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에 오락가락, 文정권이 정상인가?
조선닷컴 "사드 배치에 문재인 정부의 국정혼선"
 
임태수 논설위원

 

비현실적 환상으로 국정을 농단하고 혼란시킨다고 비난받는 문재인 정권의 사드 관련 정책혼선은 무책임과 무능력을 단적으로 말해준다. 3청와대와 국방부, 여당은 2일도 사드 발사대 4기의 추가 배치를 놓고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지 않았다. 청와대는 사드 배치 시기와 방법에 대해 국방부가 알아서 할 것이라고 했지만, 지난 몇 달간 사드 때문에 홍역을 치렀던 국방부 관계자들은 청와대 사인만 기다리는 분위기였다며 조선닷컴은 빈센트 브룩스 주한 미군사령관은 이날 주한 미군 웹 사이트를 통해 한반도에 배치된 사드가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북한 탄도미사일을 격퇴할 수 있다는 점을 왜 의심하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문 대통령이 729일 사드 잔여 발사대의 추가 배치를 지시했음에도 관련 절차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소개했다.

 

조선닷컴은 이날 청와대 고위 관계자 브리핑에선 추가 배치를 언제까지 하겠다는, 기한에 대한 계획이 있느냐’ ‘주민들이 설득되지 않으면 배치하지 않는 거냐는 등의 질문이 이어졌다며 이에 대한 고위 관계자의 국방부하고 미군하고 협의에 들어갔기 때문에 양쪽 협의에 따라 절차를 밟을 것이다. 실무적인 부분은 국방부에 문의하라는 대답은 전했다. “하지만 국방부 관계자들은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에 대해 말을 하려 하지 않았다며 한 군() 관계자의 우리가 무슨 말을 하겠느냐는 방관적 대답과 사드 문제에 대한 군 관계자의 우리한테 묻지 말라는 분위기를 전했다. 청와대에선 추가 배치하라는 지시와 주민 설득이라는 지침이 동시에 떨어진 상황이어서, 그 사이에서 무엇을 우선할지 국방부는 주저하고 있다고 조선닷컴은 지적했다. 필수적 국방수단에 우왕좌왕하는 문재인 정권이다.

 

이 때문에 국방부 일각에서는 기존 발사대 2기 및 레이더 배치 부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결과를 환경부와 협의하는 절차가 끝나면 추가 배치가 이루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하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청와대 고위 관계자의 그것은 그것대로 하는 거고 일반 환경영향평가는 또 어차피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것과는 상관없이 잔여 발사대 추가 배치는 하는 것이라는 말도 전했다. “이런 모호한 상황이 계속될 경우 미국 측과의 불협화음이 다시 나는 것 아니냐, 조선닷컴은 이날 주한 미군 사이트에 남긴 브룩스 사령관의 사드의 이번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 요격 시험은 이전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요격 시험과 함께 성주에 배치된 사드 체계의 북한 위협 격퇴 능력에 대한 나의 신뢰를 강화해줬다아직도 사드의 성능을 의심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 나는 그중 한 명은 아니다라는 발언도 소개했다.

 

발사대 4기 추가 배치가 모호한 회색 지대에 머물면서 여당인 민주당도 헷갈려 하고 있다며 조선닷컴은 이날 우원식 원내대표의 당내에 이번 사드 배치에 대한 찬반 의견이 있는 게 사실이다. 그런 속에서 원내대표로서 이번 대통령 결정의 불가피성을 얘기하고 있다최종 결정은 환경영향평가를 거칠 것이라는 말도 전했다. 하지만 사드 배치 반대 의원들의 민주당 사드특위제대로 된 설명이 없으면 문제 제기를 하겠다는 입장을 전한 조선닷컴은 야당들의 한심하다는 반응도 전했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은 국민에게 사과하고 사드특위를 즉각 해체하라고 했고, 국민의당은 민주당의 이런 오락가락 대응이 미국의 불신을 사고 중국의 오판을 자초한 것이라고 했다고 조선닷컴은 소개했다. 국방에 필수적인 사드 배치를 놓고 오악가락하는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은 가히 망국적이다.

 

대통령 휴가 간 사이사드 배치도 휴가 중’”이라는 조선닷컴 기사에 한 네티즌(ro****)뒷날 대한민국 재앙의 시초가 무엇이었냐 따진다면, 바로 사드문제일 겁니다. 사드는 유사시에만 필요한 방어시스템이 아닙니다. 사드는 김정은 압박에 필수 방어수단이고 조건입니다. 사드배치 돼 있었다면 북핵문제 거의 해결됐을 겁니다. 김정은과 문죄인과 중국이 사드 방해하는 건 북핵 완성 시간 벌기입니다. 문의 악업 막아야 합니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man****)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휴가를 즐긴다는 것은 국가와 국민에 대한 모독이고 직무유기다. 꼭 일반 시민의 휴가 피크타임에 맞춰 화급하고 중대한 국사를 미루고 휴가를 갔어야 옳은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yee****)지금 계속 똥볼을 차고 있는데, 머지않아 자살골을 먹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ok****)나라 꼴이 왜 이래? 도대체 이게 나라는 맞는 건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pis****)좌충우돌, 자중지란, 국민기만, 적전혼란, 사기정부, 안보포기, 종북정부, 망국자초, 국가파괴, 후안무치, 파려치한, 만고역적, 지금 이런 용어들이 머리 속에 가득하다. 이 정부의 모습을 표현하는 말들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lss****)대통령이 사드배치관련 모호한 지침을 주었으면, 국방장관이 구체적 지침을 기다리고 앉아만 있을 것이 아니라, 방책 선정 시 고려사항을 착안하여 방책을 A/B/C안으로 명확히 구분하여 만들어 대통령에게 가져다 줘라. 그래도 엉뚱한 소릴 하거든 끄집어 내려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ctg****)우리 국민들이 잘 알지 못하는 무슨 속 깊은 뜻이 있어서 그런 진 몰라도,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정상적인 흐름과는 거리가 멀지 않습니까?”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eo****)미국 전투기는 위기상황을 감지하고 대한민국에 속속 집결하는데 대통령은 휴가를 떠난다? 바른말하는 청와대 비서들 그리도 없는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jpa****)극히 이상한 나라에 정신 이상한 대통령이란이다. 주위 다른 열강은 한반도에서 전쟁 운운해쌌고 북한은 날로 미사일을 싸대는데, 대통령이란 이는 휴가를 갔다? ‘얼마나 일했냐라는 것은 둘째치고라도 이게 정신이 제대로 있는 사람이냐. 아니 세월호 그 배사고 하나 땐 뭐가 어떻게 됐니 하던 이들이 나라의 존망이 달린 때에 휴가를 간단 말이냐. 이 그룹들 나라를 아예 절단내려 하고 있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in****)사드 가지고 왔다 갔다 하는 동안 중국과 미국이 뿔난 것 알고 휴가 가서 아무 말하지 않고 숨어 있네요라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했다

 

 

기사입력: 2017/08/03 [09:1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싸드 류강 17/08/03 [09:45] 수정 삭제
  성주 사드 설치 반대 집회하는 사진 판독 좀 철저히 부탁 합니다. 과연 성주주민이 몇명이나 되는지 요즘 시고에 70대 이하 좀처럼 보기 힘드는것이 아니라 약 할려도 잘 없는데 집회하는 데 젊은 친구들은 어디서 ?는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