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의 자원·노동 수출 제재 결의
북한 수출 1/3 줄일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5(현지 시각) 강력한 새 대북 제재결의안 2371호를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한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 대사는 결의안 채택이 만장일치로 승인된 후 이번 결의안은 북한 정권에 대한 단일 제재로서는 가장 광범위한 경제제재 패키지고, 이번 세대의 가장 엄중한 제재라고 말했다며, 조선닷컴은 이번 결의는 북한의 핵·미사일 폐기를 압박하기 위해 북한으로 흘러들어 가는 자금줄을 차단한다는데 초점이 맞춰졌다고 전했다. 또 이번 유엔 안정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안은 당연히 북한의 모든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고 핵무기와 핵개발 계획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포기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고 한다.

 

조선닷컴은 안보리는 우선 북한의 석탄과 철광석, , , 납광석 수출을 전면 금지했다지난해 9월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한 안보리 결의 2321호에서 북한의 석탄 수출에 상한선을 설정했는데, 이 상한선을 없애고 모든 수출을 금지한 것이라고 전했다. “또 북한의 외화벌이 통로인 해산물도 처음으로 수출금지 대상에 추가했다며 조선닷컴은 이들의 수출 액수는 약 30억달러로 추정되는 북한의 연간 수출액의 3분의 110억달러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결의안은 또 각국이 북한 노동자들을 더 받아들이지 못 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이번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은 원유 수출 금지를 제외하고, 북한산 지하자원과 노동자 수출을 금지한 강력한 대북 제재로 평가된다.

 

기존 안보리 결의 2321호는 국가들이 주의를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는데 그쳤지만, 이번 안보리 결의(대북 제재결의안 2371)에서는 북한의 수출금지 대상으로 명시하여 제재를 강화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북한 기업들과의 새로운 합작기업 설립과 북한에의 해외투자도 전면 금지하도록 명시했다며, 조선닷컴은 단군무역회사에서 해외업무를 총괄하는 장성남과 고려광선은행의 조철성 등 9명의 개인과 아프리카에서 동상을 제작·판매해온 만수대 해외프로젝트 회사 그룹를 비롯해, ‘조선민족보험총회사고려신용개발은행4개 기관을 자산 동결 대상으로 지정했다당초 예상됐던 대북 원유 수출 금지 조항은 이번 제재 결의안에 담기지 않았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6일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74일 및 728일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하여 결의 2371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환영한다안보리는 이번 결의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기존 제재결의를 더욱 강화하는 추가적인 제재조치를 부과함으로써 국제사회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단호한 의지를 다시 한번 천명한 것으로 평가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외교부 대변인은 정부는 앞으로도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 하에 이번 결의 2371호를 포함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고...”라며, 유엔의 대북 제재에 문재인 정권도 순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북한은 이번 안보리 결의 채택을 통해 국제사회가 보내는 단합된 경고를 심각하게 받아들여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제시하는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대화의 길로 조속히 나와야 할 것이라며 북한의 근원적인 비핵화와 한반도 내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 경주해나갈 것이라고 대화·평화 타령했다. 이런 대화구걸·평화타령에 조선닷컴 네티즌들은 대화를 구걸하는 자들의 국민 눈 가리는 야바위 꼼수다(ro****)”, “북괴에 퍼줄 궁리나 좀 하지 말라!(p****)”, “입으로만 그래놓고 뒤로는 전단지 살포금지하고, 사드배치 훼방놓고, 개성공단 열어주려고 요리조리 잔머리 굴리고(thc****)”라고 반응했다.

 

유엔 안보리, 수출 3분의 1 봉쇄하는 새 대북제재 만장일치 채택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네티즌들은 중국을 경계했다. 한 네티즌(p****)미국이 약간의 희생을 각오하고 대중 무역보복을 하면 중국경제는 하락하고 중국 민심이 악화되면 시진평은 영구집권의 음모가 물거품이 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smartd****)음흉한 중국이 또 국제사회에 사기치는 것. 그깐 10억불 무역금지로 정은이가 굴복하겠나. 그나마 뒷구멍 지원할 텐데. 뙤놈들 복심은 북한을 막가파 폭력배로 키워서 나중엔 미사일 핵 등으로 한국 일본 피해 입히고, 미국 반격으로 망하면, 중국이 북한 접수 계획이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to****)문이 줄 건데, 이런 위협에 눈 하나 깜짝 하겠나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cska****)중공이 송유관을 막는 게 확실한 방법이다. 이런 조치 한 두번 해봤나. 그 외엔 구호성에 불과한 조치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isa****)김정은이는 과거 지 애비한테 배운 학습효과가 있어 수백만 국민이 굶어 죽어도 눈 하나 까딱하지 않고 오직 ICBM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 미국과의 대등한 핵보유국가로 완성되면 결국은 남한은 자기수중으로 넘어온다는 망상에 젖어있으므로 빠른 시일 내에 결판을 내어야만 하는데, 문제는 현 남한정부의 모호한 대북정책이 큰걸림돌이다라고 문재인 정권을 경계했고, 또 다른 네티즌(thc****)문교주와 종북좌파 일당들! 큰일 났네. 북한 김정은에게 충성하고 싶은데. 이렇게 점점 조여오니 어쩌나?”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mount****)북 수출 10억달러 줄이는 걸 가지고 유엔 결의? 원유 금수도 빠지고? 조만간에 대화에 목말라있는 주사파정권에 대화하자고 연락이 오겠구먼. 10억불쯤이야 우리민족끼리 하며 요구할 게 아닌가? 미국, 유엔과 계속 엇박자놓다가는 개박살나는 수가 있다!”고 경고했고, 다른 네티즌(p****)앙꼬(원유차단) 없는 찐빵이네. 북괴가 한 번 더 도발하거나 핵 폐기 않으면 원유 공급 차단한다는 중공과 러시아의 확약이라도 받아놓든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han****)미국은 또 중국에게 당하고 북한의 핵개발하는 시간만 벌어주고 있다. 중국놈들은 앞에서 말은 그렇게 하고 뒤꽁무니에서 김정은을 도와주고 있다고 중국을 불신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7/08/06 [08:48]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