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재판 방청객 검찰에 "너희는 총살감!"
박근혜 대통령 재판 방청객 검찰 비난에 5일 감치
 
조영환 편집인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 재판 직후 검찰을 향해 반드시 처벌받을 겁니다라며 너희는 총살감이라고 말한 방청객이 감치 처분을 받았다는 뉴스에 조선닷컴의 대다수 네티즌들은 마땅한 소신을 기탄 없이 외칠 수 있는 용기에 감명받았습니다(ki****)”라는 등 감치처분받은 방청객에게 동조하는 내용의 댓글들을 달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김세윤 부장판사)는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속행공판이 끝난 뒤 별도의 감치 재판을 열어 방청객 A(54)씨에게 감치 5일의 결정을 내렸다고 17일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A씨는 자신에 대한 감치 재판에서 검사가 증인 마음에 품은 것까지 처벌하려고 하는데 그게 말이 되느냐고 말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조선닷컴은 “A씨는 검찰이 이날 증인으로 나온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독일 프랑크푸르트 법인장에게 최씨에게 인사 청탁을 하려 한 것 아니냐는 취지로 추궁하는 것을 보고 흥분한 것으로 알려졌다A씨의 검사들에게 사람의 마음 속 욕망이나 악심은 처벌할 수 없다는 말을 꼭 해주고 싶었다. 재판이 끝나서 말을 한 건데 마침 재판장님이 법정을 안 나가신 것이라고 말했지만, 재판부는 이 사건은 국민적 관심이 많은 중요 사건이라 재판부가 소송 관계인들의 퇴정 과정에서 위협 행위가 없도록 누누이 질서유지 명령을 내렸다. 그런데도 재판장의 명령을 위반하고 폭언을 해 재판의 위신을 현저히 훼손했다감치 일수를 5일로 정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런 혹독한 감치 판결에 관해 법원조직법에 따르면 재판부는 법정 안팎에서 폭언이나 소란 등 행위로 심리를 방해하거나 재판 위신을 훼손한 사람에게 즉시 20일 이내 감치나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며 조선닷컴은 박 전 대통령의 재판에서 소란을 벌였다가 재판을 받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지만 실제 감치 처분을 받은 것은 처음이라며, 10일에도 재판 도중 한 방청객이 변호사님, 판사님 질문 있습니다라고 외쳤다가 과태료 50만원의 처분을 받았다고 한다. 좌익성향의 방청객들이 재판정에서 난동을 부려도 처벌받았다는 기사를 보진 못했지만, 우파성향 방청객의 항의를 엄벌하는 법원풍토가 촛불혁명정권 치하에서 더욱더 심화되는 것 같다.

 

<전 대통령 재판서 검찰에 너희는 총살감외친 방청객, 감치 5일 처분 받아>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hois****)틀린 말이 아니네. 문재인의 충신인 특검과 검찰은 반드시 손봐야 한다고 했고, 다른 네티즌(ejh****)드디어 정치판사라는 게 증명되었다. 재판 후에 말한 것을 감치를 내렸다. 더욱 가열차게 투쟁하라. 수백명 동시에 감치 재판받는 현상이 벌어져야 민주주의가 됩니다. 여러분은 민주투사라고 칭찬했고, 또 다른 네티즌(eku****)해방 후 모든 폭동을 민주화 운동으로 뒤집고, 천문학적인 보상금을 지급하게 한 법쟁이들입니다. 그들은 제정신이 출장간지 오래된 사람들이라, 조심하는 수 밖에는 없을 겁니다라고 법원을 비판했다.

 

또 한 네티즌(oomis****)이 애국자 분이 5일 감치하고 나오시면 하와이 럭셔리 호텔에서 한 달 동안 편히 쉬시도록 휴가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30,000달러 정도 모금해서 보내드립시다. 화이팅입니다. 불법 인민재판을 하는 자들은 총살감 맞습니다라고 동조했고, 다른 네티즌(dom****)애국 영웅 잔다르크가 마녀로 몰려 잔혹한 화형을 당했던 어둠의 프랑스 시대를 이 나라가 거쳐 가고 있다. 문제만 있고 답이 없는 나라다. 하지만 언젠가는 나라를 뒤집었던 자들이 오히려 단두대에 오르게 되고 고통스런 죽음을 맞이할 날이 반드시 온다!”고 전망했고, 또 다른 네티즌(ld****)올바른 말도 못하는 더러운 세상. 대통령 다시 뽑자라고 주장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hyun****)증거도 없이 피고인을 잡는 검찰, 당연히 욕먹어 싸다. 더국다나 그런 짓을 함으로써 국가의 위기를 초래했으니, 총살감 맞지 않는가라고 검찰을 비난한 방청객에게 동조했고, 다른 네티즌(narpa****)“21세기 대명천지에 아직도 봉건시대인 줄 아나보구먼, 근데 말이야 봉건시대에도 이 정도 국정농단이면 민란이다 정신차려 이 사람아라고 소란을 피운 방청객을 비판했고, 또 다른 네티즌(ki****)마땅한 소신을 기탄없이 외칠 수 있는 용기에 감명받았습니다. 광복72주년기념식장에 내가 들어갈 수 있었으면 나는 큰 소리로 촛불이 왠말이냐. 촛불은 빼라고 소리쳤을 텐데 아쉽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7/08/18 [01:0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