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메디 돼버린 文정권의 '청와대 괴문건'
네티즌들 "조선시대 문서가 청와대에서 나올라"
 
조영환 편집인

 

이전 우파정부들에 대한 문재인 촛불정권의 보복공세가 ‘청와대 괴문건 공개’를 통해 코미디로 전락하고 있다. 노컷뉴스는 “청와대가 국가안보실 내 캐비닛에서 이명박(MB) 정부 때 작성된 문건을 발견한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지난 3일 민정수석실에서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와 관련한 메모 등이 발견된 뒤 총무비서관실과 민정수석실 주도로 청와대 경내의 모든 사무집기를 조사한데 따른 것”이라며 청와대 관계자의 “안보실에서 발견한 문건 중 MB정부 때 작성된 문건도 포함돼 있다. ‘롯데월드타워(제2롯데월드)’와 ‘STX’ 관련 문건 등인데 상당히 눈길이 가는 내용이 있다. 롯데 관련 문건은 롯데월드타워 인·허가와 관련된 내용”이라는 통화 내용을 전했다.

 

“청와대는 지금까지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 국정상황실에서 발견된 문건은 일부 공개했지만 안보실에서 발견된 문건은 공개하지 않았다”며 노컷뉴스는 “안보실의 업무 특성상 롯데 관련 문건은 MB정부가 롯데월드타워 건립 방침을 ‘불가’에서 ‘허가’로 바꾸는 과정을, STX 문건은 정옥근 전 해군참모총장이 연루된 방산 비리 관련 내용이 담겼을 가능성이 추정된다”며 “롯데는 효성과 함께 MB정부 때 특혜를 입은 '친MB 기업'으로 꼽히며, 그 대표적인 사례가 제2롯데월드 인·허가였다. 롯데는 1998년부터 제2롯데월드 건축을 추진해왔지만 성남 서울공항 이·착륙 전투기의 안전 문제 등에 따른 공군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혀왔다”며 반대 여론을 전했다.

 

“하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8년 투자 활성화 차원에서 제2롯데월드 신축 방안을 모색할 것을 지시했고, 이상희 당시 국방부 장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공항 활주로 각도를 3도 트는 조건으로 신축 허가를 내면서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며 노컷뉴스는 “정옥근 전 총장의 경우는 2008년 9월 유도탄 고속함과 차기 호위함 등을 수주하도록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옛 STX그룹 계열사로부터 장남이 주주로 있는 요트 회사를 통해 7억7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장남과 함께 기소됐고, 최근 징역 4년형이 확정됐다”며 “두 사건 모두 이명박 정부 당시 대표적인 적폐로 꼽히고 있는 사건들이어서 이번에 발견된 문건들을 계기로 MB측 인사들에 대한 사정이 본격화될 가능성“을 선전했다.

 

노컷뉴스는 청와대의 “안보실에서 발견된 문건에 대한 분류 작업을 마친 뒤 외교‧안보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발표하지 않고) 마무리 짓는 방향으로 갈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고 (공개) 가능성이 차단된 것은 아니지만 그렇게(비공개) 될 가능성이 높다”는 발표를 전했다. 이렇게 ‘롯데월드타워’와 ‘STX’에 관한 이명박 정권의 비리 의혹을 제기한 노컷뉴스는 “안보실 발견 문건 비공개가 단정적으로 결정된 것은 아니”라는 청와대 관계자의 ‘치고 빠지기’를 소개하며 “(안보실 문건 중) 일부 내용을 공개하거나 사정기관에 수사 자료로 넘길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 이럴 경우 박근혜정부 뿐만 아니라 MB정부로까지 적폐청산의 대상 범위가 확대될 수 있다”고 전했다.

 

<靑, MB정부 문건도 발견…“제2롯데 인·허가 등 포함”이라는 노컷뉴스의 기사에 한 네티즌(mith****)은 “청와대에 이승만 정권 때의 자료도 있을 테니 열심히 찾아봐. 그러면서 세월 뽀개는 거지. 뭐 실적도 없는데 역사유물 발굴이라도 해야 하지 않겠어? 등신이니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apu****)은 “이거 뭐 바보들만 청와대에서 일하는 것이었나. 왠만한 구멍가게만도 못한 일처리가 정말 한나라의 최고집무실인지 어이없네. 왠만한 서류들이 아무 곳이나 굴러다니고 있다는 것이 믿기질 않네. 정말 나라가 맞는 것인지 입으로는 죄다 똑똑하기만 하던데 완전히 엉터리나라 아닌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lal****)은 “고만 좀 해라, 선동 조작질 지겹다. 국민을 아직도 개돼지로 보는 문정권은 핵노답이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wonh****)은 “딱 MB정권까지의 비리문건들만 쏟아져 나오죠? 그전 정권의 문건들은 어디로?”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xsh****)은 “이정미가 읽어나갔잖아. 적극 협조하겠다면서 청와대 압수색 불응, 관리자들 단속한 죄로 파면이다. 즉, ‘증거인멸하였을 것이다’인데, 다 있잖아 케비넷에. 다 두고나왔잖아. 증거인멸 했다면 130여개의 문건 파쇄했든가, 소각시켰든가. 노무현은 봉화마을로 싹 들고 갔잖아? 국정농단, 적폐의 증거를 다음 정권이 보라고 케비넷에 놓고 나왔겠나? 그냥 대통령 문건이고 사적 문건인 거지. 어린 기자가 그리 머리가 돌지 않아 우짤꼬? 봐! 그 문건들 거기 다 있잖아”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yt5****)은 “바다이야기, 문건은 안 나왔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gsko****)은 “괜히 독일 가서 뒤지지 말고 본관 1층 화장실 벽면을 뜯어보거라. 최순실 10조 상당의 금화와 세월호의 진실이 담긴 비밀문서가 나올 것이니. 안민똘에게 전하라. 이것은 다음달 중순경에 공개하믄 딱이지라~ㅋ”라고 희롱했고, 다른 네티즌(makj****)은 “요새 문재인이 탈원전이니 시급폭등, 물가폭등, 부동산폭등 등등로 고생하나보다. 정치공작 말고 국가와 미래를 생각 좀 해봐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ind****)은 “보수정권 시절 청와대 두더지 한마리가 훔쳐다 보관중인 것을 지금 까는구나. 개·돼지나 이딴 걸 믿지, 누가 믿는다고... 하여간 코미디야 코미디 부끄러운 줄 모르고 더운 날 굿판벌이네”라고 힐난했다. 

 

 

기사입력: 2017/07/26 [14:1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개대중 개무현 비리를 재조사하지 않으면 판검사가 한국의 판검사가 아니고 대통령도 개대중 17/07/27 [07:18] 수정 삭제
  자유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