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행정관: '경질한다, 안 한다' 논란
탁현민 감싸는 청와대에 네티즌 비난댓글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한겨레신문이 12여성을 비하하고 성매매를 찬양하는 저술로 여성단체와 정치권의 사퇴 압력에 시달려온 탁현민 대통령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청와대가 이르면 이번주 안에 경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12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의 조만간 결론이 날 것이다. 장관 임명 문제가 마무리되는 대로 정리되지 않겠느냐는 대답을 보도했지만, 조선닷컴은 이날 청와대 관계자의 탁 행정관 거취 관련 논의를 한 적이 없고, 결정된 것도 없다. 경질 결정한 바 없다열심히 일하고 있다. 해당 신문에 인터뷰를 하신 분은 개인 생각을 얘기한 것 같다는 춘추관 브리핑 내용을 전했다. 청와대는 “(탁 행정관이) 열심히 일하고 있다며, 탁현민 행정관 경질을 부인했다고 전했다.

 

한겨레신문은 이날 애초 청와대는 탁 행정관이 기획한 문재인 대통령의 독일 순방 현지 행사가 마무리된 뒤 자진사퇴 형식으로 거취 논란을 매듭짓는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문 대통령 귀국 뒤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진퇴 문제가 정국의 최대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탁 행정관의 거취 정리는 후순위로 밀렸다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탁 행정관 정리를 청와대에 건의한 데 이어,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도 지난 11일 기자간담회에서 탁 행정관의 해임을 청와대에 요구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히는 등 경질 요구가 높아지자 더는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탁현민 행정관 사퇴 임박 가능성을 보도했었다.

 

하지만, 조선닷컴은 이날 탁 행정관이 여론을 못 견뎌 사의를 밝힌 것은 아닌가란 질문에도 춘추관 브리핑을 했던 청와대 관계자가 그런 적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한편 탁 행정관에 대해선 야당은 물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여성 의원들 뿐 아니라 정현백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까지 해임을 건의한 바 있다, 탁 행정관의 정치 이미지 연출 능력 등을 매우 높게 평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과 측근 그룹은 대체 가능한 인력이 없다고 할 정도로 신임을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과 지난해 히말라야 트래킹을 함께 다녀올 정도로 교분 탁 행정관의 거취에 관해 웬만한 측근들은 입 밖에 꺼내기도 힘든 성역같은 존재라고 조선닷컴은 평했다.

 

나는 꼼수다전국투어, 노무현 1~3주기 추모공연, MBC 파업 콘서트 등 좌익진영의 정치공연들을 기획해온 탁현민 행정관의 조만간 사퇴이유에 대해 한겨레신문은 탁 행정관이 교수로 재직했던 성공회대의 학생들로부터 과거 그의 부적절한 발언 등에 대한 새로운 제보가 청와대로 들어온 점도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탁 행정관은 13거취 문제에 관해 제가 결정할 문제도 아니고 저는 아무 입장이 없다고 뉴스1이 전했다. 거취 문제에 그는 처음부터 고심했다. 지금도 고심 중이고 내일도 고심하게 될 것이라며 청와대를 통해 거취 문제에 대한 언급을 듣지 못했냐는 질문에 전혀 잘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고 뉴스1이 이날 전했다

 

<탁현민 경질보도에 열심히 일하고 있어.. 경질 결정한 적 없다”>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은 탁현민 행정관을 사퇴시키지 않는 문재인 정권에 비판댓글들을 달았다. 한 네티즌(heepa****)은 유유상종이라고 끼리끼리 잘 놀고 있구나저질과 막말로 국민수준 하향평준화문정권의 생얼을 보는구만이라고,다른 네티즌(lhg****)국민들은 정말 정신 차리고 直視해야 할 문제로 문씨정권은 노씨정권의 실패를 반면교사로 삼아 더 영악하고 자신들의 주의 주장을 맹신하는 新獨裁정권으로 치닫는 오만불손 경거망동이 갈수록 더할 것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snl****)똑같은 자들인데 자르겠나. 끝까지 감싸고 끌어안고 갈 것이야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또 한 네티즌(k****)끼리끼리 잘 논다! 청와대에 성추행사건이 터져봐야 아~ 그때 바꿀 걸 후회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mp9****)지극히 정상적이고 적법한 행실로 인생을 살아온 사람들은 현 시점에서 청와대에 들어가거나 장관이 되려하는 꿈은 개나 줘야 한다. 좌파정부에서는 삐뚤어지고 삐딱하게 살았으며 불법을 일삼는 자들이 청와대에 들어갈 수 있으며 장관이 될 수 있다. 지금의 대한민국에서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m0906si****)은 그들의 시선 방향과 생각하는 영역이 다르니까 추천인사들 대부분이 문제투성이더니탁씨는 대통령 측근 중 신성불가침이라는 표현은 경악을 금할 수 없는 게 사실이다국민으로서 앞날이 우려스럽다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hcyun****)이런 사람을 가까이 두게 되면 결국 사단이 나게 된다. 나야 문재인씨가 잘되기를 바라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충고를 하고 싶은 생각은 없고 다만 애국세력 여러분들도 이 사람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말기를 바란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ysim****)도야지흥분제로 처녀 강간하려던(사실 왜곡 선동) 사람도 당 대표 하는데, 여성비하와 왜곡된 성 인식 정도야 아무것도 아닌 거지. 얘도 문재인 대통의 이준서인가? 청와대에서도 성희롱 사건이 곧 터질듯 싶구먼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101****)주변서 만류하는 사람을 왜 고집을 피우는지,,, 그래서 청와대에 무슨 이익일까요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07/13 [16:01]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