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사장, "신고리 5·6호기 살리겠다"
네티즌 "원전 폐기시키고, 촛불로 살아가자"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13일 예정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기간 중 공사 일시중단 계획’이 노조와 일부 주민의 반발로 무산되자, 14일 오전 8시쯤 경주 스위트호텔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어 13명 이사진가운데 사외이사 1명(조성진 이사)을 뺀 나머지 12명의 찬성으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발족하는 시점부터 3개월 동안 공사를 중단한다’고 의결한 가운데,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17일 정부세종청사 인근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한수원 입장에서 신고리 5·6호기에 1조6000억원을 투자했는데 건설이 취소되면 피해가 크니 경영진의 입장에선 계속 짓는 게 바람직하다”며 “공사 영구중단을 막기 위해 적극 방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뉴스1이 전했다.

 

뉴스1은 “‘경영진’의 입장에서 단순한 투자 손실을 이유로 대긴 했지만, 정부의 지도·감독을 받는 공기업 수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탈(脫)원전’ 정책에 반기를 드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며 이관섭 사장이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겪었듯이 우리 국민들도 원전 안전성에 대한 걱정이 크다. 공론화 기간 동안 설비개선 노력, 충분한 자료 제공 등으로 국민들이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3개월 공사 중단 기간 피해 문제’에 대해 “손실 피해가 업체로 넘어가지 않도록 충분히 보상하겠다는 게 한수원의 기본 입장이다. 일시중단 결정 전에 근로자 대표들을 만나 협력을 부탁했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공사 일시중단 상황’에 대해 “원자로 건물의 마지막 기초(3단)단계만 원자로 안전에 매우 중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공사를 진행하고, 1000여명의 근로자 중 800여명은 근무할 수 있도록 업체와 일부 협의를 마쳤다”고 이관섭 사장이 설명했다며, 뉴스1은 14일 ‘기습 이사회’ 당시 유일하게 공사 일시중단 반대표를 던진 조성진 이사가 “영구중단은 이사들 모두 반대하기로 했다”고 전한 데 대해 이관섭 사장은 “조 이사 발언 논란은 공론화 후 영구중단 결과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이다. 뜻이 잘못 전달되면서 조 이사가 상당히 곤혹스럽다는 뜻을 밝혔고 다른 이사진들도 뜻에 맞는 설명을 당부했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동아닷컴은 15일 울산 서생면 한수원 신고리 원전 5, 6호기 공사 협력업체 근로자 김모 씨(55)의 “고단해도 국가 산업에 기여한다는 자긍심이 있어 버틸 만했는데 지금은 밥벌이하려고 뭐든 닥치는 대로 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며 허탈해했다며, “김 씨처럼 신고리 원전 5, 6호기 공사 관련 협력업체 근로자들은 한수원 이사회의 원전 공사 중단 결정으로 일자리를 잃을 위기에 처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일시 중단’ 발표에 따라 지난달 30일 공사가 멈춘 뒤 협력업체 근로자들은 공사 재개에 대한 일말의 희망을 안고 사태를 주시해 왔다”며 하지만 14일 오전 한수원 이사회가 기습적인 중단 결정을 내리자 “이제는 진짜 끝났다”는 좌절감이 팽배해졌다고 전했다.

 

“한수원 노조는 16일 오후 1시 공사 현장에서 노조원 100여 명이 비상대책회의를 여는 등 조직적 반발이나마 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협력업체 근로자는 결집된 목소리조차 내지 못하는 형편이다. 중단 결정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약자 중의 약자’인 셈”며 동아닷컴은 “신고리 5, 6호기 건설 현장에서 50m 거리에 있는 신리마을 150여 가구 주민들은 이날 삼삼오오 평상에 모여 한수원을 성토했다. 특히 갑작스러운 공사 중단에 따라 보상금을 받을 길이 막막해졌다는 탄식이 많았다. 새로운 터전으로 옮기지도 못하고, 폐허가 돼버린 마을에 머물 수도 없는 난감한 처지가 됐다”며 인근 주민당의 원망과 하소연도 전했다.

 

동아닷컴은 “원전 주변 식당도 손님이 급격히 줄고 있다. 토요일인 15일 오후 7시경 남모 씨(54·여)의 추어탕집에는 손님이 한 명도 보이지 않았다. 평소 같으면 가족 단위 주말 손님이 많을 시간이지만 공사 중단으로 근로자도 하나둘 떠나고 한수원과 협력업체 직원들도 흉흉한 분위기를 의식해 외식을 꺼리고 있어서다”며 “남 씨는 매출이 지난해 여름과 비교해 3분의 1로 떨어지자 3명이던 종업원을 1명으로 줄였다”고 전했다. 추어탕집 남모씨는 “혹시나 했는데 이사회 중단 결정으로 1%의 희망도 사라졌다”며 “공사장 주변 식당 10여 개가 모두 망할 수밖에 없다”고 하소연했다며, 동아닷컴은 원전 인근지역의 황폐화되어가는 주변환경을 소개했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 “신고리 5·6호기 영구중단 적극 막겠다”>라는 뉴스1의 기사에 동아닷컴의 한 네티즌(개빽다구)은 “영구중단 한다니 8월1일로 기해 전국 원전 모두 가동 중지하자. 문재인 좋아서 죽고 못사는 촛불켜고 살면 어리석은 민도 행복할 거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uanghe)은 “영구중단하고 이참에 모든 원전 폐기시키고, 촛불로 살아가자. 뭐 별 것 아니잖아. 촛불이면 모든 거 OK”라고 비꼬았고, 또 다른 네티즌(yeo5561)은 “지금까지 투자한 그 돈이 아까운 것보다 국가의 원대한 원전 사업을 정권 바뀌었다고 왜 취소되어야 하나. 그게 종북 좌파들의 망국 짓인지 몰랐단 말인가”라고 이관섭 사장을 비판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07/17 [18:1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