개입했다는 특검의 수사 결과를 부인했다고 한다. 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재판장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여 “(삼성물산 합병)당시 대통령이 (국민연금 의결권에 대해) 저한테 지시나 질문을 하지 않았다고 안종범 전 수석이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다만 합병 후 관련 내용을 박 전 대통령에게 사후보고 했다는 점은 인정했다고 전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외국계 펀드인 엘리엇으로부터 삼성이 공격받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했다는 진술도 듣지 못했다며, 안종범 전 수석은 조사과정에서 최원영(전 청와대 고용복지수석비서관)에게 말했던 것을 처음 들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최상목 전 경제금융비서관에게 삼성물산 합병 건을 챙기라고 지시한 부분에 대해 안종범 전 수석은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 하겠다. 워낙 큰 이슈였기 때문에 투자자국가소송(ISD) 제소 문제 등에 대해 잘 지켜봐야 한다는 이야기를 나눈 적은 있다고 진술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외국자본으로부터 삼성 경영권을 방어하라는 소액주주들의 당시 요구도 지금 간과되고 있다.

 

사안 자체가 중요해 관심을 가졌지만 합병 문제가 경제수석실이 개입해야 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진술한 안종범 전 수석은 영향력이 있는 경제 현안이 생겼을 때 상황이 끝나면 상황보고를 한다. 상당기간 경제계에서 우려해온 이슈인만큼 상황이 종료된 후에 진행 상황과 앞으로 경제 정책 방향을 정리해서 올렸다, 청와대 수석실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후보고 했다는 점은 인정했다고 한다. 삼성물산 합병 결정 전후에 당시 홍완선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과 통화한 것과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과 연락한 것에 대해 그는 기억나지 않는다는 진술을 했다고 한다.

 

<안종범 전 대통령, 삼성물산 합병에 지시도 질문도 없었다”>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naboo****)검찰 꼴이 꼭 문가네 가병 아닌가라며 , 한심한 꼴이다. 검찰은 정말 기소독점권 없애고, 개혁해야 한다. 정상적인 조직으로 말이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jj****)특검을 특검해야지. 단돈 1원의 뇌물도 받지 않는 대통령을 쓰레기언론과 종북좌파 촛불로 권력을 찬탈하지 않았나 생각된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ark****)날조된 누명을 씌워 자행된 탄핵으로 정권 탈취한 종북세력의 음모를 밝힐 날이 반드시 올 것이다라고 탄핵의 부당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또 한 네티즌(ldj****)진짜 처넣을 자들은 저 특검 아닌가? 박근혜 석방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na****)증인들이 일관되게 사실을 증언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해진 각본에 범죄사실을 끼워 맞추려니 진땀나겠구나. 최순실이 박통과의 친분을 과시하고 다니자 기업들이 과잉오버해서 돈 쥐어줬다는 건 팩트라서 초등학교 애들도 알겠다만., 국적불명의 촛불부대를 동원하여 그게 마치 이 나라 민의의 전부인 냥 과도하게 부풀리고 탄핵까지 몰고 가고, 이젠 그 촛불부대들이 댓가를 요구하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kj****)특검은 오바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만 해라. 누구 눈치 보며 한다면 그 끝이 좋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zxc****)권력에 눈치 보고, 입맛 맞추느라 죄를 억지로 만드는 사법부는 소신·정의는 없어진지 오래다. 대통령을 억지로 엮어서 죄를 만드는 세력들은 대대로 재앙을 맞길 바란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sjj****)아무 죄 없는 대통령을 촛불과 유승민 김무성 합작으로 권력을 좌파로 넘기고 나라꼴이 말이 아니다. 김대중, 노무현의 농단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반국가적 행태를 보였지 않나 생각된다. 국민동의 없이 수조원을 북괴에 제공하고 그것이 핵으로 돌아왔는데 탄핵도 없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i****)이제 특검을 특검해야 한다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7/07/04 [19:2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