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트럼프 앞에서 '사드 배치 반대'
트럼프, 핵미사일 위협하는 북한에 뭔가 조치해야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우리의 필수적 핵탄도미사일 방어수단인 사드(THAAD) 배치 반대하고 북한의 핵무장을 비호하려는 중국의 집착이 악착 같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현지시각)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에 대해 무언가 조치를 해야 한다며 추가 대북제재의 필요성을 재차 피력했지만, 시진핑은 국제사회는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는 활동을 하는 데 대해 반드시 반응해야 한다면서도 미국이 한반도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시스템을 배치하는 것은 거듭 반대한다고 강조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날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별도의 양자 회담을 열고 북한 문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조선닷컴은 트럼프 대통령의 우리가 직면한 북한 문제에 중국이 해온 일들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저와 시 주석이 원하는 것보다 더 오래 걸릴 수도 있지만 결국에는 성공할 것이라는 북핵 문제 해결의 자신감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발사 등으로 도발한 이후 미국이 추진하는 고강도 제재에 중국이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요구한 것이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미국 정부는 대북 원유·석유제품 수출과 북한 노동자 송출 금지 등을 담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대북 제재에 동참하지 않는다면 독자 제재에 나선다는 게 미국의 복안이라며 조선닷컴은 반면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화를 통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이라는 기존 입장을 다시 강조했다며 시진핑 주석의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말도 전했다. 이런 시진핑의 발언을 트럼프 대통령이 어떻게 받아들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시민핑이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북한은 혈맹이다라고 강조할 정도로 중국의 북한 핵무기 비호와 사드 배치 반대는 완고해 보인다. 조선닷컴은 북한이 G20 정상회의를 앞둔 지난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 발사한 뒤 중대 발표를 통해 발사가 성공적이었다고 주장하자, 일각에서는 중국의 사드배치 반대 명분이 희석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하지만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의 면전에서 사드 철수 입장을 되풀이함에 따라 경제보복 등으로 경색된 한중관계의 개선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했다.

 

시진핑 주석은 민감한 문제도 있지만 미국과 중국의 관계는 발전하고 있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미국과 중국은 지난 4월 미국 플로리다 마라라고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합의됐던 포괄적 경제 대화를 오는 19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시 주석은 이번 회담에서 양국 국방장관의 상호 방문, 8월 미국 합참의장의 방중, 11월 양국 합동참모본부간 군사 대화 등을 제안했다. 또 미국 주도로 열리는 해군 연합 훈련인 림팩(RIMPAC)2018년 중국 해군이 참가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며 군사협력 강화 소식도 전했다.

 

<트럼프 에 무언가 조치해야시진핑 사드 배치 반대”>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blues****)중국. 나라크기는 대국인데 그 안의 사는 인간들은 소인배들. 그래서 중국을 차이나라고 한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ralf****)공산중국 핵무기 폐기나 하고 사드반대 하면 몰라도, 그 전에 사드반대 지껄이면 개 풀 뜯어먹는 소리일 뿐이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newhis****)우리 편이 누구지! 정말 헷갈리네! 청와대는 중국과 북한의 입장을 국민보다 더 잘 챙기는 대변인이라고 보는 게 맞는 것 같기도 하고! 사드는 어떻게 되는 거지. 뭐든 정확하게 이렇다 저렇다 말하는 꼴을 못 봤어. 국민 희롱하나!”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07/09 [21:4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