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대사에 추미애, "사드, 실용성 과장돼"
네티즌 "실용성 없고 과대포장된 추미애"
 
조영환 편집인

 

문재인 촛불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무의식적으로 대한민국의 안보를 허물려는 행적을 보여주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추궈홍(邱國洪) 주한중국대사를 예방받는 자리에서 주한미군이 북한 핵탄두를 방어하기 위해서 배치한 사드(THAAD) 논란을 언급하면서 “조금 더 냉정하게 되돌아봐야 할 때”라며 “사드가 갖고 있는 실용성에 비해 (그 효용이) 정치외교적으로 과장·과열돼 있다”는 주장을 했다고 한다. 지난해부터 중국 정부의 사드 경제 보복 조치에 발맞추어 “사드가 한중 관계를 파괴할 것”이라고 말하는 등 사드 배치를 비난해온 인물인 추궈홍(邱國洪)에게 추미애 대표는 우리의 필수적 방어수단을 평가절하한 것이다.

 

추미애 대표는 이 자리에서 “솔직히 말하면 사드 배치 과정을 중국에서 크게 우려하고 있다는 점을 충분히 이해한다. 양국 간 크고 작은 문제들을 차례대로 풀어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민주당이나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도 사드 배치가 왜 그렇게 갑자기 국민도 모르게 이뤄졌는지 매우 궁금해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중국 측에 이웃국가로서 이해를 구하는 외교적 노력이 거의 없었다는 점도 잘 이해하고 있다”는 발언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그는 ‘북한의 ICBM 시험 발사 성공 주장’에 대해 “동북아와 한반도 평화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한·중이 협력해 세계 평화에 기여해나갔으면 좋겠다”는 말도 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이에 추 대사는 “사드 문제는 지금 중한 관계에서 가장 큰 어려운 문제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이 문제를 잘 풀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며 “양측의 공동 노력에 의해 이 문제도 합리적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이어 조선닷컴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에서 시진핑 국가 주석과 첫 정상회담을 갖기로 함에 따라, 사드 배치를 둘러싼 양국 갈등에 대해 어떤 언급을 할 지 주목된다”며 “문 대통령의 외교·안보 분야 멘토들이나 여당 지도부에서 공식적으로 사드 배치 중단이나 한미 연합 군사훈련의 축소 등을 연일 거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바른정당은 추미애 대표의 발언에 비판적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6일 의원전체회의에서 “곧 있을 중국·러시아와의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해 사드가 필요하다는 것을 분명하고 단호하게 말해야 한다. 다른 여지로 해석될만한 두루뭉술하고 애매한 발언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했고, 주호영 원내대표도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도 사드 뿐만 아니라 중국의 대북 원유 공급 중단, 북한 노동자의 중국 입국 금지, 국경 무역 폐쇄와 같은 실효적이고 강력한 조치들을 강하게 요구하길 바란다”는 말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추미애, 中 대사에 “사드, 실용성에 비해 과장됐다…中 우려 충분히 이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101****)은 “추미애님은 결국 중국 입장만 두둔하고 북한만 이롭게 하는군요, 그런 이야기는 대한민국 현실에 어떤 이득이 있나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a****)은 “사드 실용성이 과장됐다면 예정보다 훨씬 더 많은 사드를 배치해야 한다는 말인가 보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hb10****)은 “우리도 미국만 한 눈감고 있으면 6개월이면 핵탄두 300개는 만든다. 우리가 이스라엘만도 못하냐? 아니면 우리가 이스라엘보다 처한 상황이 덜 위험하냐? 뭐가 부족하냐? 사드 가지고는 어림짝도 없다. 사드로 방어가 안 된다!”고 했다.

또 한 네티즌(saj****)은 “역겨운 것. 시진핑이 한국은 과거 뿐 아니라 지금도 여전히 중국의 속방이라 여기게 만들어 주고 있지 않느냐. 중국의 종 같은 것”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kps****)은 “야당대표는 오늘 날 이 위기의 출발점이 어디에 있는 지 상기하기 바란다. 위기를 자초한 세력이 반성 없이 무책임함은 분노를 자아내며, 거기에 대처하는 저 따위 언행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 또한 얼빠진 국민들도 마찬가지다. 나라가 위기에 처해도 무엇이 우리가 살길인지 조차 알지 못하는 이 나라 국민은 더 위험한 부류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hin****)은 “자질도 안 되는 사람이 당 대표를 맡다보니 여러 가지 분란만 가중되고 있다”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au****)은 “정신 나간 여자네. 저따위가 무슨 정치를 한다고 하나? 게다가 정당 대표라니 기가 막힌다. 사드에 대해 한마디 할 때마다 중국이 뭔가 국물이 떨어지나 하고 기웃거리고, 그 때문에 우리나라가 엄청난 박해를 받고 있다는 현실을 모르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imb****)은 “뭐 박자가 맞아야 장단을 친다고. 하긴 장단 맞춰 주고 있긴 하지 저쪽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owoo****)은 “북핵에 대비하겠다는 우리나라의 절박한 사드배치에 대한 변론이 아니라, 중국의 심기를 건드리지 말고, 북핵에 무방비 상태로 있어야 했는데, 사드로 문제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이 말이냐? 저런”이라고 질타했다. 

 

 

기사입력: 2017/07/06 [16:0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ㄷ한민궁은 문닫는게 답! 유신 17/07/07 [02:11] 수정 삭제
  조선은 대대로 중국의 속국! 추미애 같은 년들 하는 꼬라지 보면 문 닫고 중국의 속국이 되는 게 답! 조선은 독립국으로서의 자격이 없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