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野黨, 문준용 취업특혜·제보조작 특검
문준용 취업특혜/증언조작에 동반특검 공동보도
 
류상우 기자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3당이 10문준용 취업특혜 및 제보조작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을 공동 주장했다고 한다. 먼저 자유한국당은 9일 강효상 대변인을 통해 검찰수사가 대선 승자의 잔치가 돼서는 안 된다. 문준용 취업 특혜 및 조작사건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국회 차원의 특검을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 우리 당은 제보조작 수사로 인해 이번 사태의 본질이 덮여선 안 된다고 본다. 문준용 취업 특혜 의혹이 이번 사태의 몸통이므로 이를 철저히 밝히는 것이 국민적 관심사라며 하지만 최근 검찰이 취업 특혜 여부는 제쳐두고 폭로과정의 위법 문제만 수사하고 있다. 본말이 전도된 정략적 수사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특검 요구에 제보조작 의혹사건 초기부터 특검카드를 고민하던 국민의당도 보조를 맞추는 가운데, 바른정당도 야당의 특검 논의에 가세했다고 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에서 문준용씨 취업특혜 의혹과 증거조작에 관해서는 검찰이 어느 쪽으로 결론을 내도 국민이나 관계자들이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 이 두 사건은 동전의 양면과 같은 것이기 때문에 중립적인 특검에 맡겨서 수사하고 결론을 내야 납득할 것이라며 취업특혜 사건은 검찰이 수사하고 있지만 정권 초기에 검찰개혁이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직 대통령과 대통령 아들이 관련된 사건을 검찰이 제대로 수사할지 의문이라며 특검을 요구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이렇게 바른정당의 주호영 원내대표가 증거조작과 관련해서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미필적 고의와 머리 자르기를 언급하는 바람에 국민의당의 반발이 심한 상태이고, 검찰이 정권 초기에 과잉 충성 수사한다는 오해가 있다고 지적한 가운데, 국민의당도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의총을 열고 특혜채용 의혹과 제보조작 파문 동반 특검을 제안하는 내용의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한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증거조작 사건과 함께 사건 원천인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 또한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다만, 이미 과잉충성으로 신뢰를 상실한 현재의 정치검찰이 아닌 특검을 통해, 증거조작 사건과 특혜채용 의혹 모두의 진상을 규명할 것을 제안한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한때 우리는 특검이라는 단어로 결국 증거조작에 대한 우리 당의 무한책임이 진정어린 사과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수 있다고 생각해 특검 언급을 자제해왔지만, 이제 바른정당에서도 특검을 얘기하고 자유한국당에서도 특검을 얘기하고 있다며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검찰이 검찰개혁을 외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고 여당 대표가 공공연하게 미필적 고의 운운하고 있기 때문에 이와 같은 정부여당과 검찰의 태도로 봤을 때, 검찰의 과잉충성으로 봤을 때 검찰 수사를 이제 우리는 더 이상 믿을 수가 없다그래서 문준용 특혜채용 의혹, 그리고 이유미의 증거조작 두 사건은 특검에 맡기는 것이 옳다고 특검수용의 변을 밝혔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의 검찰이 이 사건을 제대로 수사할 거라고는 어느 누구도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는 등 검찰 불신을 기반으로 한 야3당의 특검 요구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특검은 정치쟁점화하려는 의도라며 보수 야당하고 같이 해보겠다는 것인데, 본인이 저지른 일부터 처리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국민의당을 비난했다고 한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의 문준용 취업 특혜 의혹이 이번 사태의 몸통이므로 이를 철저히 밝히는 것이 국민적 관심사다. 하지만 최근 검찰이 취업 특혜 여부는 제쳐두고 폭로과정의 위법 문제만 수사하고 있다. 본말이 전도된 정략적 수사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는 검찰에 대한 불신이 야3당의 특검 요구 촉발시켰다.

 

3, ‘문준용 특혜의혹-조작파문동반특검 공동보조라는 뉴시스의 기사에 네이버의 한 네티즌(dong****)동반특검 찬성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pp67****)특혜의혹 특검으로 정확히 조사하고 죄가 있으면 조작은 관대하게 처벌하고 무고인데다가 국민의당에서 윗선 개입했으면 정치 그만둬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058****)여야 잘잘못은 전부 밝혀야 된다. 진실을 밝혀 죄가 있으면 응당 여든 야든 다 처벌해야 되고 죄가 없으면 억울한 누명을 밝혀줘야 되는 게 법조인이 해야 될 일이고, 그렇게 함으로써 앞으로도 정치계에 비리가 근절되고 정의사회가 비로서 실현될 수 있다며, 문준용 특채, 증거 조작, 권양숙 뇌물, 박원순 아들 병역·딸 전과 의혹들도 조사하라고 했다.

 

다른 네티즌(skyh****)정유라나 문준용이나 똑같은 특혜의혹이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airv****)문재인이 아들 특혜취업 의혹에 대한 특검이나 국정조사 요구를 허허허 웃으며 통 크게 수용하면 된다. 자꾸 피하고 다른 걸로 덮으려 하니 누구도 의혹을 물릴 수 없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ood****)문준용 공사채용 특혜 의혹에 대해 이유미의 증거가 과장되고 조작되었다고 그 동안, 쏟아져 나온 증거들과 증언들이 모두 조작되었다고 결론지을 수 없잖아. 그리고 문제의 본질은 문재용의 취업 특혜 의혹이지, 이유미의 과장 조작이 아니잖아. 정치보복이라는 의혹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이유미 조작 과장 사건과 문재용 특혜취업 의혹을 특검에 맡기라고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eodn****)같이 특검하는 게 물타기냐? 국민당도 특검하면 죄지은 사람들 밝혀질 일인데 뭐가 물타기냐. 당연한 거지. 문빠들 아이큐가 두 자리라는 소문이 맞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onn****)특혜가 아니라면 정확히 밝히고 가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의혹을 해명해주세요. 조작은 일부분에 지나지 않습니다. 3당 힘 모아서 박근혜 때처럼 야당에서 특검검사 지정하여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히 수사해서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sii****)문준용 의혹이 워낙 오래 전부터 거론되던 거라 잘되었다. 이참에 의혹 풀어서 다시는 아들에 대해 거론하지 않게 못 박는 게 백번 낫다며 문재인 지지자들에게 특검을 촉구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07/10 [17:5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