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국가들, 북한 왕따시킨 성명발표
북한 편드는 나라도 왕따될 아세안 분위기
 
류상우 기자

 

8일 폐막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들은 북한에 유엔 안보리 결의의 즉각적이고 완전한 준수를 촉구했다고 했다. 동아닷컴은 ARF에서 16:3으로 북한이 왕따됐다고 평했다. ARF는 이날 발표한 의장성명에서 장관들은 유엔 안보리 결의 상의 모든 의무를 즉각 완전하게 준수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고 밝혔다며, 동아닷컴은 성명은 74일과 28일 북한에 의한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지난해 두차례 핵실험을 포함한 긴장 고조에 대한 엄중한 우려를 표시했다“ARF에서 남북한 외교장관이 거둔 양자 회담(한미일 3자 포함) 성적표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두 차례 미사일 도발 등으로 한껏 싸늘해진 국제사회 분위기가 반영된 것이라고 전했다.

 

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북한으로선 (이번 ARF) 고립된 외교적 입지를 절감하는 무대가 된 것으로 생각한다는 말을 전한 동아닷컴은 북한이 유일하게 참가하는 역내 안보협력체인데 미국 주도로 북한의 회원국 탈퇴가 논의됐고, 리용호 외무상이 도착하기 전 아세안 10개국 외교장관들이 북한의 도발을 비판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이었다며 강경화 장관의 이후 ARF에서 벌어진 다양한 회담의 커튼레이저(curtain raiser·서막)가 됐다“‘일대일 회담을 받아들이면 우리의 강력한 대북 메시지가 희석된다고 아세안 외교장관들이 의견을 모았고 결국 의장국인 필리핀 외교장관이 리 외무상을 만나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들었다는 발언도 전했다.

 

동아닷컴은 특히 그간 북한과 대화를 해 온 아세안 외교장관들이 북한의 양자 회담 요청을 일제히 거절했다는 점이 주목된다. 강 장관은 중국과 러시아를 제외하면 리 외무상이 마닐라에서 마주 앉은 필리핀 외교장관과의 양자 회담은 대화가 아니라 사실상 아세안 국가들이 북한에 항의하기 위한 초치(招致)’에 가까운 셈이라며 한국 정부 대표단은 다양한 다자회의와 양자 회담에 참여할 수 있었다. ARF의 주요 현안인 남중국해 분쟁 문제, 테러 문제 등을 제치고 북핵 문제가 최우선적으로 부각됐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한국 대표단과 북한 대표단은 ARF 의장성명 문구를 조율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외교 총력전을 펼쳤지만, 아세안 국가들은 북한을 왕따시키는 성명를 발표한 것이다.

 

동아닷컴은 정부는 안보리 제재에 대한 회원국들의 충실한 이행을 촉구하고 북핵 문제에 대한 새 정부의 제안을 담는 데 노력했던 반면 북한 대표단은 예년에 비해 한풀 기세가 꺾인 모습이다. 아세안 국가들은 물론 중국까지 미국 등 서방을 의식해 북한에 대한 화끈한 지원 사격에 나서지 않고 있다, 전날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의 중국은 한국이 추진하는 남북대화 제의를 지지한다. 리 외무상도 ARF에서 한국 측의 제안들을 전적으로 거부하지는 않았다는 말도 전했다. 동아닷컴은 이 때문에 지난해 라오스 ARF 당시 주()라오스 대사관과 라오스 외교부를 분주히 다니며 문안 조절에 열을 올렸던 모습과는 달리 올해는 출국을 앞두고 숙소에서 두문불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남북 양자회담 성적표 163리용호 두문불출(ARF 의장성명 , 안보리 결의 즉각 완전히 준수해야”)>이라는 동아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하늘과땅)소귀에 경 읽기 아닌가? 아무래도 북한은 뭉둥이가 답이다!”라고 논평을 평가절하했고, 다른 네티즌(j1203sy)미국이 원하는 대로 되는 것이다. 한국인들을 믿을 수 없는 종족으로 여긴 것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여묵)국민 민도 높다. 그런 사탕발림 쇼통 자화자찬하지 마라고 언론을 비판했고, 또 한 네티즌(sunoiu)강경화 생각보다 잘한다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arcco)“16:3 그거 별 의미 없어요. 그저 숫자일 뿐이지. 북쪽은 더욱더 핵과 미사일에 매달릴 것입니다라고 주장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7/08/09 [08:2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